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우모강을 죽였을까 다릿돌읽기
최형미 지음, 서영경 그림 / 크레용하우스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형미 작가의 누가 우모강을 죽였을까란 동화는 작가에게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그건 작가의 첫 번째 창작동화이기 때문입니다. 창작에 대한 꿈을 품고 적어나갔던 첫 번째 작품. 그 후로 이런저런 작품들을 발표하며 독자 앞에 다가가면서도 자신만의 소중한 작품으로 남겨뒀던 작품. 그 작품이 독자들을 찾아왔습니다.

 

영아, 진호, 정우, 현주 이렇게 네 아이들은 모두 외동에다 엄마들끼리도 친하기에 서로 친한 사이입니다. 서로 다른 반이기에 아이들에게 사귄다는 놀림을 당하지도 않아도 좋아 더욱 편한 마음으로 친하게 지내는 아이들. 이 아이들이 어느 날 유기된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하고 함께 기르기로 합니다. 아파트 옥상에 몰래 데려다 놓고, 서로 아침 점심 저녁 당번을 정해 돌보기로 한 거죠.

 

이렇게 함께 기르는 강아지, ‘우리 모두의 강아지란 의미로 이름을 우모강이라 짓고, 성을 떼어내고 모강이라고 부른답니다. 모강 때문에 아이들은 더욱 행복하고요. 그런데, 그만 모강이 죽었습니다. 모강은 왜 죽었을까요? 범인은 누구일까요?

  

  

이 동화를 읽으며, 이런 이야기가 생각이 났습니다. 잘 알려진 이야기인데요.

 

어느 마을에서 잔치가 벌어져 잔치를 위해 커다란 술 항아리를 만들어 놓고, 그곳에 각기 집에서 빚은 술을 한 병씩 가져와 붓기로 했습니다. 모두 자신들의 집에서 빚은 술을 가져와 부었죠. 술 항아리가 가득 차 이제 잔치를 벌이며, 술을 마시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술이 아닌 맹물인 겁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술이 변하여 맹물이 된 걸까요? 아닙니다. 모두 나 하나쯤 맹물을 가져와도 되겠지 하는 마음에 맹물을 가져온 겁니다. 모두가 말입니다.

 

우모강이 죽은 것 역시 이와 같습니다. 네 아이들은 처음엔 강아지가 사랑스럽고 좋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며 이런저런 이유로 마음이 멀어졌습니다. 점차 강아지는 덩치도 큰 개가 되었고, 냄새도 나고, 귀찮기만 했던 겁니다. 그래서 나 하나쯤 돌보지 않아도 되겠지 했던 거죠. 네 친구가 모두 말입니다.

  

  

그러니, 동화는 나 하나쯤이야하는 우리들의 생각이 얼마나 위험한 생각인지를 경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기에서 더 나아가 문제가 벌어졌을 때, 자신의 책임을 깨달아가고, 반성하며, 상대에게 시인하고 용서를 빌게 되는 그런 아름다운 모습을 동화는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저 마음이 담기지 않은 시인이 아닌, 마음에서 울리는 사과와 회복을 향해 나아가려는 진실한 행동을 말입니다.

 

오늘 우리 사회에서 절실히 필요로 하는 모습이죠. 끝내 잘못에 대해 시인하지 못하는 이로 인해 온 국민이 아파하고 있는 시기이기에 말입니다. 우리 아이들만은 어른들의 못난 모습을 배우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영아, 진호, 정우, 현주 이렇게 네 아이들처럼 자신의 못난 모습을 용기 있게 시인할 수 있는 그런 멋진 용기가 우리 아이들에게 심어질 수 있길 빌게 되는 동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