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쇼핑 프로젝트
정기훈.이현수 글.사진 / Media2.0(미디어 2.0)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뉴욕 쇼핑 프로젝트』는 여행책자이다. 하지만, 엄격히 말한다면, 여행책자라고 구분할 수 없다. 이 책은 쇼핑 책자이다. 그것도 뉴욕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의 쇼핑 도우미 책자라고 보는 것이 좋을 듯하다. 그렇기에 여행책자라기보다는 뉴욕의 쇼핑 정보를 알려주는 생활정보책자라고 볼 수도 있다.

 

저자가 소개하는 쇼핑 카테고리는 의류, 신발, 가방, 액세서리, 안경, 향수, 화장품, LP 레코드점(학창 시절 수집하고 듣던 LP판의 부활이 반갑다), 서점(독립서점들의 분투가 고맙다), 커피숍 등이 있다. 물론 이 중에 가장 많은 지면을 할애하는 것은 의류 부분이다. 셀렉트숍부터 시작하여 빈티지, 힙스터, 콜렉션, 캐주얼, 청바지 등의 항목으로 뉴욕의 모든 패션숍을 망라하고 있다.

 

그러니 만약 뉴요커를 선망하는 분들이라거나, 패션피플들에게는 굉장히 매력적인 책이 될 수 있다. 게다가 많은 사진들을 올려놓았기에 마치 쇼핑정보잡지를 보듯 넘겨 볼 수 있는 책이다. 많은 사진들을 통해, 뉴욕의 매장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하지만, 여행책자를 생각한 분들이라든지, 아님 뉴욕 쇼핑에 얽힌 스토리텔링을 기대한 분들에게는 실망 가득할 수 있다. 스토리텔링은 배제된 채 순전히 쇼핑 정보만을 제시하고 있다. 스토리텔링이 없기에 오로지 쇼핑에 초점을 맞춘 여행책자라기보다는 오로지 쇼핑 정보만을 제공하는 책으로 다가온다. 솔직히 나에겐 실망스러운 책이다. 물론, 이것은 패션피플과는 거리가 먼 본인의 극히 주관적 느낌이다.

 

그럼에도 뉴욕 여행을 계획하는 분들, 그리고 패션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겐 쇼핑 도우미의 역할을 톡톡히 하리라 여겨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