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히구라시 타비토가 찾는 것 탐정 히구라시 시리즈 1
야마구치 코자부로 지음, 김예진 옮김 / 디앤씨북스(D&CBooks)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탐정 히구라시 시리즈>가 궁금했습니다. 처음 만나는 작가인데, 이 시리즈로 6권의 책이 출간되었다는 사실에 뭔가 있겠구나 싶기도 했고요. 찾는 것, 잃은 것, 잊은 것, 보낸 것, 아낀 것, 부순 것이라는 제목들도 궁금함을 유발했답니다. 그럼, 우선 1권을 읽어보자 싶었죠. 그렇게 해서 읽게 된 것이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인 탐정 히구라시 타비토가 찾는 것입니다.

 

책에는 네 개의 이야기가 실려 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부터 뭔가 애틋하고 따스한 사랑이 느껴져, 이 소설 뭐지? 싶었답니다. 탐정 히구라시 타비토는 아이돌 급의 외모를 가진 젊은 청년이랍니다. 그런 그에겐 남들과 다른 특별한 분위기가 있는데, 이는 그의 특별한 재능 또는 특별한 장애에서 유래합니다. 타비토는 시력을 제외한 다른 감각이 하나도 없습니다. 촉각, 후각, 청각, 미각 모두 제로입니다. 전혀 감각이 없고 오직 시각만 기능을 발휘하는데, 그 능력이 특별합니다. 시각으로 나머지 모든 감각을 본답니다. 냄새도 눈으로 보고, 소리도 눈으로 본답니다. 그래서 청각이 없음에도 온전히 대화가 가능하답니다. , 전화통화는 기계음이기에 소리를 볼 수 없답니다. 이런 장애와 능력을 동시에 가진 타비토는 특별한 눈으로 잃어버린 물건들을 찾아주는 탐정 노릇을 하고 있답니다.

 

타비토의 보는 능력은 상상을 초월하는데, 이를 통해 물건에 담긴 특별한 힘까지도 감지한답니다. 남들에겐 아무런 의미 없는 보잘 것 없는 물건이라 할지라도 그 안에 특별한 사연이 담겨 있다면 그건 그 사람에게는 더할 수 없이 소중한 물건이겠죠. 바로 그런 물건들을 찾아주는 탐정이 바로 히구라시 타비토입니다.

 

이러한 타비토 앞에 어느 날 갑자기 한 여인이 운명처럼 등장합니다. 운명처럼 등장하는 것 맞겠죠? 아직 1권만으로는 둘 사이를 확신할 수 없어서 말입니다. 이 여인은 다름 아닌 타비토의 딸인 모모시로 테이(둘은 친 부녀 관계는 아닙니다.)의 어린이집 교사 야마카와 요코랍니다. 아무튼 둘 사이에 뭔가가 있었던 것만 같은 느낌, 그리고 앞으로도 있을 것만 같은 기대감이 소설을 읽는 내내 있었답니다. 이 둘의 관계를 풀어가는 것 역시 또 하나의 미스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아울러 둘 간의 묘한 느낌의 로맨스도 진행될 것만 같은 기대감이 다음 이야기를 찾게 만들고요.

 

어쩌면 타비토의 특별한 장애 내지 능력 역시도 미스터리적 요소가 담겨 있는 듯싶습니다. 물론 이런 설정은 판타지입니다. 하지만, 타비토의 그런 현 상황을 만들어낸 과거의 어떤 계기가 무엇일까 하는 추리적 요소 역시 앞으로 다뤄질 것만 같답니다.

 

타비토가 찾아내는 물건들, 그것들은 어쩌면 누군가에게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것에 불과할지 모릅니다. 오래된 낡은 키홀더, 수년 전에 묻은 어린이집 원생들의 타임캡슐, 오래된 의자 뒤에 감춰진 편지 등 이런 것들은 누군가에는 쓰레기에 불과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누군가에는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한 것들이죠. 탐정 히구라시 타비토는 바로 이런 물건들을 찾아내면서 그 물건 안에 감춰진 의미를 건듭니다. 그래서 소설은 감동 미스터리가 됩니다. 물론 잔잔합니다. 그럼에도 묘한 매력을 갖고 있으며 궁금증을 유발하는 힘이 있답니다. 아무래도 다음 책들을 찾아 읽어야만 할 것 같네요.

 

, 탐정 히구라시 타비토와 딸 테이의 관계 역시 또 다른 미스터리로 남겨져 언젠가 독자들에게 밝혀주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 하나 어깨 형님이 등장하는데, 이 사람은 타비토에겐 진심으로 다가가며 타비토를 위한답니다. 이 둘의 관계, 그 과거의 사연 역시 언젠가 밝혀질 미스터리로 남아 있답니다. 물론 제일 궁금한 것은 타비토와 어린이집 교사인 요코와의 관계랍니다. 아무튼 묘한 느낌의 추리소설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