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쓸모 있는 어원잡학사전
패트릭 푸트 지음, 최수미 옮김 / CRETA(크레타)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아두면 쓸모 있는 어원잡학사전이란 재미난 책을 만났습니다(실제 이 책은 재미있답니다. 별로 재미날 것 같지 않은데, 읽다보면 계속하여 읽게 되는 묘한 힘이 있습니다.). ‘어원잡학사전이란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이 책은 단어들의 어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데, 그 대상은 명사에 대한 어원 설명으로 한계를 짓고 있습니다. 즉 뭔가의 이름에 대해 어떻게 그런 이름을 갖게 되었는지를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모든 이름에는 그 이름이 만들어진 스토리가 있습니다. 그저 성의 없이 되는대로 붙인 이름도 있겠지만, 뭔가 사연을 담아 붙여진 이름도 있을 겁니다. 예를 들면, 제 닉네임인 중동이역시 스토리가 있답니다. 저는 삼형제 가운데 둘째랍니다. 그래서 어린 시절 아버지께서 절 중동이라고 부르셨답니다. 중간에 있는 아이(, -둥이)란 의미로 그렇게 부르셨답니다. 어린 시절 집에서 불렸던 별명이 나이 들어 더욱 애정이 생기더라고요. 그래서 중동이란 닉네임을 사용하곤 한답니다.

 

이렇듯 여러 이름들에 담긴 어원을 설명하는 책이 바로 이 책이랍니다. 나라의 이름, 도시의 이름, 랜드 마크의 이름, 동물의 이름, 음식 이름, 장난감과 게임 이름, 행성 이름 등 다양한 이름에 담긴 사연을 설명해 주고 있답니다.

 

패스트푸드의 대명사처럼 되어버린 햄버거’, 그런데, 생각해보니 햄버거에는 햄이 들어 있지 않네요. 그런데, 왜 햄버거라고 불렸을까요? 바로 함부르크와 연관된 사연에서 유래했음을 설명해줍니다. 여기에서 함부르크 스테이크란 말도 나왔고요. 그런데, 우린 이를 또 함박 스테이크라고 부르고 있었네요(국어사전엔 햄버거스테이크의 비표준어라고 설명되고 있어요.). 작가가 혹시 우리나라에서 함부르크 스테이크함박 스테이크라고 부르고 있음을 알았더라면 또 하나의 재미난 사연이 소개되었을 텐데 아쉽네요.

 

이런 식으로 다양한 이름에 담긴 어원을 설명해주고 있답니다. 솔직히 그렇게 재미날 것이라 생각하진 않았답니다. 그런데 읽다보면 묘한 흥미를 느끼게 하는 것이 이 책의 힘이 아닐까 싶습니다. 재미나서 계속 읽게 되거든요.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