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권에 끝내는 대한민국 주말여행의 모든 곳 - 취향 따라 고르는 국내여행 버킷리스트
김수진.정은주 지음 / 길벗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을 준비하면서 어떤 곳을 방문할지 찾아보고 그곳엔 어떤 곳들이 있는지, 어떤 내용의 여행지인지 살펴보며, 내 구미에 맞는 여행지를 선택하여 코스를 짜보는 과정이야말로 어쩌면 여행의 시간 가운데 가장 설레는 시간 가운데 하나일지 모릅니다.

 

그런데, 잠깐!!!

 

아무리 설레는 준비의 시간이라 할지라도 때론 피곤한 것도 사실입니다. 웹 서핑을 너무 오랫동안 하다보면 눈이 지끈지끈 아프고, 머리는 어지러움 증을 호소하기도 하죠. 이리저리 웹 서핑을 하며 찾고, 조사하고, 공부하고, 적고, 계획하다 보면 자칫 출발하기 전부터 진이 다 빠져버릴 때도 있습니다. 사실, 저의 경우엔 대체로 그렇습니다. 출발하기 전부터 진이 다 빠져버리죠. 여전히 설렘 가득 안고 있지만, 몸은 피곤에 지쳐 출발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무리 여행을 계획하는 시간이 설렘의 시간이라 할지라도 때론, 남들이 계획하고 짜놓은 일정을 그대로 따라가며 그 장소를 즐겨보는 것도 좋겠단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누군가 날 위해 미리 짜놓은 일정을 그저 입맛에 맞게 선택하여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이런 요구를 충족시켜주는 책이 있습니다. 김수진, 정은주 두 여행 작가가 내 놓은 한 권에 끝내는 주말여행의 모든 곳이란 책이 그것입니다. 책은 대한민국 곳곳의 여행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Sightseeing(관광), Eating(음식), Experience(체험), Shopping(쇼핑) 이렇게 네 부분으로 나눠져 있어, 좋은 장소들을 구경하고, 맛난 음식들을 먹고, 색다른 것들을 체험하고, 맘에 드는 물건을 살 수 있게 하는 내용들을 소개하고 있답니다. 이 각각의 항목엔 더 다양한 테마 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전체 77개의 테마들인데, 정말 다양한 테마들로 여행지를 소개하고 있죠. 이들을 찾아보며, 각자 자신의 취향에 따라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어요.

 

또한 책 뒤편엔 기대치 않은 선물을 받게 되는 것처럼, 16개 도시, 11개 코스로 주말여행을 떠날 수 있는 <주말여행 미니 코스북>이 실려 있답니다. 당일치기에서부터 12, 34일 코스로 계획되어 있는 이 코스북을 묻지마 관광으로 따라가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여행계획이 귀찮을 때, 한 권에 끝내는 주말여행의 모든 곳을 참고해보세요. ~~~말 귀찮을 땐, 책 뒤에 붙어 있는 코스북을 떼어내 손에 들고, 무작정 그곳으로 떠나보는 것도 좋겠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