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괴물 백과 - 신화와 전설 속 110가지 괴물 이야기
류싱 지음, 이지희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흥미로운 책을 만났습니다. 세계 괴물 백과란 책으로 책 속에는 신화와 전설 속에 등장하는 110가지 괴물들이 실려 있습니다. 이렇게 기괴하고 괴상한 생물들만을 모아 놓은 책이란 점에서 하나의 연구결과물처럼 느껴집니다. 신화와 전설 속에 등장하는 기괴하고 괴상한 생물들을 만들어낸 상상 속 배경은 무엇인지를 책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상상 속 동물들을 만들어낸 원천, 당시 사람들은 과연 이들 기괴하고 괴상한 생물들에 어떤 사상을 투여하려고 했는지 등을 책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상당히 익숙한 그리스 신화 속 괴물들 뿐 아니라, 성서 속에 등장하는 괴물들, 여기에 유니콘, 와이번, 늑대인간, 그리핀, 맨드레이크 등 다양한 소설 속에서 캐릭터로 등장하는 괴물들도 만나게 됩니다. 물론, 익숙지 않은 생소한 다양한 괴물들도 만나게 되고요. 무엇보다 이들 괴물들이 생성된 그 삶의 자리를 들여다보는 흥미로움이 있습니다.

 

동양과 서양의 전설과 신화는 전혀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지고 있음에도 그 속에 등장하는 괴물들 가운데 비슷한 괴물들이 있음을 통해 문화란 것이 홀로 생성될 순 없고, 서로 간에 영향을 주고받으며 만들어진다는 관점에서 작가는 다양한 괴물들을 접근하기도 합니다.

 

사실 중국인 작가이기에 동양적 관점에서 접근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했던 것도 사실이지만, 그렇진 않습니다. 첫 번째 단락인 고대 근동 신화속 괴물들을 소개할 때, ‘고대 근동이란 용어를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어쩌면 작가의 학문적 베이스가 서구 연구에 기반을 두고 있음을 느끼게 해줍니다.

 

아무튼 동서양을 아우르는 신화와 전설 속에서 만나게 되는 110가지 괴물들을 만나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 책은 정독해도 좋지만, 굳이 정독할 필요는 없습니다. 궁금한 괴물을 생길 때마다, 이 책을 펼쳐 그 괴물들에 대한 스토리를 알아가는 참고도서로 곁에 두면 좋겠습니다. 다양한 삶의 자리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괴물들, 그 안에는 어쩌면 당시 민중들의 바람과 소망이 투영되어 있겠죠. 물론 정치적 역학관계라든지, 각 부족 간의 정치적 투쟁의 결과가 다양한 괴물들을 만들어 냈을 것이고요. 그렇기에 이들 괴물들을 만나는 것은 단지 허상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그들 괴물들을 잉태시킨 다양한 삶의 자리를 만나게 됩니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 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