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사랑 탐정 오이카케 히나코 - JM북스
츠지도 유메 지음, 손지상 옮김 / 제우미디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쾌한 탐정을 만났습니다. 바로 짝사랑 탐정이랍니다. 미스터리소설 짝사랑 탐정 오이카케 히나코란 소설 속에서 만나게 되는 귀엽게 예쁜 소녀 탐정이랍니다.

 

주인공 히나코는 짝사랑에 재능이 있는 소녀랍니다. 입덕도 빠르고 탈덕도 빠르답니다. 한번 입덕하게 되면, 최애를 향한 헌신과 열정, 사랑을 쏟아 덕질을 한답니다. 마치 사생팬 마냥 최애를 좇아 이리저리 다니지만, 그럼에도 히나코는 자신만의 기준을 갖고 도를 넘진 않는답니다. 특히, 히나코는 최애와의 개인적 접촉이나 관계 맺는 걸 금하고 있답니다. 왜냐하면, 최애는 최애로서의 자리에 있을 때, 최애가 된다고 여기거든요.

 

최애, 최애, 이런 건 말이야, 응원하고 멀리서 바라보고 등 뒤를 쫓아가는 존재니, 대등하게 바라보는 존재가 아니라고. 최애란 말이야, 마음의 안녕을 가져다주는 숭고한 존재라고. 말하자면, 신이란 말이야. 생각이라는 걸 좀 해봐. 보통 신이랑 사귀고 싶어 하냐고! 안 그러잖아! 신이랑 식사 한 번 하러 가고 싶겠냐고!”

뭘 그렇게까지 오버를...”

뭐가 오버야! 어쨌든, 난 유야님에게 가까이 가고 싶지 않았다고. 이미 꿈에서 다 깨고 말았어. 둘이서 만나기 전의 순수한 짝사랑의 관계로는 더 이상 돌아갈 수 없게 되었어. 아 진짜 너무 슬프다고. 나는 유아님을 멀리서 그저 바라보고만 있고 싶었는데에에!”(106-7)

 

이처럼 그저 최애를 향한 짝사랑, 그리고 그 사랑을 키워나가는 순간을 사랑하는 히나코. 하지만, 히나코는 결코 최애와의 그런 거리두기에 성공하지 못한답니다. 왜냐하면, 히나코가 입덕하게 되는 최애들에겐 꼭 사건이 터지게 되거든요. 그 사건을 다름 아닌 히나코가 해결해주고 말입니다. 그러니 어쩔 수 없이 관계가 형성된답니다. 그럼 히나코는 또 탈덕하게 되고, 또 다른 최애를 금세 발견하게 된답니다. 역시, 재능이네요.

 

히나코가 입덕하는 대상도 참 다양합니다. 연극배우, 스모선수, 아역배우, 익명의 만화가, 심지어 국가의 수상을 최애로 삼기도 한답니다. 해결하는 사건도 참 다양해요. 살인사건의 진범을 잡음으로 용의자였던 최애를 구하기도 하고. 최애의 불륜 스캔들의 진실을 발견하기도 합니다. 아역 배우의 사생팬(사실 사생팬인줄 알았지만 진실은 다릅니다.)의 왜곡된 애정(이 역시 다른 의도이고요.)으로부터 아역 배우를 구하기도 하죠. 절필하게 된 익명의 만화가의 정체를 찾아내 만화가가 다시 팬을 들게 만들기도 합니다. 선거에서 위기에 처한 수상, 그의 말 못할 사연을 드러내는 감동적인 결말을 맺기도 하고요.

 

도합 다섯 편의 연작단편, 하나하나가 재미납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읽을 수 있는 본격추리소설이랍니다. 짝사랑 탐정 히나코의 탐정으로서의 엄청난 활약, 그 재능이 어디에서 시작될까요? 그건 바로 그녀의 덕질에서 시작된답니다. 왜냐하면 제대로 된 덕질을 위해선 통찰력, 추리력, 인내력, 그리고 실행력이 필요하거든요. 히나코는 바로 이런 능력을 기반으로 최애를 쫓으며 덕질을 한답니다. 바로 이런 요소들이 히나코의 탐정의 능력을 뒷받침해준답니다.

 

짝사랑 탐정 히나코의 이런 입덕과 탈덕, 그리고 사건을 해결하는 추리력도 흥미롭지만, 또 하나의 소소한 재미는 여고생 히나코와 대학생 오빠 쇼헤이 간의 투닥투닥 현실남매의 모습과 투닥거림 속에 감춰진 남매의 애정 역시 소설의 재미를 더해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