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함께라면 인생도 여행이다 - 나태주 시집
나태주 지음 / 열림원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세히 보아야 / 예쁘다 // 오래 보아야 / 사랑스럽다 // 너도 그렇다”(<풀꽃1> 전문) 짤막한 이 한 편의 시를 모르는 분이 많지 않을 겁니다.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이 한 편의 시로 풀꽃 시인이라 불리기도 하는 나태주 시인. 언젠가부터 우리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시인처럼 생각되었는데, 벌써 등단 50주년을 맞은 중견(?, , 50주년이면 원로라고 불러야 할까요?) 시인이랍니다.

 

이렇게 나태주 시인의 등단 50주년 기념 신작 시집이 출간되었습니다. 이번 시집의 특이한 점은 분명, 신작시가 100편이나 실려 있기에 신작 시집이랍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신작 시집에서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시인의 50주년을 아우르는 작품들을 선별하여 싣고 있는 선집이기도 하다는 점입니다.

 

1부에서는 시인의 신작 시 100편을 만나게 됩니다. 2부에서는 독자들에게 사랑받아온 독자들의 애송시 49편이 실려 있으며, 3부에서는 시인이 사랑하는 시 65편이 실려 있습니다.

 

200여 편의 시가 한 권의 시집에 실려 있어, 나태주 시인의 시 세계를 두루두루 살펴보게 되어 한껏 배가 부른 느낌입니다. 시인 스스로 그의 작품을 통해 고백하듯 고달프고 힘겨운 삶 속에서 지친 마음을 수많은 시들이 살며시 쓰다듬어 줍니다(세상 사람들 / 힘들고 고달픈 마음 / 쓰다듬어주는 / 감정의 서비스 맨 <시인> 전문).

 

시인의 수많은 시들을 감상하며 시인은 꽃, 나무 등 자연을 참 사랑하면서도 계절은 가을을 유독 좋아하고 있구나 싶습니다. 가을에 대한 시가 월등하게 많을 걸 보면 말입니다. 그래서 어쩐지 쓸쓸하고, 사그라져만 가는 느낌이 강할 것 같은데, 그렇지만도 않은 것 역시 묘한 느낌으로 다가오더라고요.

 

신작 시 가운데서도 가슴을 울리는 좋은 시들이 가득했는데요, 그 가운데 한 편 적어봅니다.

 

너의 발을 만져주고 싶다 // 어찌 꽃밭 길만 걸어왔겠느냐 / 어찌 순한 파도 머리만 밟고 왔겠느냐 // 때로는 진흙밭 길 자갈밭 길을 걸어오고 / 성난 파도 머리를 달래며 왔겠지 // 그래도 여전히 순하고 부드럽고 / 향기로운 발, 너의 맨발 // 너의 맨발을 쓰다듬어주고 싶다. < 맨발 2 > 전문

 

신작시 가운데 <서점에서>라는 시는 서점을 운영하시는 분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아, 괜스레 미소를 지어봤답니다. 요즘엔 인터넷 서점을 많이 이용하느라 오프라인 서점을 자주 찾지 못하지만, 자주 찾던 서점 주인에게 귀띔 해드리고 싶은 마음도 들더라고요.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아온 애송시를 선별한 부분인 2장은 역시 정말 좋았답니다. 이 부분에 실린 시들은 정말 하나하나 다 적어보고 싶은 그런 느낌이었답니다. 물론 시인이 사랑하는 시들을 모은 3부 역시 좋았고요.

 

나태주 시인의 시들이 좋은 것 가운데 하나는 어렵지 않은, 아니 쉽고 편안한 시어로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결코 가볍지 않고, 곱씹을수록 마음을 건드는 힘이 느껴져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