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다 히토미 14세, 방과 후 때때로 탐정 마이다 히토미 시리즈 2
우타노 쇼고 지음, 현정수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2년 5월
평점 :
절판


 

지난 번 우타노 쇼고의 <마이다 히토미 시리즈> 첫 번째 작품인 마이다 히토미 11, 댄스 때때로 탐정을 읽고 난 후,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인 마이다 히토미 14, 방과 후 때때로 탐정을 구해 보게 되었다.

 

작가의 여타 작품들과는 달리 발랄한 분위기의 작품이라는 시리즈 소설, 이번 책 역시 발랄하다. 게다가 지난 번 작품의 사건들은 다소 무겁고 대체로 살인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면, 이번 작품에 실린 여섯 편의 연작단편들은 모두 가볍게 느껴지는 사건들이다. 일상 속에서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그런 소재들이 미스터리의 재료가 된다. 그래서 일상 미스터리라고 부르기도 한단다.

 

소설의 주인공은 네 명의 중학생들이다. 사립학교인 모리우미학원에 다니는 세 명의 친구들, 그리고 학급붕괴의 위기에 놓인 일반중학교(후니미중학교)에 다니는 마이다 히토미, 이렇게 네 친구가 주요등장인물이다. 화자는 마이다 히토미가 아닌, 세 친구들 가운데 하나인 다카나시 에미리이다. 상당히 개성 넘치는 네 명의 중학생 친구들이 펼쳐나가는 본격추리소설. 시리즈 첫 번째 책과는 달리 이번에는 마이다가 본격적으로 탐정의 역할을 하게 된다. 여기에 또 하나의 제법 탐정의 재능이 있어 보이는 친구는 세 친구 가운데 하나인 나기사인데, 이 친구는 언제나 친구들에게 존댓말을 하는 캐릭터로 은근히 끈기 있게 사건을 파고드는 스타일이다.

 

이 네 명의 친구들이 만나게 되는 사건들은, <인도네시아 지진 재해 의연금>을 빌미로 거짓 모금을 하는 사기꾼 여성의 진면목을 드러내려는 아이들. 동아리실에서 여중생들의 수영복을 도둑맞은 사건, 지난주까지 건강한 몸으로 학생들을 가르쳤는데, 하루아침에 몸이 홀쭉해져서 나타난 영어 원어민 선생님의 진실, 초등학교 남동생의 문자 속에 주고받은 외계어와 같은 이상한 문구들, 도로의 중앙분리대에서 이상한 춤을 추는 여대생의 사연, 그리고 유괴된 남동생 사건까지. 이렇게 여섯 건의 사건들을 아이들이 추리하며 사건을 풀어나가게 된다.

 

소설은 본격추리소설이다. 아기자기 본격추리소설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여기에 작가는 사회적 주제 역시 외면하지 않는다. 각각의 사건들 이면에는 다양한 사회적 주제가 담겨 있다. 모금 사기 문제를 다루기도 하고, 외국인 근로자나 비정규직의 불안한 고용 상태를 다루기도 한다(두 번째 이야기인 경비원은 봤다와 세 번째 이야기 유령은 선생님이 이런 비정규직의 애환을 느끼게 한다.). 이 외에도 보이스 피싱, 도심 빈집문제, 성의 상품화 등등을 생각해보게도 한다.

 

그럼에도 소설은 사회파 소설은 아니다. 본격추리소설이다. 그것도 중학생 소녀가 탐정역할을 맡은 본격추리소설. 소설을 읽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네 명의 소녀들의 매력에 깊이 빠져들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