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내게 슬픔을 이야기하고

내가 그 슬픔을 듣기도 했다는 것

어느 생에선가 한번은 그랬었다는 것을…
기억하겠지 당신 몸에 난 흉터를 만지는 것을 내가 좋아했다는 것을

"이 부분이 진짜 좋아요."

「흉터가 있다는 것은 상처를 견뎌냈다는 것」*

"진짜 좋다. 시는 참 좋은 거구나. 전엔 몰랐네."



*류시화 <홍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녹…그런데 묻고 싶은 게 하나 있어.
-뭐든 물어봐.
-넌…인간과 뭐가 다른 거야?
-난…너처럼 따뜻한 피나 부드러운 살갗 같은 것이 없어.
너처럼 깊은 파란 눈동자 같은 것도 없고. 헝겊 원숭이처럼…
네가 느끼는 것만 인간 같을 뿐 사실 속이 텅 빈 인형이야.
-그런 거라면…가장 별 것 아닌 것이 다른 거구나. 따뜻한 피. 부드러운 살갗…
…같은 것들이 한 번도 나를 안아준 적은 없었어.
하지만… 너의 말, 너의 사고. 모든 것 속에서 나는…
에녹……날 사랑하니?
-……B, 사랑이라는 건 일종의 호르몬 작용이야. 옥시토신, 세로토닌, 코리트솔 같은 호르몬들이… 

애착을 만들고, 행복을 주고… 때론 불안감이나 스트레스를 느끼게 해…
행복하면서도 괴로운 애착. 그게 사랑이라면 나는 어렵겠지.
하지만 사랑을 생물학적 관점이 아니라 학습이나 감각과 사고 확장의 관점으로 보는 경우도 있는데, 

확실한 게 있다면…나는 너로 인해… 세계가 확장되는 것을 경험하고, 기다림과 그리움을 학습해. 

그렇다면 나는 너를 사랑하는 거겠지.
-…나도 …에녹 너를 사랑해.

(p.284-29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랑 있으면… 좀 더 나은 내가 돼.
그와 함께 있으면, 좀 더 용기가 생기고
현실을 똑바로 마주 대할 수 있는 좀 더 나은 내가 돼.

누군가는 나에게 이 사랑이 의미 없다고, 혹은 사랑이 아니라고.
그저 집착일 뿐이라고 말하겠죠.
하지만 사실 아무도 내게 그런 말 할 수 없다는 건 내가 잘 알아요.
무의미하지 않아요.
그와의 연애는 현실을 마주 보게 해줘요. 모든 걸 극복하게 하는 것.
과거를 끊고 미래로 나아가게 해주는 것.
나를 똑바로 쳐다볼 힘을 주는 것.
세상 어느 것이 그것보다 유의미하고 위대할 수 있나요?

그건 예쁘다, 사랑한다고 말해주며 키워주는 자존감과는
비교할 수 없게 나를 성장시키는 것이예요.
이것을 사랑이라고 부를 수 없다면,
사랑이라고 부르지 않아도 돼요.
사랑보다 위대한 것이 있다면,
나는 그것이라고 생각하겠어요.

(p.212-2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빛 바랜 간판, 빛 바랜 광고…
빛 바랜 자판기, 빛 바랜 현수막…
회색으로 바랜 도시.

가끔씩 궁금하다. 해는 그렇게 모든 색을 다 가져가서는 도대체 뭘 하려는 걸까. 그러다가도…
해가 피워낸 형형색색의 꽃들을 보고 있노라면…
어쩐지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다.

(p.93)



칼이란, 날이 서 있을 때가 아니라

무딜 때 사람을 다치게 하는 거야.
부지런히 갈아둬야 다치지 않는다.
(p.139)



참고로 우리 집은 더 이상 차례를 지내지 않는다.
엄마가 암 진단을 받고 투병을 시작하게 되면서
일할 사람이 없어지자 가족 회의가 있었고…

"흐음."
"뭐 어쩔 수 없지."
"세상이 많이 바뀌었지. 할 만큼 했으니 우리도 이제 그만해도 될 거야."

남자들의 차례가 되면 세상은 바뀐다.
(p.180)



누군간 레코드를 녹음하고, 누군간 글을 게시하고,
누군간 기록을 재고, 누군간 출마를 하고…
또 누군간 자식을 낳기로 결심하고.
어떠한 형태로든 각자의 방식으로 크레딧을
남기고 싶어하는 게 틀림없다고.
누구든 사는 동안엔 목격자를 필요로 한다고.
(p.23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어난 뒤에도 우리는 몇 번이고 태어나는 마음으로 산다. 제 몸집만 한 가방을 메고 커다란 운동장에 처음 들어설 때, 낯선 동네로 이사갈 때, 첫 아르바이트를 시작할 때, 사랑이 올 때, 사랑이 떠날 때, 크고 작은 도전과 모험 앞에서 우리는 선택을 한다. 그때마다 누군가는 '시를 쓰지 않는 어리석음보다 시를 쓰는 어리석음을 더 좋아'(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선택의 가능성>)하는 시인의 마음으로 용기를 낸다. '연습 없이 태어나서 /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 인생이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 낙제란 없는 법'이니(쉼보르스카, <두 번은 없다>) 기꺼이 매 순간 태어나는 쪽을 선택한다.

- 무루, 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어 p.13-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