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킬로그램은 나갈 듯한 몸에 쉰살은 되어 보이는 듯한 외양의 남자가 열두살 소녀와 약혼을 했다. 그것도 모자라 그 남자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이런 착각에 빠져 있다... 으웩 아무리 14세기라지만.
시간여행 중인 키브린 역시 으웩한 모양. 저 남자가 뇌졸중으로 쓰러지기라도 하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남은 이야기 속에서 이 약혼의 행방은 어찌될 것인지 궁금하다. 로즈먼드의 운명은.. 제발 어떻게든 파혼됐으면 ㅠ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7-11 0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이 책 꼭 읽고 싶네요. 어떻게 될지 저도 궁금해요 ㅠㅠ

독서괭 2019-07-11 13:07   좋아요 0 | URL
ㅎㅎ 다 읽고 나서 스포는 안 하겠습니다^^
 
늑대가 온다 - 늑대를 사랑한 남자의 야생일기
최현명 지음 / 양철북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가 아주 멋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 젠장.. 기껏 쓴 글 날아갔다.. ㅠㅠ

어쩌다 보니 올해 들어 조이스 캐롤 오츠의 책을 세권이나 읽었다. <그들>이 꽤 괜찮아서 찾아 읽은 <흉가>는 더 괜찮았고, 기대를 품고 <위험한 시간 여행>을 읽었는데..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초반에는 <1984>스러운 빅브라더 디스토피아 미래 세계 설정과 <화재감시원>과 같이 자신과 관계 없는 과거로 가게 되는 설정이 합쳐져 재밌겠다!! 했는데, 뒤로 갈수록 뭔가 좀.. 기대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서사의 힘이 약해지고.. 마지막에는 뭐지?? 하게 된다. 잉 아쉽...

<흉가>는 흥미진진한 단편들로 채워져 있다. 도서관에서 빌려 읽고 반납한 지 꽤 지난지라 자세한 리뷰는 쓸 수 없지만. 고딕 호러라는 평에 걸맞는 ‘흉가’와 ‘인형’, 에드거 앨런 포의 검은 고양이에 대한 패러디 또는 오마쥬로 보이는 ‘하얀 고양이’, 페미니즘적 요소들이 눈에 띄는 3부의 작품들, 헨리 제임스의 나사의 회전을 시점을 바꾸어 전개한 ‘블라이 저택의 저주받는 거주자들’까지.
위 단편 덕에 도서관에서 나사의 회전을 찾아 읽어봤다(시간이 부족해 다 읽지는 못했다ㅜㅜ). 저택에 고용된 가정교사가 전 가정교사와 그녀의 연인인 집사의 유령을 보았다는 이야기를 기록했고, 이 이야기를 어떤 모임에서 함께 읽는다는 액자식 구성의 소설이다. 흥미로운 것은 가정교사가 보았다는 유령에 대해 그것이 실제로 존재하는 유령인지, 가정교사의 히스테리 등 정신적 문제로 인한 망상인지에 관해 논란이 있다는 해설이었다. 유령의 시점에서 쓴 오츠의 단편을 먼저 접한 나로서는 당연히 존재한다는 전제로 읽었는데, 얼마전 알게 된 헨리 제임스가 여성의 목소리를 막아야한다고 주장했다는 사실에 비추어 보면, 망상설 쪽에 기울게 된다. 왜 여성혐오의 전형적 서사 있잖은가. 여자는 감정적이고 비논리적이며, 특히 결혼하지 않은 여성(특히나 노처녀)은 히스테리를 부린다..

위험한 시간 여행은 실망스러웠지만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오츠의 다른 책들도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험한 시간 여행
조이스 캐롤 오츠 지음, 고상숙 옮김 / 북레시피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자책이 종이책을 완전히 대체한 디스토피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9-07-03 1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자책만 읽어야 하는 세상이 진짜 온다면 보르헤스 같은 애서가들이 많아질 것 같아요. 눈이 더 나빠질 걸요.. ㅎㅎㅎ

독서괭 2019-07-03 13:19   좋아요 0 | URL
정말 전자책만 보게 된다면 눈건강 연구도 더 발달해서 괜찮지 않을까요?ㅎㅎ 그래도 종이책 없는 세상이라니 상상하면 삭막합니다.
 
Becoming 비커밍 - 미셸 오바마 자서전
미셸 오바마 지음, 김명남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미있고, 시원시원 명쾌한 문장들. 뭐 이렇게 글을 잘 써? 어느 한 곳도 걸리는 곳 없는 매끄러운 번역도 한 몫. 내용은 더 말할 것도 없이 좋다. 특히 노동자 집안에서 태어난 흑인 여성이라는 위치에서 겪어야 했던 어려움들, 일과 육아 사이에서 흔들리고 고민하는 과정들을 다른 부분이 마음에 와 닿았다. 버락이라는 태풍을 곁에 두고 거기에 휩쓸리지 않고 자기 자신을 지켜나가기 위한 분투. 롤모델로 삼고픈 멋진 사람을 만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