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조실톡 2 - 조선 패밀리의 활극 조선왕조실톡 2
무적핑크 지음, 와이랩(YLAB) 기획, 이한 해설 / 이마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E. H. 카는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말했다. 그렇다. 역사에서는 대화가 중요하다. 그런데, 이런 대화를 조금 다른 각도에서 현실화한 책이 있다. 바로 『조선왕조실톡』이란 책이다. 이 책은 오늘 날의 가장 두드러진 사회현상 가운데 하나인 터치, ‘톡’을 그 매개로 하여 역사, 그 중에서도 우리의 조선시대의 역사를 풀어나간다. 그래서 제목이 『조선왕조실톡』이다.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역사는 과거의 지나가버린 그저 고리타분한 이야기로 폄하하기도 한다. 또 어떤 이에게 역사는 그저 시험을 위해서 암기해야만 하는 내용으로 이해되기도 한다. 또 어떤 이들에게는 역사란 그저 오늘 내가 살아가는 것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죽은 문자 기록에 불과하다고 여길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 책은 자칫 죽은 언어에 불과할 수 이쓴 역사를 오늘 우리 시대에 제일 빈번하게 사용하는 터치, 그 ‘톡톡’을 통해, 역사 속의 인물들이 마치 살아 있는 것처럼 우리에게 소개하고 있음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마치 친구와 가볍게 톡을 하며 일상을 나누는 것처럼 역사의 주인공들이 서로 톡을 하는 가운데 그 톡을 읽는 우리로 하여금 역사의 큰 사건들을 이해하게 만든다.

 

그러니, 이 책의 가장 큰 의의는 다소 우리와 멀게 느껴지는 역사,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역사를 독자로 하여금 친근하고 쉽게 느끼게 한다는 점이 아닐까?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역사를 너무 가볍게만 만들어 버리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알아야 할 조선시대의 역사의 흐름을 조선왕조실록에 기반하여 거시적으로 이야기해준다. 뿐 아니라, ‘실록 돋보기’라 하여 각각의 스토리를 더하여 역사전공자의 해설이 덧붙여져 있는데, 이 부분 역시 조선왕조의 역사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2권에서의 시대적 범위는 중종-인종-명종-선조-광해군 시대이다. 이 시대는 당파가 시작되고 자리 잡게 되는 시기이며, 또한 임진왜란이 발발하는 시대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이 두 가지 내용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특히, 임진왜란이라는 전대미문의 전쟁 내용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주로 왕들이 주인공인 역사 이야기들을 읽으며, 이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 왕이 국가를 위해 존재하는가? 아님 국가가 왕을 위해 존재하는가? 아무래도 조선시대의 대다수의 왕들은 후자가 아닌가 싶다(물론 그렇지 않은 왕들도 많이 있지만.). 왕을 위해 존재하는 국가, 왕을 위해 존재하는 백성들. 이 얼마나 본질을 상실한 모습인가.

 

오늘날 정치인이 필요한 이유는 국민을 위해서이다. 국민을 위해 정치인이 존재하는 것이다. 하지만, 정치가를 위해 국민이 존재하는 것이라면, 그 사회는 희망과는 상당히 멀어진 시회가 아닐까? 나라와 백성보다는 자기 자신을 더 중요하게 여긴 왕들의 모습을 보며, 그런 모습은 옛 시절의 지나가 버린 모습에 불과하길 희망해본다. 결코 오늘 이 시대에도 그런 모습으로 존재하는 정치인이 없길 바라는 마음이다. 하지만, 과연 이 바람이 이루어질지...

 

아울러, 『조선왕조실톡』 3편도 속히 만날 수 있게 되길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