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홈즈와 인도의 별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 파일 4
캐롤 부게 지음, 하현길 옮김 / 책에이름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서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시리지에 있어 홈즈의 최대 적은 모리아티 교수이다. 실제 모리아티 교수가 등장하는 것은 극히 적지만, 코난 도일이 자신의 작품 셜록 홈즈 시리즈를 마치기 위해 홈즈를 죽이게 되는데, 이렇게 위대한 탐정을 죽이는 일에 아무나 등장시킬 수 없어, 코난 도일이 창조한 엄청난 악당으로 창조된 인물이 바로 모리아티 교수다.

 

명문가의 후손이면서 뛰어난 머리를 가진 지성인. 하지만, 그 피에 악마적 유전자를 가진 남자, 범죄계의 나폴레옹이라 홈즈가 평가한 인물. 런던에서 일어나는 범죄의 절반 이상에 관여되어 있고, 미궁 사건 대부분의 실제적 배후인으로 창조된 범죄계의 어마무시한 큰손이 모리아티 교수다. 이런 모리아티 교수와의 대결을 통해, 홈즈는 스위스의 라이헨바흐 폭포에서 죽게 된다. 무협지에서 많이 사용되는 말로 표현한다면 동귀어진하게 된 것이다(바로 셜록 홈즈 시리즈의 6권인 『셜록 홈즈의 회상록』가운데 마지막 이야기 「마지막 사건」에서 일어난 사건.).

 

하지만, 홈즈의 활약을 그리워하는 독자들의 성원에 의해 홈즈는 다시 부활한다(7권인 『셜록 홈즈의 귀환』). 이처럼 홈즈는 다시 부활했다. 하지만, 홈즈의 라이벌로 단숨에 등장한 모리아티 교수는? 그 역시 다시 살아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상상력으로 인해 실제 여러 셜로키언들에 의해 모리아티 교수는 살아났다. 여기 또 하나의 모리아티의 부활을 이야기하는 책이 있다. 캐롤 부게라는 작가의 『셜록 홈즈와 인도의 별』이 바로 그것이다.

 

이 책은 출판사 ‘책에이름’에서 요근래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 파일>이란 제목으로 출간되고 있는 시리즈 4번째 책이다. 1-3번째 책은 영국 작가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의 작품이고, 금번 출간된 4번째 책 『셜록 홈즈와 인도의 별』은 미국작가 캐롤 부게의 작품이다. 그럼, 셜로키언 작가에 의해 탄생한 새로운 셜록 홈즈 이야기로 들어가 보자.

 

관심을 끌만한 사건이 없어 나른하고 따분한 시간들을 보내던 홈즈는 어느 날 기분전환을 위해 간 음악회에서 독특한 향수를 뿌린 여인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그 여인이 놓고 간 장갑을 줍게 되고, 이로 인해 이 여인이 홈즈를 찾아오게 된다. 이렇게 이 여인과 자연스레 얽힘으로 여인의 사연에 관여하게 되는데. 놀랍게도 여인은 영국의 황태자와 썸을 타고 있었다. 게다가 황태자로부터 엄청난 보석 ‘인도의 별’을 받게 되고, 이를 홈즈에게 맡기게 되는데. 그만 보석을 도난당하게 된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 이 일 뒤에 홈즈의 운명의 라이벌 모리아티 교수가 도사리고 있음을 알게 된다. 모리아티 역시 살아 있었다.

 

이렇게 소설은 모리아티 교수와 홈즈의 한판 대결을 그려내고 있다. 모리아티 교수란 인물은 코난 도일의 작품에서처럼 여전히 모호한 인물이다. 이 인물이 실제 존재하는 인물인지(물론 소설 속에서), 아님 홈즈의 상상이 만들어낸 캐릭터인지 모호하다. 이처럼 소설에 한 번도 등장하지 않으면서도 모리아티는 그 아우라를 뽐내며 소설을 지배한다(물론, 소설의 말미에서 왓슨 앞에 실제 등장함으로 홈즈의 상상 속에서만 부활한 것이 아닌 실제 부활한 것임을 보여준다.).

 

코난 도일이 그랬던 것처럼 이 소설 역시 여전히 모리아티의 능력에 금칠을 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녀석은 어떤 사람이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나쁜 놈입니다. 레스트레이드, 당신을 위해 하는 말인데, 무슨 일이 있더라도 이 녀석과는 얼굴을 맞대고 싸우지 않기를 바랍니다.(185쪽, 홈즈가 스코틀랜드 야드의 레스트레이드 경감에게 하는 충고)

 

소설 속에서 홈즈가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데 있어, 모리아티가 일부러 흘리는 단서들이 결정적 역할을 한다. 모리아티의 자신감 넘치는 오만함에서 전달되는 단서가 없다면 홈즈는 사건을 해결하기 어렵다(물론, 이런 단서들을 체스라는 모티브로 연결하고 있긴 하지만, 왠지 설득력이 약한 느낌이 없지 않다. 조금은 억지스럽기도 하고. 극히 개인적인 생각이겠지만 말이다.).

 

소설 속에서 아무리 모리아티의 능력에 금칠을 하는 것과 상대적으로 홈즈의 능력이 조금은 인간적인 느낌을 갖게 한다. 물론, 홈즈는 모든 것을 알고 있고, 모든 것을 보고 있다. 주어진 단서들을 통해서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소설 속에서의 홈즈는 전능자 캐릭터는 아니다.

 

소설 속에서 홈즈는 엄청난 위기에 처하기도 하며 연약함이 더욱 부각된다. 물론 이를 돕는 이들을 통해 상황을 해쳐나가게 되지만. 홈즈를 돕는 이들로는 당연히 왓슨이 있겠고, 홈즈의 형 마이크로프트 역시 작가는 소환한다. 아울러 작가는 또 하나의 절대적 조력자를 창조하는데, 바로 꼬마 여자아이 제니란 캐릭터다(제니는 홈즈와 왓슨이 사건현장에서 데려온 고아, 불쌍한 소녀다. 작가는 홈즈의 휴머니즘을 부각시킨다.).

 

다소 구성이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그럼에도 ‘인도의 별’이라는 보석에 얽힌 모리아티 교수와 홈즈의 단판 승부는 홈즈를 사랑하는 독자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