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홈즈와 헨차우 사건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 파일 1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 지음, 하현길 옮김 / 책에이름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셜록 홈즈의 작가가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라는 분이라니, 이게 무슨 일일까? 아서 코난 도일이 아니었나? 맞다. 셜록 홈즈의 작가는 아서 코난 도일이 맞다. 하지만,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 역시 셜록 홈즈의 작가다. 이게 무슨 말이냐고? 그건, 아서 코난 도일이 창조한 셜록 홈즈라는 인물에 매료되어 있는 영국 작가인 데이비드 스튜어트 데이비스가 아서 코난 도일의 뒤를 이어 새롭게 홈즈의 이야기를 창작해 냈기 때문이다.

 

‘과연 두 작가간의 홈즈는 어떤 괴리감이 있을까?’하는 마음으로 책을 읽어보지만, 솔직히 어떤 단절감도 느낄 수 없다. 이미 100여 년 전의 극중 인물인 홈즈를 작가가 현대에 다시 살려낸 건 아니다. 작가는 코난 도일의 소설 속에서 언제나 홈즈 사건을 정리하여 발표하는 홈즈의 콤비 왓슨의 말을 빌어 100년의 간극을 단번에 메운다. 홈즈가 활약하여 해결한 사건이지만, 당시에는 그 사건에 대해 발표할 수 없는 사정이 있어 미공개로 남아 있던 사건으로 설정한다. 이렇게 공개할 수 없는 사건이지만, 왓슨은 이 사건을 정리하여 보관하며, 이 사건에 얽힌 인물들이 모두 죽은 후에 발표되도록 안배해 놓은 것으로 설정한다.

 

그래서 이 책, 『셜록 홈즈와 헨차우 사건』에는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 파일 #01>이란 꼬리표를 붙여 놨다. 과연 이러한 설정으로 후대에 다시 살려낸(?) 홈즈의 활약은 어떨까 기대하는 마음으로 책장을 펼치게 된다.

 

새로운 사건의뢰도 없어 따분한 일상을 보내던 홈즈와 왓슨은 어느 날 가상의 나라 루리타니아 왕실의 최고 권력자 가운데 한 사람인 잽트 대령의 급작스러운 방문을 받게 되고, 잽트 대령으로부터 왕실에 얽힌 비밀과 함께 현 상황을 타계할 수 있도록 사건을 의뢰받게 된다. 루리타니아 왕실이 처한 위기는 바로 헨차우 지방의 루퍼트 백작의 음모로 인해 왕실의 왕좌를 빼앗기게 될 상황에 처한 것이다. 그런데, 다음날 잽트 대령은 호텔에서 피살된 채 발견되고, 잽트 대령이 찾고자 했던 라센딜(루리타니아 왕의 이복 형제이자, 쌍둥이처럼 똑같이 생긴 영국인) 역시 행방불명되었는데, 과연 홈즈와 왓슨은 루퍼트 백작의 음모로부터 루리타니아 왕실의 위기를 해결해 낼 수 있을까? 그리고 그 방법은 무엇일까?

 

이 소설, 『셜록 홈즈와 헨차우 사건』은 마치 코난 도일이 다시 살아나 홈즈의 이야기를 우리에게 새롭게 전해주는 것과 같은 기쁨을 맛볼 수 있는 소설이다. 아마도 코난 도일의 작품 세계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연구한 작가이기에 아서 코난 도일의 작풍을 그대로 이어받았기 때문일 것이다. 작가에 의해 새롭게 활약하는 홈즈의 추리력은 결코 녹슬지 않았다(녹슬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소설 속의 홈즈는 여전히 전성기를 보내는 현역이니 말이다.). 아니 어쩌면 현대 작가에 의해 기록되었기에 조금은 더 스피드감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게 한다(물론, 너무 현대적인 느낌이 나지 않도록 최대한 셜록 홈즈 본편들의 분위기를 살리려 작가가 노력하고 있음도 느낄 수 있다.).

 

셜록 홈즈의 멋진 활약에 매료되어 추가 활약에 목마른 독자들이라면 이 책은 그러한 갈증을 단박에 날려 보낼 감로수임에 분명하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캐릭터들도 매력적이겠지만, 이처럼 옛 고전의 캐릭터들을 현대에 새롭게 살려내어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것도 대단히 매력적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작가가 어서 빨리 또 다른 셜록 홈즈의 미공개 사건 파일을 발굴하여(?) 열어주길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