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쇼맨과 이름 없는 마을의 살인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최고은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 게이고의 등단 35주년(2020년 기준)을 맞아 내놓은 추리소설, 블랙 쇼맨과 이름 없는 마을의 살인을 읽으며 든 생각은 무엇보다 반갑다는 감정이었다. 왜냐하면, 본격추리소설과 이별을 고했던 작가가 다시 본격추리소설 느낌이 가득한 소설을 냈다는 생각 때문이다.

 

결혼을 앞둔 마요는 갑자기 아버지의 죽음 소식을 듣게 된다. 고향에 남아 있던 아버지. 고향에서 오랫동안 교사집안이었던 아버지. 그 아버지가 살인사건의 희생자가 된 것. 고향에서 존경받는 교사인 아버지를 누가 왜 살해한 것일까?

 

마요는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고향으로 향하게 되고, 그곳에서 죽어가는 시골 마을을 살려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중학 동창들을 만나게 된다. 마침 오랜만의 동창회를 앞둔 시기였기에 고향에 정착해 있는 동창들 뿐 아니라 각지에서 성공한 동창들 역시 작은 시골 마을에 몰려든 상태. 그런 상태에서 아버지의 죽음, 그 범인을 추적하기에 이른다.

 

그 탐정 역할을 하는 이는 아버지의 동생인 다케시 삼촌이다. 마요조차 그 존재를 모르다가 불과 몇 년 전에 알게 된 삼촌. 미국에서 마술을 배우고 나름 성공한 마술사인 듯싶은데, 무슨 사연인지 귀국하여 작은 카페를 운영하는 삼촌. 천생 교사인 아버지와는 너무나도 다른 성격의 삼촌. 그 삼촌이 바로 사건을 추적하기에 이른다. 어느 명탐정보다 더 예리한 사고와 구렁이 같은 모습으로. 소설 제목의 블랙 쇼맨이 바로 이 삼촌이다. 인간의 심리를 이용한 유도심문에 능한 능구렁이 삼촌이 바로 이 블랙 쇼맨이다. 이런 탐정 역할의 추리를 통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본격추리소설의 느낌이 나서 오히려 더욱 반가웠다.

 

게다가 서점의 책 소개 글을 보니, “히가시노 게이고가 블랙 쇼맨시리즈의 시작을 알리며 돌아왔다.”는 글귀가 보인다. ! 이렇게 매력적인 캐릭터 블랙 쇼맨을 시리즈로 계속 만날 수 있다니, 정말 좋다. 특히, 이런 본격추리소설로 계속 이 시리즈를 이어주길 고대해본다.

 

또한 이 소설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 상황이 소설 속에 그대로 녹아 있다는 점. 소설 속의 등장인물들 역시 이런 코로나 상황 속에서 호흡하고 있다. 이런 점이 여태 겪어보지 못했던, 그러나 이미 우리의 또 하나의 일상이 되어버린 코로나 상황 속에서 소설 속에 더욱 공감하며 쉽게 동일화되어 몰입하게 하는 또 하나의 요인이 된다.

 

책엔 책속의 책’ <환뇌 라비린스>가 일러스트로 구현되어 있다. 아코디언 접지 형식으로 되어 있는데, 이 책속의 책 <환뇌 라비린스>는 이 책 블랙 쇼맨과 이름 없는 마을의 살인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모티브이기 때문에 이렇게 일러스트로 볼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책값이 다소 비싸지만 책을 덮는 순간 누구나 블랙 쇼맨의 팬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