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 재석이가 소리쳤다 (양장) 까칠한 재석이
고정욱 지음, 마노 그림 / 애플북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소년 뿐 아니라 성인 독자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는 <까칠한 재석이 시리즈> 8번째 책이 나왔습니다. 이번 제목은 까칠한 재석이가 소리쳤다입니다.

 

이젠 거의 모범생이 되어 버린 것만 같은 작가 지망생 재석, 그리고 그 친구들인 민성과 보담과 향금, 이들은 정의의 사도가 되어 어려움에 처한 친구들을 돕습니다(사실, 이렇게 어려움에 처한 친구들을 돕는 건 벌써 어제 오늘의 일만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이번엔 수경이란 아이가 어려움에 처하게 됩니다. 그동안 아르바이트한 식당에서 임금을 주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겁니다.

 

그런데, 식당 사장이 만만치 않습니다. 임금을 달라고 하면 오히려 수경이 일을 열심히 하지 않아 식당에 많은 피해를 입혔다고 말합니다. 이에 재석과 친구들이 한 마음으로 수경의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하려고 애를 쓰는데, 쉽지 않습니다. 과연 수경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이번 이야기의 주제는 입니다. 재석과 친구들은 돈이 인생의 목적이 되어버린 모습, 그 돈에 휘둘리는 인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돈에 대해 고민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돈은 어디에 어떻게 사용하느냐가 중요함을 알게 되죠. 아울러 돈의 소중함도 생각하게 됩니다. 학생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이 좋은지, 나쁜지 등을 고민해보기도 하고요.

 

또한 이런 문제를 통해 청소년들이 얼마나 노동시장에 불안한 상태로 내던져 있는지를 고발하고 있기도 합니다. 세상엔 못된 어른들이 참 많습니다. 더욱 못된 것은 자신의 악함을 감추기 위해 청소년들에게 문제가 있다는 식의 접근을 한다는 점은 같은 어른으로써 너무나도 부끄럽고 화나는 모습이었답니다.

 

이번 책의 주제는 이지만, 여전히 계속되는 주제는 이겠죠. 작가, pd, 방송인, 법조인 등의 꿈을 꾸며 그 꿈을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는 모습이 참 멋지답니다. 물론, 아직 꿈이 없다고 해서 책은 그들을 비난하진 않습니다. 어쩌면 꿈이란 것 자체가 성장해나가는 과정이 바로 청소년기일 테니 말입니다. 재석과 친구들이 어느덧 자신들의 꿈에 성큼 다가서 있음이 어쩐지 대견하고 뿌듯합니다. 다음 이야기에서는 또 어떤 활약이 펼쳐질지 기대하며 기다려봅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