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중록 2
처처칭한 지음, 서미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 사극이 가미된 미스터리 로맨스 소설 잠중록2권에선 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기대감을 품고 책장을 펼쳐본다.

 

이번에도 또 하나의 사건이 벌어짐으로 촉으로 향하려는 황재하(환관 양숭고)의 발걸음은 연기되고 만다. 이번엔 황제가 애지중지 사랑하는 동창공주의 수하 환관이 벼락을 맞아 불타 죽은 사건이 벌어진 것. 절에서 벌어진 행사에서 벼락이 커다란 초에 떨어지게 되었고, 하필 그 곁에 있던 환관이 초와 불꽃에 휩싸여 죽게 된 사건인데, 이 환관은 얼마 전 한 소녀를 과도하게 처벌한 일로 인해 항간에서는 천벌을 받았다고 말한다.

 

이 사건은 굳이 조사가 필요 없을 것 같은 사건인데, 천둥벌거숭이 같은 공주 동창공주는 자신의 최애 환관이 죽은 사건을 천재추리환관 양숭고에게 의뢰한다. 물론, 양숭고의 진짜 신분은 천재추리환관이 아니라 일가족 살인마라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도망중인 천재추리소녀황재하다.

 

이렇게 촉으로의 발걸음을 뒤로 하고 또 다시 황궁에 얽힌 사건을 맡게 된 황재하. 그 앞에 두 번째 사건이 벌어지는데, 그건 바로 공주의 남편, 황제의 부마인 위보형이 말에서 떨어진 사건이다. 누군가 위보형을 노리고 편자를 끊어놨는데, 범인은 누구일까? 어떻게 위보형이 타게 될 말을 예측하고 조작해 놨을까?

 

그리고 또 다시 한 사건이 벌어진다. 역시 주변에서는 천벌을 받았다 말하게 되는 한 문둥병자의 죽음이다. 이 사건은 일명 밀실사건이다.

 

도대체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황재하와 주자진은 장항영(황재하를 장안에 잠입시킨 일로 기왕 군대에서 쫓겨난 사람인데, 황재하는 다시 장항영의 취직을 도모한다. 이번 사건에는 장항영이 깊이 관여되어 있다.)의 집에서 보게 된 선황의 그림 속에서 놀라운 내용을 발견하게 된다. 선황이 10여 년 전에 그려 장항영의 아버지에게 하사했다는 그림 속엔 세 가지 내용을 추측케 하는 그림이 담겨 있는데, 첫 번째 그림은 불에 타죽게 되는 그림, 두 번째 그림은 밀실에 갇혀 죽는 그림, 세 번째 그림은 새에 쪼여 죽는 그림이다.

 

과연 미래를 예측한 듯한 그림과 지금 주변에서 벌어지는 사건과는 어떤 연관이 있는 걸까?

 

이번 이야기에서는 황재하를 둘러싼 로맨스의 구도가 더욱 복잡해진다. 황재하와 결혼하기로 했던 왕온은 자신의 가문에 먹칠을 했다며, 황재하를 저주해마지 않던 그였는데, 어째 양숭고가 황재하임을 알게 되고, 도리어 살짝 마음을 여는 느낌도 든다. 여기에 황재하의 연인 우선이 등장하고. 무엇보다 이들을 바라보는 기왕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 뒤에 감춰진 애정이 엿보인다. 그럼에도 여전히 로맨스는 본격 진행은 없다. 뭔가 일어날 듯 일어나지 않는 독자와의 줄다리기는 여전하다.

 

이번 사건 속에서는 세 사람의 딸, 그리고 세 사람의 아버지가 등장한다. 가난하여 딸을 팔았지만 이제는 사업으로 부를 갖게 된 전관색과 그의 팔려버린 딸과의 재회. 성질 괴팍한 초 만드는 노인과 그의 사랑 받지 못하는 딸의 비련의 운명. 여기에 모든 것을 다 가진 공주와 모든 것을 다 주려는 황제, 하지만, 그럼에도 채워지지 않는 빈자리를 가진 황가의 부녀. 이렇게 세 사람의 딸과 세 사람의 아버지. 무엇보다 사건이 진행되는 가운데 딸을 향한 부정을 절절히 느끼게 된다.

 

여기 이들 부녀관계를 바라보는 기왕과 항재하의 대화가 있다.

 

황상처럼은... 되지 않으면 좋겠지요. 딸을 그토록 사랑하고 아끼면서도 딸이 정말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모르는 아버지는요. 여지원 같아서도 안 되겠지요. 사랑스러운 딸을 어떻게 지켜줘야 하는지 모르는 과묵하고 고집스러운 아버지요. 남자가 부드러움을 드러내는 것을 수치라 여겨 시종 난폭한 태도로 딸에게 상처를 주며 말입니다. 전관색 같은 아버지도 아니에요. 힘들고 어려울 때는 딸을 포기했다가, 환경이 좋아지니 다시 찾아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이전의 관계로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다니요. 이미 간극은 메울 수 없는데 말입니다.”

그러면 네 마음속에 있는 좋은 아비란 어떠한 사람이냐?”

황재하는 정원 나무 밑에서 몰래 딸을 바라보고 있던 한 사람을 생각했다. 딸 앞에서는 지나가는 말처럼 다른 집 딸아이는 아비에게 직접 신발을 만들어 줬더라는 말을 하면서도, 뒤에서는 사람들에게 딸을 자랑하며 우리 집 딸은 다른 집 열 아들보다 낫다고 말하고 다녔던 사람, 자신의 아버지.(551-2)

 

하지만, 황재하는 그 아버지를 다시는 볼 수 없다. 누군가에게 살해됐기에. 그리고 그 누명을 자신이 짊어지고 있기에. 그래서 더욱 황재하는 자신 앞에 놓인 사건들의 진상을 파헤쳐야만 한다. 하루라도 빨리 촉으로 건너가 자신의 사건을 들여다보기 위해서.

 

이제 3권에서는 과연 촉으로 갈 수 있을까? 아님, 또 다시 다른 사건에 발목이 잡히는 걸까? 아니 무엇이든, 황재하 앞에 어떤 사건이 기다리고 있을지, 그 사건을 황재하는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