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홈즈와 엉킨 실타래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 파일 3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 지음, 하현길 옮김 / 책에이름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시대의 대표적 홈지언 작가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의 세 번째 홈즈 이야기가 나왔다. 『셜록 홈즈와 엉킨 실타래』라는 제목으로 이 책은 아서 코난 도일의 대표적 작품인 장편소설 『바스커빌 가의 사냥개』를 그 기본배경으로 하고 있는 내용이다.

 

『바스커빌 가의 사냥개』에서 바스커빌 가문의 막대한 유산을 자신의 것으로 삼기 위해 가문에 내려오던 무시무시한 사냥개의 전설을 이용하여 재산을 가로채려던 악당 스태플턴. 홈즈에 의해 황무지의 늪 속으로 빠져 죽는 최후를 맞았던 스태플턴. 그가 만약 죽지 않고 살아 있다면? 아울러 다시 홈즈를 향한 복수의 칼을 갈고 있다면? 바로 이런 질문에서부터 이 소설 『셜록 홈즈와 엉킨 실타래』는 출발한다.

 

그렇다. 죽은 줄만 알았던 스태플턴이 살아 있었다. 그리고 그는 홈즈를 향한 복수의 칼을 들이민다. 과연 홈즈와 왓슨은 복수의 화신 스태플턴의 마수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그리고 이 대결의 승자는 누구일까?

 

이처럼 복수의 화신 스태플턴은 홈즈를 향한 복수의 날을 세운다. 하지만, 이 소설은 스태플턴 말고 또 하나의 큰 축이 있다. 바로 흡혈귀의 출현이다. 홈즈와 왓슨은 스태플턴 사건과는 별개로 또 하나의 미궁의 사건을 만나게 된다. 일명 ‘유령여인 사건’인데, 의문의 시신들이 계속하여 발견된다. 그것도 온몸의 피가 빠져나간 채. 과연 이 사건의 범인은 누구일까?

 

사실 이 소설에서 큰 축을 차지하는 사건은 흡혈귀 사건이다. 스태플턴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홈즈의 대적자는 바로 드라큘라 백작이다. 악마군단을 만들려는 계획을 품고 트랜실바니아를 떠나 런던에 도착한 드라큘라 백작. 그리고 그 하수인들과의 싸움이 홈즈와 왓슨이 헤쳐나가야 할 과제다.

 

이 두 가지 사건 『바스커빌 가의 사냥개』의 악당 스태플턴의 복수와 드라큘라 백작과의 싸움, 이 두가지 사건은 마치 엉킨 실타래처럼 이리저리 엮기고 꼬여 있다. 바로 이 실타래를 홈즈와 왓슨은 하나하나 풀어나가게 된다. 물론, 그런 가운데 큰 위기에 직면하기도 하지만, 아슬아슬하고 때론 괴기스러운 이 위험한 모험을 독자들은 소설을 통해 함께 경험하게 된다.

 

우리가 잘 아는 홈즈는 무엇보다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신봉하는 자이다. 그렇기에 홈즈는 당연하게도 흡혈귀의 존재를 믿지 않는다. 하지만 그런 그의 과학적이고 이성적이며 논리적인 사고방식이 충돌하는 과정을 소설을 그려내고 있다. 이성적 사고를 최우선으로 두는 홈즈, 초자연적 현상과 사고에는 콧방귀를 뀌는 홈즈가 흡혈귀의 존재를 인정하게 되는 과정 그리고 그 흡혈귀와 대결하는 또 다른 차원의 싸움을 그려내고 있으니 말이다(물론, 이 싸움에서도 홈즈의 이성적 추리력은 큰 도움이 된다.).

 

게다가 이 소설이 코난 도일의 소설에서 차용한 이야기는 다름 아닌 『바스커빌 가의 사냥개』라는 것도 재미나다. 『바스커빌 가의 사냥개』야말로 초자연적이고, 비논리적인 접근이야말로 허무맹랑한 사고구조임을 증명하는 사건이니 말이다(『바스커빌 가의 사냥개』에서 전설은 사실이 아니었다. 전설의 사냥개는 악당 스태플턴의 조작에 불과했다.). 그러니 이 소설에서 홈즈는 자신이 알고 있는 사고영역이 전부가 아님을 깨닫게 된다. 물론, 여전히 논리적이고 과학적인 사고를 하겠지만, 이제 홈즈는 초자연적인 영역에 대해 사고를 열어놓게 된다. 어쩌면 더 강해지는 홈즈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이 시대의 대표적 홈지언 작가를 통해 새롭게 탄생한 홈즈의 이야기, 『셜록 홈즈와 엉킨 실타래』, 참 재미난 소설이다. 과연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이야기들(?)이 얼마나 더 작가를 통해 발굴될지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