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울어진 집 어린이작가정신 어린이 문학 12
톰 르웰린 지음, 사라 와츠 그림, 김영욱 옮김 / 어린이작가정신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낡고 좁은 아파트에 살던 조시 네 가정은 커다란 저택(?)으로 이사를 하게 되었다. 멋진 저택이 아주 값싸게 나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싼 게 비지떡이란 말이 진리인가 보다. 이 집은 기울어져 있다. 그것도 처음부터 집 전체를 3도 기울여 설계했던 것. 바닥이 모두 기울어져 있는 집. 맘에 들진 않지만, 워낙 싼 가격이기에 조시 네 가정은 이곳으로 이사를 오게 된다.

 

이렇게 새로운 저택으로 이사 오면서부터 이상한 일들, 예사롭지 않은 일들을 만나기 시작한다. 먼저, 바닥이 기울어져 있는 것도 이상한데, 집안 벽은 온통 괴상한 낙서들로 가득하다(이 많은 낙서들에는 엄청난 비밀이 감춰져 있다.). 첫 번째 이상한 일은 말하는 쥐의 등장이다. 특히, 조시 네 아빠는 이 말하는 쥐(다가 씨)에게 곤혹을 당한다. 마치 생쥐 제리에게 당하기만 하는 고양이 톰처럼, 다가 씨 앞에 조시 네 가정은 엄청난 위기에 처하게 된다. 과연 쥐와의 싸움에서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톰 르웰린의 첫 작품이라는 『기울어진 집』은 조시 가정이 ‘기울어진 집’으로 이사를 오게 됨으로 겪게 되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다루고 있다. 마치 연작의 느낌을 갖게 하는 여러 작은 사건들의 연속이 모여 한 권의 내용을 이룬다. 이야기들이 하나의 사건으로 연속성을 갖는 것은 아니지만, 순차적으로 전개된다. 이런 사건들 속에는 참 묘한 일들이 가득하다.

 

물론, 이런 묘한 이야기들은 대부분 뒤에 어떻게 그런 일들이 가능하게 되었는지 독자들을 설득시켜 준다(비록 마법과 같은 일들이라 할지라도 말이다.). 그럼에도 어떻게 그런 일이 벌어지게 되는지 규명되지 않고, 그저 묘한 이야기로 끝나버리는 경우 역시 없지 않다. 예를 든다면, 중간에 나오는 수상한 장의사들 이야기가 그렇다. 이들이 어느 가정을 방문하여 관을 팔려고 하면, 정말 그 다음날 그들이 언급하였던 사람이 죽게 된다. 그런데, 이들이 조시 네 집을 찾아왔다. 그것도 조시의 동생 아론을 언급하며 관을 팔러 왔다. 그럼, 다음 날 아론이 죽는다는 말인데, 아론은 이 위기를 어떻게 벗어나게 될까? 물론 이 사건은 잘 해결되지만, 어떻게 이들이 방문하는 사람은 그 다음날 죽게 되는 지에 대한 원인규명을 책은 독자들에게 하지 않는다. 끝내 미스터리로 남겨둔다.

 

이처럼, 미스터리로 남겨두는 사건도 있지만, 나머지 모든 미스터리한 사건들은 어떻게 그런 일들이 일어나게 되는지 원인이 밝혀지게 된다. 조시 네 집이 갑자기 사라져 버리기도 하고. 옆집 할머니의 강아지가 다섯 배 커지기도 한다. 어떻게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걸까?

 

이와 같이 신비한 사건들 뿐 아니라, 다소 으스스한 집에서 다양한 보물들을 발견하게 되는 것 역시 독자들을 흥분시키기에 충분하다. 직장을 잃은 아버지와 그로 인해 집을 포기해야만 하는 상황에서 조시와 아론의 활약으로 어떻게 집을 지켜내게 되는지 그 모험도 신난다.

 

온통 세상이 기울어져 버린 것만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이기에 어쩌면 삐딱하게 기울어진 집에서 만나게 되는 신비하고 재미난 이야기들이 오늘 우리의 기울어진 마음을 되려 세워주지 않나 싶다. 그 기울어진 집 속으로 모험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