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사들 예언의 시작 편 5 : 위험한 길 Warriors 전사들 : 예언의 시작 편 5
에린 헌터 외 지음, 서나연 옮김 / 가람어린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야생고양이들이 펼쳐나가는 판타지의 세계로 빠져들게 만드는 소설 Warriors 전사들, 시즌 1, 이제 다섯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이번 제목은 위험한 길이다.

 

무엇보다 앞 권에서 모든 음모의 원흉이었던 타이거클로가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하며 충격을 안겨줬었기에 과연 그 다음이 어떻게 될지가 궁금했다. 천둥족에서 쫓겨났던 타이거클로가 놀랍게도 그림자족의 새로운 지도자가 되어 타이거스타란 이름으로 천둥족 앞에 등장했다. 과연 이렇게 등장한 타이거스타는 여전히 천둥족에 위해를 가하는 존재가 될까?(물론, 당연하게도 그런 존재일 것이라 전재하고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타이거스타를 바라보게 되지만 말이다.)

 

이번 이야기에서 끊임없이 문제의 한 축을 이루는 건 바로 천둥족 지도자인 블루스타의 변해버린 모습이다. 4권에서도 이렇게 나약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곤 했지만, 이번 책에선 그 정도가 더욱 심해졌다. 한없이 나약해졌고, 때론 분별력을 잃어 희미해져버린 모습, 무엇보다 별족의 존재를 인정치 않는 모습 등이 천둥족을 이끌어가기에 부족함이 있다. 이런 모습으로 인해 부지도자가 된 파이어하트 어깨는 더욱 무겁기만 하다(물론 지도자가 된다는 건 그 무게를 감당해야만 하는 자리지만 말이다.).

 

이젠 어엿한 지도자의 느낌을 물씬 풍기게 된 파이어하트. 그럼에도 여전히 그가 해쳐나가야 할 문제들은 산적하다. 이번 책에서 무엇보다 큰 문제는 숲에 닥친 알 수 없는 위험이다. 물론, 독자는 이 위험이 개들 무리로 인한 것임을 책이 시작하는 순간부터 알게 되지만, 소설 속 파이어하트와 천둥족들은 알지 못한다. 과연 이 엄청난 위험은 어떤 모습으로 천둥 족 앞으로 다가올 것이며, 그 위기 앞에 천둥족은 어떻게 해쳐나가게 될까? 여기에 다시 등장한 타이거스타는 어떤 역할을 할까? 참 묘한 것은 독자들은 천둥족에 닥칠 가장 큰 위기가 개들 무리로 인한 것임을 처음부터 알고 있다. 그럼에도 그 긴장감을 끝까지 갖게 된다는 점이야말로 저자들의 필력을 물씬 느끼게 해준다.

 

이번 이야기 역시 한번 책을 잡는 순간 놓지 못하고 계속하여 읽게 된다. 묘하게 몰입하게 만드는 힘, 이 힘이야말로 Warriors 전사들시리즈가 갖고 있는 강점이 아닐까 싶다. 이제 시즌 1의 마지막 책이 출간되길 기다려본다. 파이어하트의 지도력의 정점을 기대하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