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 - 내 주머니를 지키고, 삶의 등급을 높이는 최소한의 경제상식 떠먹여드림
이현우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 해 전 주변에서 펀드로 재미 보는 모습을 보면서, 펀드를 구입했던 적이 있다. 아마도 브라질 월드컵을 몇 년 앞둔 시기였을 게다. 은행직원의 추천대로 브릭스 펀드를 구입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완전 꽝이었다. 기 백 만원을 날리고 그나마 라도 건진 것을 위안 삼고, 비싼 수험료 낸 것으로 생각하자고 했지만, 정말 그럴까? 수험료를 냈다면 뭔가 얻는 것이 있어야만 하겠지만, 난 아직 경알못(경제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그저 주어진 돈 안에서 알뜰하게 사용하는 것을 최고의 미덕으로 알고 생활하는 것이 우리집안의 경제 정책이라면 경제 정책일까.

 

그런 나와 같은 경알못이 읽으면 좋을 책이 있다. 제목부터 상당히 도전적이다.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이란 제목으로 <인문학으로 창업한 남자>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여, 인문학과 경제학을 넘나드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이현우란 분의 저작이다. 아마도 250만 명 넘는 사람들이 조회한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시리즈의 내용에서 추려 책으로 엮은 것이 아닐까 싶다.

 

우선 책은 쉽다. 물론, 나 같은 경알못에겐 여전히 어렵고 알쏭달쏭한 용어들이 등장하고 있긴 하지만, 그럼에도 그저 편하게 읽으면 어느 정도 아하!’하게 만드는 내용들로 꾸며져 있다. 뉴스에 심심찮게 나오는 경제 용어들을 설명해주기도 하고, 최신 시사상식까지 전해주고 있다. 정말 경제상식 입문서로 삼아도 좋을 만한 내용들이다. 대신 쉽게 접근하고 있기에 더 깊은 내용을 알고 싶다면 따로 공부를 해야 할 게다. 부동산, 주식, 연말정산, 국민연금, 비트코인, 금 투자, 채권, 펀드, 보험 등등 실제 생활 속에서 접하게 되는 다양한 경제 개념을 알 수 있게 해주기에 어쩐지 조금은 경제에 눈이 뜬 것 같은 생각도 갖게 해준다(물론, 여전히 경알못 수준에 머물고 있는 나이지만 말이다.).

 

쉬운 언어로 설명해주고 있기도 하지만, 이모티콘을 활용한 개념도나 다양한 그래프를 통해, 더욱 경제 상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어 이 부분도 참 좋다.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은 독자들이 더욱더 많은 돈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 아닌, 이 책을 통해 행복의 기반이 더욱 견고해지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집필하였다고 말이다. 그렇다. 돈은 우리의 행복을 위해 필요불가결한 수단이다. 이러한 돈을 지키기 위해 알아 둬야 할 경제상식을 책을 통해 알게 될 수 있다는 점이야말로 이 책의 고마운 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