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록 - 철학자 황제가 전쟁터에서 자신에게 쓴 일기 현대지성 클래식 18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지음, 박문재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 많이 알려진(?) 책이지만, 솔직히 읽어본 적이 없는 책이다. 누군가 명상록에 대해 언급하면, 알고 있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지만 실제론 알지 못하던 책(아는 건 맞지만 읽어본 적은 없는). 그런 명상록을 금번 현대지성에서 출간된 책으로 접하게 되었다. 신학도서 번역으로 유명한 번역가 박문재의 헬라어 원전으로 완역된 책이니만큼, 더욱 기대감을 갖고 읽게 되었다.

 

전 미국 대통령인 빌 클린턴이 1년에 두 번은 꼭 읽는다는 선전 문구에 설마 싶었지만, 내용을 접하며, 이런 책이라면 충분히 그럴 가치가 있다 여겨진다. 삶을 바르게 교정하게 충분한 힘이 있는 책. 이런 책을 반복적으로 읽게 된다면, 그 책읽기는 자연스레 그 사람의 인생을 바꿀만한 힘으로 전환되리라.

 

솔직히 고백하자면, 명상록의 저자인 아우렐리우스가 로마 황제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얕은 지식의 한계다.). 로마 황제하면, 폭군 네로가 떠오르는 것은 나뿐일까? 그런데, 명상록을 읽으며, 역시 그 위대한 제국의 정점에 있는 로마 황제가 그저 얻어진 자리는 아니란 생각을 해본다.

 

처음부터 명상록본문을 찬찬히 읽어나가는 것도 좋지만, 먼저 역자의 해제부분을 꼼꼼히 읽고 접근하는 것도 좋겠다. 역자의 해제부분만으로도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으니 말이다.

 

명상록은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생애 말기에 외적의 침공을 막기 위해 원정한 곳에서 10여 년에 걸쳐 쓴 철학 일기라고 한다. 어느 자리보다 인간성이 말살되기 쉬운 전쟁의 자리에서 자기 자신을 다스리기 위해 스스로에게 들려주는 교훈들명상록이다. 자신이 지금 처해 있는 상황 속에서 어떻게 사는 것이 최선의 삶인지를 끊임없이 묻고, 그렇게 얻은 답을 누구보다 먼저 자신에게 들려주려는 목적으로 쓴 글들은 인생의 참 지혜를 얻기에 충분하다.

 

끊임없이 자신을 바로 세우기 위해 애쓴 한 철인의 피나는 결과물이 명상록이 아닌가 싶다. 우리 역시 이런 처절한 자기수양의 노력이 있어야 할 텐데. 그런 수양의 첫 출발로 명상록을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원문이 그런 것일지 모르겠지만, 번역을 하며, 조금은 독자들을 고려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남는다. 명상록속에 담겨진 내용들은 어렵지 않다(내용은 어렵지 않다. 그렇게 실천적 삶을 사는 것이 어렵지.). 쉽게 읽힐 수 있는 그런 내용들이다. 그럼에도 어떤 부분은 한 문장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어, 읽는데 피곤해지는 부분들이 있다. 내용을 파괴하지 않는 선에서 짧은 단문으로 번역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품게 되는 부분이다.

 

그럼에도, 이 책은 인생의 책으로 삼기에 충분한 책이다. 두고두고 반복해서 읽고, 자신을 돌아보는 거울로 삼거나, 삶의 나침반으로 삶기에 충분한 가치가 있는 책. 역시 고전이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