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민주주의를 훔쳐 갔을까? - 현대사와 함께 읽는 진짜 정치 이야기 사회 시간에 세상 읽기 1
김은식 지음, 소복이 그림 / 이상미디어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가 민주주의를 훔쳐 갔을까?』는 우리에게 민주주의에 대해 알려주는 좋은 책이다.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그리고 이 민주주의를 이뤄내기 위해 우리민족이 어떤 노력을 해 왔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저자는 민주주의와 다수결은 서로 다른 개념이라고 말한다. 민주주의는 모든 구성원을 주인으로 인정하고, 그 각각의 생각과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 기본 이념이라고 설명한다. 그렇기에 최종적인 결정이 다수결에 의해 결정되어진다 할지라도, 대화와 토론과 설득과 타협이라는 과정을 거친 후 다수결의 결정이 이뤄지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말한다. 만약, 그 중간 과정이 빠진 다수결의 결정이라면, 이것은 민주주의가 아닌, 다수의 지배일 수밖에 없다는 것. 그래서 실제로는 민주주의를 표방하며 다수결의 원칙을 내세움에도 비민주주적인 행태가 적지 않음을 알려준다.

 

본인은 이런 설명에 동의하며, 여기에 한 가지를 덧붙인다면, 모든 구성원들 가운데 특별히 약자들의 소리가 반영되어지는 사회가 민주주의의 꽃이 핀 사회라고 생각한다. 기득권층, 힘 있는 자들, 가진 자들의 소리와 주장만이 반영되어지는 사회가 아닌, 자신의 소리를 내지 못하는 약자들의 주장이 들려지고, 그 소리가 반영되어지는 사회야말로 민주주의가 아름답게 성숙한 사회가 아닐까?

 

또한 저자는 우리나라에 민주주의가 세워지기 위해 우리의 현대사를 간략하게 설명하고 있다. 왜냐하면, 우리의 현대사야말로 민주주의를 찾아 투쟁했던 역사이기 때문이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정권으로 이어지는 독재정권들의 반민주적 행태를 고발하며, 이러한 독재정권에 대항하여 국민들이 일구어낸 민주주의의 열매들을 설명한다.

 

이것을 위해, 제주도의 4.3사건, 4.19민주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 등 굵직굵직한 사건들을 언급하고 있다.

 

요즘 젊은이들이 과연 이런 사건들에 대해 얼마만큼 알고 있을까 생각해 본다. 오늘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는 그저 온 것이 아니다. 수많은 투쟁의 시간들을 통해, 그리고 수많은 이들이 흘린 핏방울과 땀방울이 일구어낸 결과이다. 물론, 아직 완전하다 말할 수는 없다. 때론 아무리 좋은 제도가 갖추어져 있다 할지라도, 그 안의 사람들이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따라 후퇴할 수 있는 것이 민주주의이다. 아니, 모든 제도가 그렇지 않겠는가!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품고, 우리의 선배들이 가꾸어놓은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계승시켜야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지 않을까?

 

아울러 저자는 민주주의란 결국 나와 다른 생각을 하고, 나와 다른 의견을 내세우는 이들을 존중하는 것이라 말하기도 한다. 이에 볼테르가 했다고 알려진 말을 예로 들고 있다. “나는 당신의 의견에 반대한다. 하지만 당신이 그 의견을 말할 수 있는 권리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겠다.” 이런 성숙한 생각이 결국 민주주의를 꽃피우게 한다. 나와 정치적 노선이 다르다고 해서, 세월호 침몰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해 단식 투쟁을 하는 희생자들 앞에서 폭식 투쟁을 하는 모습을 우리는 얼마 전 목도했다. 과연 이런 모습을 보며, 우리는 민주국가이니 누구든 자신의 권리를 내세울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자신과 다른 소리를 낸다고 해서 무작정 비난하고 폄훼하며, 더 나아가 조롱하는 이들이 많아진다면, 이 땅에서 민주주의는 말라버리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자신들의 권리를 내세우며 폭식하는 그런 퍼포먼스 역시 누릴 수 없는 세상이 도래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을 많은 청소년들이 읽었으면 좋겠다. 그럼으로 수많은 젊은 영혼들이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그리고 이를 위해 흘린 고귀한 핏방울들을 기억하며, 우리 역시 민주주의를 이루어가기 위해 애쓰는 노력들을 할 수 있다면 좋겠다. 『누가 민주주의를 훔쳐 갔을까?』, 참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