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놀자 삼총사 동화는 내친구 79
채인선 지음, 한지선 그림 / 논장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아이들을 보면 참 안쓰러운 느낌이 들곤 하죠. 한참 활기차게 뛰어놀아야 할 초등학생들도 학원투어를 하는 걸 보면, 어쩌다 이렇게 되었나 싶기도 하고요. 아마도 이런 문제의식을 갖는 부모님들이 적지 않겠죠. 그럼에도 그런 부모님들조차 다른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우리 아이만 혹시 뒤처지진 않을까 하는 마음에 덩달아 학원 투어에 동참하게 되고 말이죠. 그래서 한창 뛰어 놀아야 할 아이들은 공부라는 괴물에 짓눌려 스트레스를 받고 말이죠. 수능을 앞둔 고3도 아닌(물론 수능도 문제이긴 하지만요), 초등학생들의 모습이라는 것이 더 쇼킹한 일이기도 하죠. 그런데, 어쩌면 더 쇼킹한 건 많은 분들이 이러한 사정을 전혀 쇼킹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거겠죠.

 

이러한 쇼킹한 시대에 어쩌면 부모님들께 환영받지 못할 책이 있네요. 『빨리 놀자 삼총사』란 이 책인데요. 책 제목부터 부모님들이 싫어할 내용 아닌가요? 이 책에 등장하는 친구들은 언제나 함께 몰려다니며 노는 일에 열심이고 재능(?)이 있는 그런 친구들이랍니다. 물론, 언제나 사이좋은 것만은 아니고, 심심찮게 다투기도 하죠. 하지만, 그러한 다툼은 다음날이면 다 잊는 답니다.

 

이 아이들이 하는 놀이는 무궁무진하네요. 함께 이불 속에 들어가 김밥이 되는 김밥놀이도 하고, 어지럽힌 방을 치우는 것도 놀이가 된답니다. 이건 정리정돈놀이죠. 서로 서운하여 서먹한 상태에서 동생을 우체부로 고용하여 우체부 놀이도 하기도 한답니다. 마치 부모님이 싸우면 자녀들에게 말을 전달하는 것처럼 말이죠. 이처럼 삼총사는 다툼도 하나의 놀이로 승화시키는 탁월한 능력이 있네요.

 

서로 자신들 할머니의 무용담을 과장하여 말하기도 하는데, 이건 허풍 떨기 놀이랍니다. 물론 병원놀이도 하고요. 그런데, 엄마는 혼낼 때는 아이들에게 손을 들게 하는데, 이걸 엄마는 나무놀이라고 한답니다. 정작 이 놀이를 하는 아이들은 왠지 놀이가 아닌 것처럼 느끼지만 말이죠.

 

그렇다고 항상 노는 놀이만 있는 건 아니랍니다. 공부 놀이도 있죠. 책 읽기 놀이, 글쓰기 놀이, 공부놀이 등 공부도 아이들에게는 하나의 놀이가 된답니다. 이런 삼총사의 모습이 참 예쁘고, 공감이 가네요.

 

이 책은 우리 집 딸아이의 모습을 잘 그대로 보는 듯 느껴지기도 하네요. 저희 딸아이도 언제나 삼총사로 몰려다니며, 신나게 놀고 있답니다. 놀이터에서도 신나게 놀고, 주변 중학교에서 자전거도 타고, 가끔 집에 놀러와 놀기도 하고 말이죠. 하지만, 토요일에는 함께 도서관에 가서 영화도 보고, 책도 보곤 한답니다. 도서관투어놀이죠. 물론 책도 빌려오고 말이죠. 이 책의 아이들처럼 우리 아이들 역시 놀이를 통해 건강하고 예쁘게 잘 성장하면 좋겠네요. 무엇보다 아이들이 행복하면 좋겠고요. 그리고 이처럼 아이들의 건강한 놀이, 건강한 정신을 공부에의 강요로 막는 부모가 되지 않길 다짐해 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