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 인생의 문장들
오다시마 유시 지음, 송태욱 옮김 / 푸른숲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분의 책에, 어느 외국작가가 이런 말을 했다고 소개하는 글을 본 적이 있다. 사람들은 고전을 읽을 때엔 ‘지금 읽고 있는’ 책이 아니라, 언제나 ‘지금 다시 읽고’ 있는 책이라고 말한단다. 고전을 처음으로 ‘지금 읽고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면 그토록 위대하고 유명한 고전을 이제야 읽느냐고 생각할까봐, 자신의 교양을 의심받을까 두렵기에, 아니 두려움까진 아니더라도 부끄럽기에 그저 예전에 읽었는데, ‘지금 다시 읽고’ 있는 것이라고 귀여운 거짓말을 하게 된단다. 어쩌면 이런 예가 적용될 작품 가운데 하나가 바로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이 아닐까?

 

누구나 셰익스피어가 위대한 문호임을 안다. 그리고 그의 4대 비극이 무엇인지도 손가락을 꼽아가며 이야기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의 작품들을 찬찬히 읽어본 기억이 나에겐 없다. 그렇기에 나에겐 여전히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은 ‘지금 다시 읽어야’ 할 작품들이다.

 

이처럼, 여전히 읽지 않고 ‘지금 다시 읽어야’ 할 셰익스피어의 작품 가운데 명문장들을 소개하는 책을 만나 봤다. 일본 최고의 영문학자이자 셰익스피어 연구 일인자라 평가받고 있는 오다시마 유시란 분의 『셰익스피어, 인생의 문장들』이 그것이다.

 

이 책은

1. 사랑의 기쁨

2. 사랑의 슬픔

3. 남과 여

4. 미덕의 가르침

5. 악덕의 속삭임

6. 슬픔과 전율

7. 사물을 보는 방식

8. 영혼의 외침

9. 인간의 진실

10. 인간의 저편

이란 단락으로 각 주제에 속할 법한 명문장들을 소개하고 있다.

 

각 글의 패턴은 이렇다. 먼저, 명문장을 소개한 후, 이 문장이 나오게 되는 문맥이나 작품 속의 상황 설명을 간략하게 한 후에, 셰익스피어의 명문장과 연관되는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풀어놓고 있다. 그 분량은 2-3페이지 가량의 짧은 분량으로 각 명문장을 소재로 한 짧은 에세이라고도 말할 수 있겠다.

 

이렇게 각 문장들을 소개함에 있어, 내용이 이어지는 스토리가 아니다 보니, 각 명문장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그 문맥이나 상황 설명을 함에 중복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럼에도 셰익스피어의 명문장들을 소개받게 된다는 것이 얼마나 매력적인가. 마치 힘들이지 않고도 셰익스피어의 명문장들을 그저 주워 먹는 격이니 말이다. 게다가 그 문장의 맥락까지 대략적이나마 이해할 수 있으니 매력적일 수밖에.

 

무엇보다 이런 대문호의 명문장들을 알게 됨으로 추후 글을 쓸 때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 할 수 있겠다. 누구나 그렇듯이 글을 쓸 때, 상황에 맞는 명문장이나 명언을 알고 있다는 것은 언제나 큰 힘이 되곤 한다. 그렇기에 이 책 『셰익스피어, 인생의 문장들』과 같은 책은 한 번 읽고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곁에 두고 참고할 만한 가치가 있는 좋은 책이라 여겨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