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께끼 같은 귀막힘병 스스로 치료한다 - 이명 난청 이관개방증 치유 비법
하기노 히토시 지음, 이주관 외 옮김 / 청홍(지상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들 녀석이 중이염으로 자주 고생한다. 급성 중이염으로 고통을 호소하기도 하지만, 삼출성 중이염으로 걱정을 끼치기도 한다. 특히, 삼출성 중이염의 경우 통증은 없지만, 계속되는 병원 치료와 함께 병원에서는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해서 걱정되기도 했다(시술이지만, 아이여서 전신마취를 해야 한다.). 그러던 차 이관통기법이라는 치료방법을 알게 되었고, 이관통기법으로 집에서 치료하는 것이 병원에서 치료하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이런 내력이 있기에 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여기 또 하나 귀에 대한 질병에 대한 책이 있어 반가운 마음에 집어보게 된다. 수수께끼 같은 귀막힘병 스스로 치료한다라는 제목의 책인데, 책에서 말하는 것은 이관개방증이란 질병이다.

 

이관개방증이란 이관이 가늘어져 열려버린 상태를 말한다. 이로 인해 귀가 먹먹하거나 멍하기도 하고, 자신의 목소리가 귓속에서 울린다거나, 자신이 호흡하는 소리가 들리기도 한다고 한다. 또는 상대방의 목소리가 잘 안 들리기도 한다고 한다. 이런 이관개방증은 검사를 해도 쉽게 이상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을뿐더러, 병원에서의 처방 역시 장기적으로 도움이 되는 처방이 아닌 단기적인 대증요법에 불과하다는 것이 문제라고 저자는 말한다.

 

아울러 이관개방증은 가볍게 생각할 증상만이 아닌 게 고통을 당하는 당사자는 너무 힘겨워하지만, 정작 병원에서는 제대로 된 진단을 해주지 못함으로 이런 가운데 나중엔 정신질환으로 오해되기까지 하여 결코 가볍게 생각할 수만은 없는 질병이기도 하다.

 

이관개방증은 생활습관법이기 때문에 증상에 대한 처방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생활을 개선하기 위한 방법들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에 대해 저자는 이관개방증을 개선하기 위한 7개 조항을 언급해줌으로 생활습관을 통해 이관개방증을 고쳐나갈 수 있게 돕고 있다.

 

아울러 이관개방증은 귀에만 국한된 이상이 아니라 온몸의 상태가 좋지 않아서 생기는 증상이기에 몸을 보할 수 있는 한약치료와 아울러 상인두 찰과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고 저자는 말한다.

 

서양의학을 전공한 의사로서 서양의학의 한계를 인정하고 동양의학과 서양의학을 융합시킴으로 환자들의 치료를 돕고 있는 저자의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한 내용이기에 이관개방증에 대한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좋은 책임에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