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중간한 밀실
히가시가와 도쿠야 지음, 채숙향 옮김 / 지식여행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머러스한 미스터리 작품으로 유명한 히가시가와 도쿠야의 작품은 묘한 매력을 품고 있다. 소설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유머러스한 탓인지 가벼운 분위기이지만, 그 추리의 구성만은 결코 가볍지 않은 게 히가시가와 도쿠야 소설의 특징이다. 본격추리소설을 사랑하는 독자들이라면 열광할 수밖에 없는, 본격추리소설의 맛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작품들. 이번에 읽게 된 어중간한 밀실역시 그렇다.

 

책속엔 도합 다섯 편의 단편추리소설이 실려 있다. 첫 번째 작품인 어중간한 밀실을 제외하곤 나머지 네 작품은 탐정 역할을 맡은 사람과 그 곁의 보조(?) 내지 왓슨의 역할을 담당하는 등장인물이 같다. 그러니, 네 편은 연작단편소설이라 말할 수 있겠다.

 

첫 번째 작품만 등장인물이 달라 조금은 의아했다. 아예 모든 작품의 등장인물을 다르게 하던지, 아님 다 같게 하지, 왜 다른 작품들은 탐정 역할이 모두 같은데, 한 작품만 다르게 했을까? 그럼에도 이들 다섯 편을 하나의 단행본으로 묶은 이유는 뭘까? 이들 다섯 단편이 하나의 단행본으로 묶인 이유는 간단할 것 같다. 모든 작품들에 안락의자탐정이 등장하여, 사건을 추리해나가기 때문이다. 그렇다. 이 책 어중간한 밀실안락의자탐정 소설이다. , 또 하나 공통점이 더 있다. 다섯 편 모두 오카야마라는 곳을 배경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다섯 편의 단편, 다섯 건의 사건들. 이 가운데 실제 탐정의 추리를 통해 사건이 해결되는 건, 아니 이렇게 말을 바꾸자. 사건 해결에 안락의자탐정의 추리가 기여하는 사건은 첫 번째 작품 어중간한 밀실과 마지막 작품 아리마 기념 경주의 모험뿐이다. 그렇다면, 나머지 작품의 사건 속에선 안락의자탐정이 사건 추리에 실패하는 걸까? 물론 그것은 아니다. ‘안락의자탐정이 대부분 그렇듯, 소설 속 탐정 역할을 맡은 이인 야마네 빈은 얄미울 정도로 사건을 정확하게 추리해내며 순식간에 진실에 도달하곤 한다. 그럼에도 사건 해결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이미 사건이 해결되었거나, 또는 이미 그 사건이 80년 전의 지나가버린 사건인 경우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친구의 치기 어린 의뢰에 의해서거나(이미 범인은 밝혀졌는데, 똑똑한 네가 한번 사건의 개용을 듣고 풀어봐라 는 식.), 또는 낡은 신문에 기사화된 사건을 보며, 정말 심심풀이 땅콩식으로 사건을 풀어가기 때문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추리과정이 느슨하다거나 설득력 떨어지는 추리라는 말은 아니다. 역시 작가의 소설은 본격추리소설의 매력이 가득하다. 때론 알리바이 트릭을 파헤쳐 해결하기도 하고, 때론 소실 수수께끼를 해결해내기도 한다. 물론, ‘안락의자탐정인 만큼 사건 현장과는 멀리 떨어진 곳에서 주어진 정보만으로 말이다.

 

부끄러운 일 하나 밝힌다. 솔직히 난 이 작품 어중간한 밀실이 작가의 밀실의 열쇠를 빌려 드립니다로부터 시작되는 <아카가와 시 시리즈> 가운데 한 권인 줄 알고 구해 읽었다는 사실. 읽으며 처음엔 황당함, 그리고 나의 무지를 탓했다는 사실. 그럼 뭐 어떤가? 재미난 추리소설을 읽었으면 됐지. 어쩐지 안락의자탐정야마네를 주인공으로 한 시리즈가 나오면 좋겠다는 욕심을 품어보지만, 요즘 이 작가 신작은 가뭄에 콩 나듯 하는지라 괜한 욕심은 접고, 아직 읽지 못한 작품들이나 구해 읽어보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