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3 - 하늘이 알려준 시간
다니 미즈에 지음, 김해용 옮김 / 예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다 슈지는 한물간 상가 거리에 있는 낡은 시계 수리점을 운영하고 있다. 할아버지가 운영하던 곳을 물려받은 게다. 그런데, 그곳 시계 수리점에는 이런 간판이 붙어 있다. ‘추억의 시(時) 수리합니다’ 추억의 시간을 어떻게 수리한다는 걸까? 사실 간판이 낡아 시계의 ‘계(計)’자가 떨어져 나간 것에 불과하지만, 이런 간판이 오히려 이 책의 이야기 속에서 풀어나가는 세상, 꿈꾸는 세상을 잘 표현하고 있다. 오래된 추억의 시계를 수리한다는 이곳은 떨어져 나간 간판 덕에 진정 추억의 시간을 수리하는 역할을 감당하게 된다. 특히, 아픈 상처, 아련한 추억을 수리해주는.

 

슈지는 시계만 수리한다. 하지만 이 간판은 여기를 찾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품게 만든다. 만약 풀린 실타래를 되감듯 안 좋은 추억을 복구할 수 있다면 자신의 미래도 바꿀 수 있을지 모른다고 생각하는 것이다.(315쪽)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다니 미즈에의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를 만나게 되었다. 그것도 1,2권은 건너뛰고 3권부터. 1,2권을 읽지 않고도 읽을 수 있다는 말에 읽어 보게 된 것이다. 그렇다. 선이해가 없었음에도 전혀 책읽기에 무리가 없었다. 이번 이야기에서는 마치 연작 단편 같은 4개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이들 이야기는 어떤 연관성을 갖고 있을까? 책을 옮긴이는 ‘관계’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말한다. 그것도 ‘가족’에 대해서. 그렇다. 이들 4개의 이야기는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하지만, ‘가족’에 대해서만 말하는 것은 아니다. 굳이 ‘가족’으로 한정지을 필요는 없다 여겨진다. ‘가족’의 이야기가 여럿 나오지만, ‘가족’만의 관계가 아닌,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의 ‘관계’에 작가는 관심한다. 게다가 ‘가족’의 이야기들이 언급되는 부분들 역시 때론 그 이야기에서 큰 틀이 아닌 주변 이야기에 머물기도 한다. 그러니 굳이 ‘가족’이란 테두리로 한정지을 필요는 없다.

 

우리가 살아가며 맺게 되는 수많은 관계들, 특히, 그러한 관계 속에서 오해가 낳은 왜곡, 오해가 낳은 상처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아울러 이처럼 틀어지고 왜곡된 관계를 다시 ‘회복’하는 과정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렇게 회복되어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시계’이며, 그 시계가 담고 있는 시간의 추억들이다. 시계를 수리하며, 그러한 시계에 담겨져 있던 추억을 들여다보게 되고, 그런 과정을 통해 오해와 상처, 아픔 등의 왜곡된 관계를 수리함으로 화해와 회복으로 나아가게 된다.

 

때론 추리소설을 읽는 느낌도 들고, 때론 로맨스소설을 읽는 느낌도 든다. 무엇보다 이 책의 강점은 시간에 얽힌 추억들(비록 그것이 아프고 슬픈 추억이라 할지라도)을 다시 끄집어내고 살펴보는 과정(시간을 수리하는 과정)을 통해, 상처가 치유되고, 관계가 회복되는 과정을 밟아갈 때, 그런 이야기를 읽는 독자들 역시 회복의 감동, 치유의 감동을 느끼게 된다는 점이다. 소설을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선택을 후회하지 않을 책이다. 1,2권도 찾아 읽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