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아인슈타인과 반물질 모터 프랭크 아인슈타인 시리즈 1
존 셰스카 지음, 브라이언 빅스 그림, 김명남 옮김 / 해나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히, 과학 동화라고 하면 둘 중 하나에 속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나는 과학적 내용이 가득 담겨 있는 다소 딱딱하고 재미없지만 ‘동화’라는 틀을 뒤집어쓰고 있거나, 다른 하나는 재미있되 과학적 내용이 별로 없는 무늬만 ‘과학’ 동화인 경우가 그것입니다. 재미도 있으면서 적절하게 과학적 내용을 품고 있는 동화를 만나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런데, 여기 두 가지 모두를 만족해주는 동화가 있습니다. 존 셰스카의 『프랭크 아인슈타인과 반물질 모터』란 동화입니다. 존 셰스카는 칼데콧상을 수상한 작가라고 합니다. 그러니 문학적 재미와 문학적 수준이 보장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과학적 내용들을 참 잘 버무려놓았네요. 과학적 내용들이 스토리의 재미를 전혀 반감시키지 않도록 말이죠. 그럼 잠깐 그 내용을 살펴볼까요?

 

프랭크 아인슈타인은 그 이름처럼 과학자가 꿈입니다. 아니, 이미 과학자라고 해야겠네요. 언제나 발명하는 일이 프랭크의 놀이이니 말입니다. 그런 프랭크는 이번 미드빌 과학 경진대회에서 꼭 1등을 하고자 합니다. 그래야 그 우승상금으로 할아버지의 밀린 고지서를 다 갚을 수 있거든요. 게다가 못된 부자 아이 에디슨이 할아버지의 집마저 노리고 있거든요. 자칫 집을 잃을 수도 있답니다.

 

이렇게 과학 경진대회 1등을 노리기 위해 프랭크가 발명하려는 것은 바로 인공지능 로봇입니다. 하지만 실패하고 말죠. 그런데, 이게 어쩐 일이죠? 동화 같은 일이 벌어졌답니다. 우연히 프랭크가 만든 로봇의 머리에 전원이 공급되며 로봇이 살아나요. 그리곤 자신의 몸을 직접 제작한답니다. 그렇게 해서 밤새 로봇 둘이 탄생하게 됩니다. 바로 클링크와 클랭크랍니다. 자체 조립된 인공지능 로봇들을 과학 경진대회에 출품하면 1등은 무조건이겠네요. 하지만, 정직한 프랭크는 자신이 만든 게 아니라는 생각에 둘을 출품하진 않습니다. 대신 인공지능 로봇 클링크와 클랭크의 도움을 받아 반물질 개발에 성공합니다. 과연 이렇게 발명한 반물질로 프랭크는 1등을 차지할 수 있을까요?

 

동화 속에선 여러 가지 과학적 내용들이 자연스럽게 등장합니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이번 이야기에서 가장 큰 내용은 ‘반물질’이란 거죠. 이 반물질(反物質, antimatter)이란 것은 반입자의 개념을 확대시킨 것이라고 합니다. 물질이 입자로 이루어져 있듯이 반물질은 반입자로 구성되어 있다는 거죠. 폴 디랙이란 과학자의 이론에 따르면, 우주를 이루고 있는 기본 물질인 양성자, 전자와 같은 소립자들은 질량 등 물리적 성질은 동일하지만 자신과는 반대의 전하를 갖는 반(反)입자를 갖는다고 하네요. 뭔 소린지 조금 어렵죠?

 

쉽게 말하면 물질에는 그것과 같은 질량, 같은 물리적 성질을 가지고 있지만, 전하만 반대인 반물질이라는 것이 존재한다는 겁니다. 이것도 쉽지 않은가요? 아무튼, 이 반물질이란 것을 만들어낸다면, 그 뒤로 놀라운 일들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반물질과 물질을 만나게 해주면, 둘 다 소멸하게 되는데, 이 때 엄청난 에너지가 발생한다는 겁니다.

 

이게 뭐 대단하냐고요? 정말 반물질이란 것을 발명하게 된다면, 세계를 지배할 수도 있고, 세계에 큰 유익을 줄 수도 있죠. 동화 속에서 프랭크의 할아버지는 이런 말을 해요.

 

프랭크, 어떤 사람들은 세상을 더 많이 배우고 싶어서 과학을 이용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권력과 돈을 얻기 위해서 과학을 이용한다고 했던 말, 기억하니?(52쪽)

 

누군가 못된 사람들에게 이 반물질이 들어가게 된다면, 엄청난 무기로 사용하여 세계를 지배할 수도 있겠어요. 물질과 반물질이 만날 때, 소멸이 일어난다니, 이런 무기를 만들면, 뭐든 사라지게 만들 수 있을테니 말이에요. 게다가 둘이 만날 때 엄청난 에너지가 발생하는데, 이 폭발력은 수소폭탄의 1000배가량 된데요. 엄청나죠? 반물질의 개발이 유익한 건지 의심이 드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또 건강한 생각을 가진 이들에게 이 반물질이 사용되어진다면, 세상은 더욱 풍요로워지겠죠. 반물질과 물질이 만날 때 발생하는 에너지라면 전 세계의 에너지난을 해결할테니 말입니다.

 

단, 실제 삶 속에서 반물질을 만들어 내는 데에는 치명적 단점이 있습니다. 반물질 1g의 제조 예상비용이 7경 1875조 5000억 원 가량 된데요. 만들 수 없단 말과 같게 느껴지네요. 아무튼 이런 엄청난 물질을 동화 속에선 프랭크가 만들어 낸답니다. 이게 동화의 힘이죠. 그리고 이런 동화의 힘을 믿고 성장하는 아이는 실제 삶 속에서 반물질을 만들어 낼 수도 있을지 몰라요. 마치 프랭크처럼 말입니다. 그런 아이들이 이 동화를 통해 나올 수 있다면 좋겠네요.

 

과학적 내용과 재미를 모두 잡고 있는 정말 좋은 과학 동화랍니다. 과학 동화가 재미없을 것이란 편견, 과학 동화는 문학적 수준이 떨어질 것이란 선입견을 완전히 깨주는 동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