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덟 번의 시계 종소리 - 최신 원전 완역본 아르센 뤼팽 전집 11
모리스 르블랑 지음, 바른번역 옮김, 장경현.나혁진 감수 / 코너스톤 / 2015년 7월
평점 :
상품화대기


 

 

코너스톤에서 완역 출간되는 아르센 뤼팽 전집의 11번째 이야기는 『여덟 번의 시계 종소리』이다. 레닌과 오르탕스가 겪어나가는 8개의 모험을 다루고 있지만, 실상은 이러한 8번의 모험을 통한 레닌과 오르탕스의 사랑의 모험 이야기이기도 하다.

 

오르탕스에게 반한 레닌은 오르탕스와 산책을 나가길 원하고, 그렇게 간 곳에서 20년 전에 벌어진 살인사건 현장을 목도하게 된다. 망루에서 발견된 오래된 남녀의 시신. 과연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감춰져 있는 것일까? 레닌은 그의 냉철한 추리력으로 이 사건을 재구성하게 됨으로 범인을 색출하게 된다. 그리고 이 사건의 계기로 레닌은 오르탕스에게 앞으로 3개월 동안 또 다른 7개의 모험(한 번의 모험은 이미 했으므로 도합 8개의 모험이다)을 함께 할 것을 요청하게 된다. 그리고 이러한 모험들을 통해, 오르탕스가 즐겁게 된다면, 마음을 받아 줄 것을 요청한다. 기한은 3개월 후 오래된 망루 그곳의 괘종시계가 여덟 번 울리기 전까지다.

 

이렇게 하여 레닌과 오르탕스는 8건의 사건들을 해결하게 된다. 물론 레닌이 해결하지만. 그러니 11번째 책인 『여덟 번의 시계 종소리』는 레닌과 오르탕스가 풀어가는 8개의 단편 추리소설을 모아놓은 것이라 봐도 무방하겠다. 짧은 8번의 사건 이야기들이 모두 흥미롭고 재미나다.

 

아무래도 이 책의 관심은 그렇다면 레닌 공작이 과연 누구냐 하는 점이 아닐까 싶다. 레닌이 과연 뤼팽일까? 물론 책의 시작 부분에서 이 여덟 개의 이야기들은 뤼팽이 자신의 친구 레닌에게서 들은 이야기라고 언급하고 있지만, 아마도 레닌을 뤼팽이라 보는 것이 무난하지 않을까 싶다. 게다가 여섯 번째 이야기인 「도끼를 든 여인」을 시작하며, 레닌 공작을 말하며, “아니, 아르센 뤼팽이라고 해야 할까?”라는 구절을 집어넣음으로 레닌이 뤼팽임을 암시한다.

 

뿐 아니라, 뛰어난 능력과 권위,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설득력. 여기에 모험보다 가치 있는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 자세. 뿐 아니라 사건을 추리하고 해결해나가는 뛰어난 방식들이 레닌이 바로 뤼팽임을 보여준다. 아마도 자신을 은근히 뽐내기를 좋아하는 뤼팽이 친구 이야기라고 에둘러 말하면서 자신의 모험담을 은근히 뽐내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사실 레닌이 뤼팽인지 아닌지는 중요치 않다. 레닌이 오르탕스의 마음을 차지하기 위해 만들어 가는 8편의 추리모험이야기. 독자들은 이 신나는 모험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 레닌의 모험, 레닌의 활약을 그대로 즐기면 그만이겠다. 레닌공작과 함께 사랑도 챙기고 모험도 챙기는 신나는 여행을 떠나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