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학교 게리 토마스의 인생학교
게리 토마스 지음, 윤종석 옮김 / 도서출판CUP(씨유피)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결혼을 마음에 두고 이성교제를 하는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책이다. 흔히 ‘결혼학교’라고 부르는 과정에 해당하는 책이라 볼 수 있겠다.

 

이 책에서 저자가 말하는 강조점은 간단하다.

 

무엇보다, 사랑의 감정에 속지 말라고 강조한다. 무슨 말인가 하면, 사랑이라는 감정적인 끌림, 성적 매력 등은 유효기간이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그 기간이 1년~1년 6개월 정도밖에 가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니, 사랑이라는 감정에 빠졌다고 해서 거기에 인생을 거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사랑이란 감정을 결혼에서 제외시키라는 말은 아니다. 사랑이란 감정은 대단히 소중하고 중요한 감정이지만, 그럼에도 그 감정적 끌림에 속지 말라는 것을 강조한다(물론 책을 읽다보면 왠지 사랑이란 감정을 폄하하는 느낌도 없지 않아 많긴 하다).

 

다음으로 저자는 이러한 감정적 끌림보다 더 중요한 것이 비전과 사명이라 말한다. 마태복음 6장 33절을 예로 들며, 하나님께서는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고 말씀하셨지, 하나님의 나라보다 이성간의 애정을 먼저 구하라고 하지 않으셨다는 것이다. 물론, 조금 억지스러운 주장이긴 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성간에 같은 비전과 같은 사명을 가지고 가는 것이 대단히 중요한 것이 사실이다. 왜냐하면 그럴 때, 함께 걷게 되기 때문이다. 그것도 사명이라는 건강한 울타리 안에서 말이다.

 

저자는 거듭거듭 감정의 함정에 빠지지 않을 것을 경계한다. 뜨거운 감정보다는 성품을 보고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는 것. 그리고 겸손한 영성의 소유자를 찾으라는 것. 그리고 행복한 결혼은 결코 그냥 주어지지 않기에, 행복한 관계를 만들어가는 노력을 해야 함을 말한다. 이런 노력으로는 서로 겸손할 것, 서로 용서할 것, 갈등을 건강하게 처리할 것, 서로 소통할 것, 서로 기도할 것, 친구를 사귀고 유지할 것 등을 말한다.

 

아울러서 결혼생활은 동반자적인 관계를 유지함이 중요하다 말한다. 그렇다. 결혼생활이란 각각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 가는 것이다. 그 길이 때론 힘겨울 수 있다. 그럴 때는 서로의 다리를 주물러주고, 지친 머리를 기대며 가는 것이 결혼생활이다. 때론 그 길이 절망의 길일 수도 있다. 그럴 때는 서로를 일으켜주며 가는 것이 동반자의 길이다.

 

때로는 이 도움이 상대의 삶을 살려낼 수 있는 절대적 도움이 될 수도 있다. 이것이 성경이 말하는 ‘돕는 배필’의 의미이다. 돕는다는 단어는 신적 도움을 의미하는 단어이다. 이런 부분에 있어 사실 저자의 견해와 다를 수도 있겠다. 저자는 배우자가 결코 하나님을 대신할 수 없다고 말한다. 기본적으로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하나님 안에서 배우자는 상대에게 하나님이 부어주시는 도움, 신적 도움을 행할 수 있어야 한다. 인간은 결코 하나님의 자리를 대신할 수는 없다. 하지만, 하나님 안에서 마치 그런 도움을 줄 수 있을 만큼 서로를 세워나가려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우리 기억하면 좋겠다.

 

결혼을 앞둔 청년들 뿐 아니라, 모든 이성교제를 꿈꾸는 신앙의 청년들이 꼭 한번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