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말 어원사전
이재운 지음 / 노마드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전이라 하면 두툼하고 딱딱하고 어렵기만 한 느낌이 먼저 떠오르게 마련이다. 사실 사전이 재미있을 리가 없다. 하지만, 여기 재미나고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사전이 있다. 이재운 작가의 알아두면 잘난 척 하기 딱 좋은 우리말 어원사전이 그것이다.

 

이재운 작가의 작품은 몇몇 역사소설을 통해 접한 바 있다. 이재운 작가의 역사소설들도 재미나고 흥미로웠던 기억이 있지만, 작가를 떠올리면 또 다른 작업물들이 떠오르곤 한다. 바로 우리말 사전이다.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우리말 백과사전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말 잡학사전을 만난 적이 있다. 이 가운데,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말 잡학사전1994년에 나온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 500가지의 증보판으로, 이 책이 독자들에게 사랑받음으로 인해 1995년 또 다른 작업물이 나오게 되는 데, 바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 어원 500가지이다.

 

이렇게 나온 책이 여러 차례 증보판이 나오다가 3판이 나온 지 10년여 만에 10년간 모은 새로운 어원들이 증보되어 금번(2018) 4판이 나온 것이다. 제목 역시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말 어원사전이란 재미난 제목으로 바뀌어서 말이다.

 

우리가 써왔던 수많은 말들의 기원이 무엇일까? 책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내놓고 있다. 우리가 사용하는 말들의 기원을 밝히며, 그 말의 의미를 헤아려보게 한다. 우리가 사용하는 말들이 언제 어디에서 생겨났으며, 또한 어떻게 쓰였는지, 그리고 언제 소멸되었는지를 밝혀내는 작업 결과물이 이 책이다.

 

과연 어떻게 이런 작업이 가능할까 의문이 들었던 게 사실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우리의 말들은 주변 국가, 주변 문화와의 교류를 통해 생성되어졌던 역사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책은 이런 역사에 관심하면서 수많은 어원들을 밝혀낸다. 고조선시대, 부족국가~통일신라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 개화기, 일제강점기, 광복 이후 등 시대별로 생성된 많은 언어들의 어원을 밝혀내고 있다.

 

이런 작업물을 읽어가는 가운데, 우리말들의 어원을 알게 되는 것뿐 아니라, 당시대의 문화, 정치, 생활풍속 등도 함께 이해할 수 있다는 점이 이 책의 힘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든다면, ‘호빵이란 단어는 언제 생겨났을까? 1971년에 이 단어가 처음 생겨났다. 바로 찐빵을 상품화한 삼립식품에서 상품명으로 호빵이란 단어는 쓰기 시작하면서부터이다. 그러니, ‘호빵이란 단어는 삼립식품에서 생산되는 찐빵을 가리킨다. 하지만, 지금 우리에게 호빵은 삼립식품 뿐 아니라, 그 외의 여러 회사에서 생산되는 찐빵을 모두 아우른다. 당시 이 호빵이라는 브랜드에 특허권이 설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오히려 상품명이 아니라 추워지는 겨울, 우리의 입맛을 돋게 하는 일반명사처럼 사용되고 있음이 더 좋은 것 같다. 겨울이면 떠오르게 되는 또 하나의 추억처럼 느껴지니 말이다.

 

이처럼, 다양한 단어들의 어원을 알게 되는 것은 그 단어를 더 잘 이해하게 돕는다. 정말 책 제목처럼, 이 책을 쭉 살펴보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책이다. 물론, 그 잘난 척은 적당히 해야겠지만 말이다.^^

 

책 뒤편의 부록 역시 그냥 흘려버릴 수 없는 알차 내용으로 꽉 차 있다. 한자에서 태어난 우리말 240가지, 불교에서 들어온 우리말 171가지 역시 유익하다. 아울러 부록3우리말의 탄생과 진화는 꼭 정독을 권하고 싶은 내용들로 채워져 있다.

 

우린 오늘날 어느 때보다도 새로운 말들이 생겨나는 시기를 살고 있기에 다음번 증보판 역시 멀지 않은 시간에 나와야 할지도 모르겠다. 그동안 작가와 그 동지들의 작업이 멋지게 계속 이어지길 응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