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에 대한 거의 모든 지식 - 하 - 조선의 왕 이야기 한국사에 대한 거의 모든 지식
박문국 지음 / 소라주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의 『한국사에 대한 거의 모든 지식-조선의 왕 이야기 상』에 이어 하권이 출간되어 읽게 되었다. 역시 상권과 마찬가지로, 그리고 저자가 말하는 역사를 알아가는 가장 좋은 방법인 총체적인 흐름을 파악하는데 주력하며, 조선왕조 역사를 들려준다. 마치 옛 이야기를 들려주듯 조선의 왕들을 연대기적인 순서로 조곤조곤 독자들에게 들려준다. 무엇보다 문장이 문어체가 아닌, 구어체이기에 딱딱한 역사가 아닌, 들려지는 이야기로 역사를 쉽게 접하게 해주는 책이다.

 

하권의 시대적 범위는 두 차례의 왜란, 그 전란 이후 왕위에 오르게 되는 광해군부터 시작하여 조선의 마지막 왕 순종까지를 다루고 있다. 이 책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왕들의 이야기이다(물론 이 말은 왕만을 이야기한다는 의미라기보다는 왕이 중심된 역사라는 관점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는 의미이겠다.).

 

조선은 과연 왕들의 나라일까? 아니면 신하의 나라일까? 누군가는 왕 역시 사대부를 대표한 한 사람에 불과하다 생각할 것이고. 누군가는 왕은 특별한 존재라 생각할 것이다. 어쩌면 둘 다 맞을 수도 있겠고, 둘 다 틀릴 수도 있겠다. 개인적으로는 나라는 백성의 나라가 되어야 맞다. 하지만, 그건 당위성이고 실제 역사는 때론 왕의 나라였고, 또한 때론 당파의 나라, 때론 외척의 나라, 때론 신하의 나라이기도 했겠다.

 

때론 힘의 무게중심을 붙잡는 당사자들이 달라진 것은 분명하지만, 그럼에도 조선의 역사 그 한 가운데에는 언제나 왕이 있었음이 사실이다. 그렇기에 저자는 이런 왕을 중심으로 한 힘의 역학관계를 잘 풀어 설명해준다(솔직히 이런 부분은 읽을 때는 고개가 끄덕여지지만 그럼에도 책을 덮고 나면 그 모든 역학관계가 뒤죽박죽되는 것도 사실이다. 물론, 이는 나의 우월한 망각의 능력 때문이겠지만.^^). 때론 여론을 조작하기도 하고, 때로는 증거를 조작하기도 하며, 또 때론 막무가내로 상대를 겁박하기도 하면서 왕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건곤일척의 정치적 승부. 이런 과정의 스토리텔링은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것처럼 재미나기도 하다.

 

아무래도 다양한 왕들 가운데 광해군이나 북벌의 상징인 효종, 조선 후기의 성군인 정조, 그리고 비운의 왕 고종 등에 관심이 가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책을 읽으며 새롭게 보게 된 왕은 현종이었다. 왜냐하면 왕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힘의 역학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균형인데, 그런 측면에서 특별할 것이 하나도 없는 왕인 현종이야말로 이런 균형을 맞춰나가는 감각을 가진 감춰진 정치고수라는 느낌을 받게 되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예송논란에 대해 접할 때마다 뭐 이런 한심한 놈들이 있나 싶었는데, 저자가 설명하는 예송논란 이면에 담겨진 의미를 들으며, 아하~ 한심한 이 힘겨루기 안에 이토록 깊은 의미가 담겨 있구나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된다.

 

솔직히 상권을 읽을 때는 그 평가나 접근에 대한 이견이 많은 역사적 부분들을 저자가 너무 단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을 품었었는데, 하권을 읽으면서는 오히려 그런 단정적인 접근이 역사를 이해함에 또 하나의 해석으로 확실하게 각인이 되는구나 싶어 좋게 느껴지기도 한다.

 

아무튼 정치적 통찰력을 갖고 끊임없이 정치적 줄다리기를 해야 하며, 힘의 균형을 위해 몸부림친 자리에 앉아 있던 왕들에 대한 이야기. 분명 재미나고 흥미로운 역사 접근 서적임에 틀림없다. 특히, 쉽게 읽혀지며, 조선의 왕들을 연대기적으로 일목요연하게 살펴볼 수 있으며, 또한 때론 색다른 시각의 역사 해석을 만날 수 있다는 면에서 그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