탐정 클럽 - 그들은 늘 마지막에 온다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노블마인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 게이고의 탐정클럽은 히가시노 게이고 팬들 간에도 호불호가 갈리는 책이 아닐까 싶다. 읽어보니 이유를 알 것 같다. 그들은 늘 마지막에 온다라는 부제가 붙어 있는 탐정클럽은 다섯 편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 다섯 편에 모두 등장하는 사람은 탐정클럽이라 불리는 탐정들, 일명 해결사들인 두 남녀다. 검은 옷을 입고 다니며 언제나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는 두 남녀가 탐정클럽의 탐정들이다.

 

이들 탐정클럽탐정들을 고용한 이들은 각 분야의 상류층 인물들이다. 상류층의 비밀스러운 해결사 조직이 바로 탐정클럽이다. 이들 탐정클럽에게서 받게 되는 느낌은 흥신소 직원이란 느낌과 함께 탁월한 명탐정이란 느낌이 혼재되어 있다.

 

상류층 인사들의 사소한 일, 예를 들면 가족의 불륜이나 직원들의 불법 등을 조사하는 일을 감당하는 부분에서는 흥신소 직원 같다는 느낌을 갖게 한다. 하지만, 이들의 실력은 탁월하다. 아무도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은 일들을 이들은 해결해 낸다. 마치 탐정계의 전능자와 같은 느낌도 갖게 하는 이들이다. 이들은 부제처럼 꼭 사건의 마지막에 나타나서 사건을 해결해 낸다. 그래서 더 신비로운 느낌이 배가된다.

 

이들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추리의 과정은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독자, 특히 추리의 과정이나 공식, 방법 등에 관심이 많은 독자라면 금세 빠져들 만한 내용들이다. 하지만, 역시 이것 자체가 소설의 단점이 되기도 한다. 조금 과장되게 말하면, 이것이 전부처럼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마치 추리공식을 위해 글을 써놓은 것 같은 느낌도 갖게 한다. 마치 난 이런 엄청난 트릭을 만들어냈다 고 자랑하는 것 같은 느낌말이다. 스토리를 위해 추리가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추리를 위해 스토리가 존재하게 되는 형국이다. 아마도 여기에서 탐정클럽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는 것이 아닌가 싶다.

 

사건에 감춰져 있는 트릭을 풀어내는 추리의 기술을 얻고 싶은 분들에게는 구미가 당기는 책이다. 하지만, 추리의 기술만 생각하다가 끝나는 느낌이 없지 않기에 추리의 기술 자체가 자칫 단점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 치고는 의외다 싶은 느낌이 먼저였다. 하지만, 곰곰 생각해보며, 정통추리소설의 입장으로 생각해본다면, 그리 박하게 평가할 필요는 없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