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로 읽는다 한눈에 꿰뚫는 전쟁사도감 지도로 읽는다
조지무쇼 지음, 안정미 옮김 / 이다미디어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한눈에 꿰뚫는 전쟁사도감은 출판사 이다미디어에서 출간되고 있는 <지도로 읽는다> 시리즈 가운데 하나다. 책에서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인간의 갈등은 정치가 해결하고, 정치의 갈등은 전쟁이 해결한다.”고 말이다. 사실 사람이 살아가는 곳엔 갈등이 있게 마련이다. 그렇기에 그러한 갈등의 집단적 형태인 전쟁 역시 있게 마련이다. 어쩌면, 인류의 역사는 전쟁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처럼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하는 전쟁. 그렇다면 대표적인 전쟁에 대해 살펴본다면 인류의 역사를 굵직굵직하게 살펴볼 수 있게 된다는 의미도 된다. 한눈에 꿰뚫는 전쟁사도감은 바로 그러한 전쟁들, 세상을 바꾼 28개의 전쟁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에서 다루는 28개의 전쟁은 인류 역사에서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뿐더러, 이들 전쟁을 살펴봄으로 세계 역사의 흐름을 읽어낼 수도 있게 된다.

 

책에서는 대부분의 전쟁은 크게 다섯 가지 패턴 안에 담아낼 수 있다고 한다.

가치관의 대립(해양국가와 대륙국가), 종교의 대립(기독교와 이슬람교), 경제의 대립(선발 제국주의와 후발 제국주의), 이데올로기의 대립(민주주의와 전체주의), 민족의 대립(동서 분쟁과 민족 분쟁)이 그것이다.

 

책은 이러한 다섯 가지 패턴으로 세계사를 이야기하고 있다(물론, 가치관의 대립, 종교의 대립, 경제의 대립, 이데올로기의 대립, 민족의 대립 등으로 그 패턴을 설명하고 있지만, 실상 전쟁의 이면에는 자기 집단을 위한 이익이 도사리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

 

인류 역사에 터닝 포인트가 되는 28개의 전쟁들을 살펴봄에 있어 이 책은 지도와 여러 그림들을 통해 더욱 친절하게 알려주고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책은 28개의 인류 역사를 대표할 만한 전쟁들을 하나하나 살펴볼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러니, 관심 있거나, 또는 궁금한 전쟁만을 찾아서 읽어보고 그 전쟁에 대해 알아 갈 수 있다. 하지만, 더 좋은 방법은 책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28개의 전쟁을 살펴보는 것이다. 이렇게 시대적으로 옛 전쟁부터 현대적 전쟁까지 28개의 전쟁을 살펴보다보면, 자연스럽게 세계 역사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게 될뿐더러, 전쟁의 형태가 시대적으로 어떻게 변해갔는지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전쟁을 통해 세계사를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