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텔링 원론 - 옛이야기로 보는 진짜 스토리의 코드 대우휴먼사이언스 20
신동흔 지음 / 아카넷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토리텔링 원론란 멋진 책을 만났다. 이 책의 저자 신동흔 교수(건국대 교수)는 원래는 역사학이나 철학을 공부하길 원했다고 한다. 그러던 저자는 운명적으로 국어국문학과로 진학을 하게 되고, 구비문학을 만나 구비문학을 평생의 반려로 삼아 여기까지 왔다고 한다. 이처럼 구비문학과 평생을 함께 해 온 저자는 책을 통해 설화 속에 담겨진 이야기의 원형에 대해 들려준다.

 

저자는 옛이야기야말로 진짜 스토리가 담겨 있다고 말한다. 옛 이야기가 진짜 스토리일 수밖에 없는 근거 중 하나는 오랜 시간을 살아남은 생존 자체에 있다. 오랜 세월(심지어 어떤 이야기들은 문자가 있기 이전 시대부터 생성되어 후대에게 구전되어 온 스토리다.) 스토리가 살아남았다는 것만으로도 수많은 사람들에게 진짜 스토리라 인정받았음을 의미한다. 그렇기에 옛 이야기임에도 낡은이야기가 아닌 여전히 새로운이야기로 독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전해준다. 이런 것을 생각할 때, 설화는 진짜 스토리일 수밖에 없음을 저자는 말한다.

   

 

책의 앞부분은 솔직히 흥미롭다가도 금세 따분해지기도 하고, 쉽게 설명하는 것 같아 술술 읽다가도 어느 순간 다소 어렵게 설명하는 내용들을 만나 깜짝 놀라 다시 되돌아가 집중하고 읽어야 해서 다소 정력의 소모가 컸다. 하지만, 중후반부의 내용들은 재미날뿐더러 이해하는 게 그리 어렵지 않다.

  

  

이야기의 소재인 화소 그 상상력의 보물창고인 화소 목록집을 만나 살짝 엿보는 기쁨도 있었다. 화소를 결합하는 구조 등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들을 통해 스토리가 어떻게 세워져 가는지를 알게 되는 행복도 있었다. 설화를 분석해주는 내용들은 특히 좋았다. 저자는 스토리텔링에서 중요한 것은 창작보다 분석이라 말한다. 오랜 세월 생명력을 인정받은 진짜 스토리를 분석해낸다면, 그것이야말로 스토리의 원형이 되고, 그 원형에 따라 새롭게 스토리텔링을 해 나갈 때, 재창조된 진짜 스토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한다.

 

그렇기에 중 후반부를 꼼꼼히 읽고 숙지하는 것은 창작의 커다란 기술을 얻게 되는 것이라 여겨진다. 이 책, 스토리텔링 원론은 분명 창작에 대한 내용은 아니다. 글쓰기의 기술을 가르쳐 주는 책 역시 아니다. 그럼에도 창작에 대한 진짜 팁을 전해주고 있다. 그렇기에 창작, 글쓰기를 원하는 분들이라면 꼭 필독해야 할 책이다. 설화를 통해, ‘진짜 스토리를 말하고 있는 책이기 때문이다.

 

좋은 책을 만나고, 좋은 책을 소장하게 되었다는 행복을 전해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