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와 마법의 호수 - 사람의 마음을 배우는 꼬마천사 이야기
사이토 히토리 지음, 강진호 옮김 / 인간희극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와 마법의 호수』라는 제목의 동화인 이 책은 무엇보다 저자의 이력이 눈길을 끕니다. 일본 최고의 부자라는 타이틀이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 저자는 화장품과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긴자마루칸’과 ‘일본한방연구소’의 창업자입니다. 여러 해 동안 연속으로 ‘납세액 1위’를 기록하였다니 명실 공히 일본 최고의 부자임에 분명하네요. 그런 그에게 꿈이 있는데, 그건 바로 아이와 부모가 함께 읽고 행복할 수 있는 동화책을 쓰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하여 탄생하게 된 동화가 바로 이 책 『하루와 마법의 호수』입니다.

 

하루는 천사입니다. 하루가 태어난 ‘사랑나라’에서는 인간을 행복의 길로 이끈 천사가 나중에 아름다운 여신이 된다고 합니다. 하루는 아름다운 여신이 되기 위해 이곳저곳으로 여행하며, 사람들의 마음을 공부하는 중이고요. 그래서 이제는 사람들의 마음이 어떤 색인지를 볼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답니다. 그런 하루가 ‘폰몬테릴’마을에 도착합니다. 그런데, 이곳 마을 사람들의 마음은 온통 어두운 색깔뿐이네요. 과연 이 마을에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하루는 ‘폰몬테릴’마을의 시장의 아들 쥬우를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쥬우의 마음 속 색깔을 들여다보게 되는데, 쥬우 역시 온통 어둡고 부정적인 생각들뿐이네요. 이에 하루는 쥬우를 돕기 위해 쥬우의 마음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되고, 그곳에서 마음 속 호수를 만나게 되는데, 이 호수 역시 온통 어두운 색깔뿐이랍니다. 과연 하루는 쥬우의 마음을 아름답게 변화시킬 수 있을까요? 쥬우의 마음 속 호수가 다시 아름답게 빛날 수 있을까요? 하루는 어두운 마을을 밝게 변화시킬 수 있을까요? 그리고 하루는 정말 아름다운 여신이 될 수 있을까요?

 

『하루와 마법의 호수』라는 동화를 통해, 저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나쁜 일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다고요. 좋은 일에도 역시 그렇게 된 까닭이 있다고요. 그건 바로 마음속에 어떤 마음을 품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합니다. 뿐 아니라, 내가 어떤 생각을 품고 있느냐에 따라 상대방도 바뀌게 된다고 말합니다. 내가 아름다운 생각을 품고 있으면 그런 영향을 받아 상대방 역시 아름다운 마음을 품게 된다는 거죠.

 

더 나아가 이런 아름다운 마음을 품는 비결은 천국의 말을 하는 겁니다. 반대로 지옥의 말을 하게 되면, 우리 마음속 호수가 어둡게 변하게 되고요. 그로 인해 내 곁에 있는 사람들의 마음속 호수도 어둡게 변하게 되겠죠.

 

그러니, 이 책의 결론은 우리로 하여금 언제나 천국의 말을 하길 권하고 있답니다. 이 책에서 말하는 천국의 말, 그리고 지옥의 말은 다음과 같아요.

 

< 천국의 말 >

사랑합니다.

잘될 거예요.

기뻐요.

즐거워요.

감사합니다.

행복해요.

고마워요.

용서합니다.

 

< 지옥의 말 >

겁이 나.

내가 하는 일이 그렇지 뭐.

늘 나만 가지고 뭐래.

난 안될 거야.

오늘 하루 또 어떻게 버티지?

짜증나고 지겨워.

용서 못해.

 

오늘 우린 어떤 말을 사용하고 있나 돌아보게 되네요. 지옥의 말이 아닌, 천국의 말이 우리들 삶에 가득하길. 그래서 우리 마음속 호수가 반짝반짝 아름답게 빛나게 되길 소망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