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퇴근 후 사장이 된다 - 월급만으로는 살기 힘든 직장인들을 위한 부업 안내서
수지 무어 지음, 강유리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분들이 직장에서 받는 월급만으로는 부족함을 느끼곤 합니다. 그렇기에 부업을 뛰는 경우가 적지 않죠. 여기 부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 있습니다. 나는 퇴근 후 사장이 된다는 제목의 책입니다. 책엔 이런 부제가 붙어 있네요. 월급만으로는 살기 힘든 직장인들을 위한 부업 안내서라고 말입니다.

 

그런데, 사실 이 부제는 책의 성격에 대해 조금 오해를 살 수 있는 내용이랍니다. 왜냐하면, 우린 부업이라고 하면, 이 부제처럼, ‘월급만으로는 살기 힘든 직장인들이 조금 더 생활비를 벌기 위해 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입니다. , 하고 싶지 않지만, 먹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해야만 하는 게 부업이란 인식이 어쩌면 우리들의 보편적 생각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책에서 말하는 부업은 그런 의미와는 상당히 결이 다릅니다. 책에서 말하는 부업이란 자신의 꿈, 관심사, 열정, 좋아하는 것을 이루는 방향으로의 부업입니다. 그러니, 책은 자신의 직업에 매여 있는 직장인들에게 직업외 자신의 평소 관심사나 좋아하는 것에 열정을 쏟게 하고, 그런 열정에 대한 부수입으로 통장 잔고 역시 늘어나게 되는 의미로서의 부업을 책은 말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먼저, 새로운 도전에 대한 두려움이나 안주하려는 마음을 몰아내는 측면에서 책 내용이 시작됩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시작함에 두려움을 갖기 보다는 열정적 모험을 꿈꾸게 만듭니다. 그러니, 책은 부업 안내서란 내용이 붙어 있지만, 꿈을 향해 도전하게 만드는 자기계발서적입니다.

 

책은 구체적으로 자신이 열정을 쏟을 수 있는 부업을 찾는 작업부터 시작하여, 다양한 부업 아이디어 역시 제공해줍니다. 그리고 그런 부업을 향해 두려움을 몰아내고 나아갈 수 있게 촉구하고 있습니다. 책을 읽은 독자들이라면, 내가 평소 좋아하던 것, 관심을 갖던 것, 내 열정을 쏟을 만한 것, 꽁꽁 눌러온 오래된 꿈 등을 다시 한 번 떠올려보게 되고, 그것들을 향해 설레는 도전을 시작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