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폭탄먼지벌레다 - 딱정벌레 2 새벽들 아저씨와 떠나는 밤 곤충 관찰 여행 3
손윤한 지음 / 지성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벽들 아저씨와 떠나는 생물 관찰여행 시리즈> 가운데 딱정벌레 편인 ! 폭탄먼지벌레다를 만났습니다. 여태 나온 새벽들 아저씨와 떠나는 생물관찰여행 시리즈를 다 만나본 것은 아니지만, ! 물맴이다! 박가시다를 만났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번엔 또 어떤 생물들을 만나게 될까 하는 설렘과 기대감을 안고 책장을 펼쳐 생물 관찰 여행을 떠나봅니다.

   

 

밤 곤충 관찰 여행인 만큼 책을 시작하기에 앞서 밤 곤충 관찰을 위한 마음가짐, 필요한 것들의 준비, 그리고 주의사항 등을 먼저 듣게 됩니다.

 

곤충은 이 지구상에 살고 있는 동물들 가운데 가장 개체수가 많다고 하죠. 그 가운데서도 딱정벌레가 가장 개체 수가 많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역시 마찬가지고요.

   

 

책 속에서 참 다양한 딱정벌레들을 만나게 됩니다. 먼지벌레, 버섯벌레, 거저리, 벌레붙이, 썩덩벌레, 송장벌레, 반날개, 길앞잡이, 알꽃벼룩, 풍뎅이, 풍뎅이붙이, 소똥구리, 꽃무지, 풍이, 방아벌레, 홍날개, 홍반디, 약대벌레, 병대벌레, 의병벌레, 목대장, 머리대장, 표본벌레, 하늘소, 무당벌레, 잎벌레, 거위벌레, 바구미 등 참 다양한 녀석들을 만나게 됩니다.

 

! 우리 주변에 이렇게 많은 딱정벌레가 살고 있었구나 싶더라고요. 비슷하게 생겼는데, 전혀 다른 이름을 가진 녀석들도 있었고요. 같은 이름 안에 있는 종류라도 많이 다른 녀석들도 있었답니다. 참 많은 녀석들을 만나게 되는데, 구별이 상당히 어렵네요.

  

  

굳이 하나하나 세세히 구분하려 할 게 아니라(구분이 가능하지도 않을 것 같고요.), 그저 다양한 종류의 딱정벌레와의 만남에 의미를 두면 좋을 것 같아요.

 

붙잡아 방바닥에 뒤집어 놓으면 하고 튀어 오르는 방아벌레들을 만난 것도 반가웠답니다. 예쁜 무당벌레의 종류가 이렇게 많은 줄 처음 알았답니다.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녀석들을 만나고, 어떤 종류인지, 그 이름은 무엇인지를 알아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물론, 아직은 많은 부분 미지의 영역이라는 점도 어쩌면 어린이독자들의 흥미를 끌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이 책을 통해 딱정벌레를 만나고 흥미를 느낀 어린이 독자들 가운데 그 미지의 영역을 채워갈 인재가 나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무엇보다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또 하나의 생명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게 되는 것 역시, 이 책이 주는 귀한 선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