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어 있는 진실을 밝혀내는 세기의 탐정들 - 세계 대표 작가들이 들려주는 세계 대표 작가들이 들려주는 이야기 5
호안 비니올리 & 알베르트 비니올리 지음, 문세원 옮김 / 가람어린이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속에 등장하는 유명한 탐정들 가운데 누가 더 뛰어날까?’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독자들이라면 이런 상상 한 번쯤 하지 않았을까요? 바로 그런 생각에 상당히 접근한 답을 해주고 있는 책이 나왔네요. 금번 가람어린이 출판사에서 나온 『숨어있는 진실을 밝혀내는 세기의 탐정들』이란 책입니다.

 

물론, 이 책은 각각의 탐정들이 한 자리에 등장하여 같은 사건의 해결에 경쟁하는 내용은 아닙니다. 그러니, 탐정 어벤져스 팀이 꾸려지는 것은 아니지요. 대신, 이 책은 유명한 탐정들에 대해 우리에게 이런저런 설명을 해주고 있답니다.

 

그러니 이 책을 읽고 나면 유명한 탐정들의 계보에 대해 잘 알게 되죠. 어떤 탐정이 원조인지. 그 탐정을 창조한 소설가는 누구인지. 또한 탐정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탄생하게 되었는지. 그 안에 담긴 에피소드는 무엇인지. 등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책에 등장하는 탐정들은 모두 여덟 명으로 아서 코넌 도일의 셜록 홈스, 에드거 앨런 포의 오귀스트 뒤팽, G. K. 체스터튼의 브라운 신부, 얼 데어 비거스의 찰리 챈 형사, 애거서 크리스티의 에르큘 포와로 그리고 미스 마플, 대실 해밋의 샘 스페이드, 조르주 심농의 매그레 경감입니다. 이들 탐정들의 특징은 무엇이며, 추리 방법은 주로 무엇인지 등을 책은 설명합니다. 그리고 이들 탐정들이 다룬 유명한 사건(주로 탐정이 처음 등장하는 작가의 첫 이야기)을 요약해서 소개해주기도 합니다.

 

이 책을 보며, 알게 된 한 가지 재미난 게 있답니다. 추리소설들을 보면, 많은 경우가 탐정과 그 친구가 등장을 합니다. 홈스와 왓슨처럼 추리소설의 고전 뿐 아니라, 요 근래의 추리소설들도 이런 경우가 많더라고요. 그래서 대체로 탐정의 친구가 화자가 되어 사건을 독자들에게 풀어주는 방법을 작가들이 사용하곤 합니다. 이런 모습들을 보며, 아서 코넌 도일의 셜록 홈스가 그만큼 추리소설 장르에 있어 많은 영향을 미치는 구나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이 책을 통해 그게 아님을 알게 되었답니다. 아서 코넌 도일 역시 에드거 앨런 포의 영향을 받았더라고요. 그러니 탐정과 그 친구의 콤비 형태는 아서 코넌 도일이 원조가 아니라, 에드거 앨런 포가 원조라고 할 수 있겠죠.

 

물론 원조가 누구냐가 그리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통해, 원조도 중요하지만, 누군가의 영향을 받아 그런 형식을 차용한다 할지라도 그 형식 안에 담겨진 내용이 독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창작이 될 때, 그런 모방은 새로운 창작의 도구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셜록 홈스의 활약상이야 우리에게 너무나도 잘 알려져 있는데, 이 책을 읽으며, 셜록 홈스 못지 않게 사랑받는 탐정들이 많다는 사실에 놀랐답니다. 그리고 이렇게 사랑받는 탐정들을 창조한 작가들에 대해 알게 되었고요. 무엇보다 이 책을 통해, 이들 다른 뛰어난 탐정들의 활약상에 대해서도 작품을 통해 만나야겠다는 욕망이 생겼답니다. 어쩌면 이것이야말로 이 책이 갖고 있는 가장 큰 의의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유명한 탐정들을 정리해주고, 그 계보를 우리에게 설명해주는 책이지만, 여기에서 머물지 않고, 그 탐정들 하나하나를 만나고자 하는 갈증과 욕구를 심어 주는 것이 이 책이 갖는 큰 힘이 아닐까요? 탐정을 사랑하는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보면 좋을 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