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게 하지 마라 식물놈아



1


하루 종일 쉬는데도 쉬고 싶다. 슬럼프 올 때가 되긴 했지.

 

비트라는 붉은 식물체가 있다. 이를 갈아 마시면, 소변도 좀 붉어진다. 인터넷에는 혈뇨인줄 알고 깜짝 놀라서 병원에 갔다가 범인이 비트라는 사실을 의사 면전에서야 깨닫고 얼굴빛이 비트가 되서 돌아온 사연이 좀 있다


검색부터 해 봐서 다행이다.

  



2


산과 바다 그리고 이야기 3

 

에서 해 뜨는 방향으로 일만 사천삼백 리를 가면 산 없이 이어지는 끝의 초입에 닿는다. 끝의 끝까지 줄기를 따라 열일곱 산이 차례로 섰다. 산과 산 사이에 작은 평야가 여럿 놓였으니, 그 가운데 누룩 없이 술을 빚고 음식에 당을 넣지 않는 마을이 있다. 어떤 이는 네 번째 산과 다섯 번째 산 사이 평야라 하고, 또 어떤 이는 열 번째 산과 열한 번째 산 사이 평야라 한다. 열셋과 열넷 사이라 하는 이도 있다. 다녀온 이들마다 말이 다르다. 마을의 이름을 푸는 말들 또한 분분하다. 겨울이면 나그네의 발이 멎는다 하여 冬止라 하는 이가 있고, 함께 이른다 하여 同至라 하는 이가 있다. 마음을 얼려 전한다 하여 凍志라 하는 이도 있다. 분분한 말들 가운데 바른 의미를 택할 길 없다. 하여 우선 음을 취하여 동지라 표한 후 다음과 같이 기록을 남기니 후대가 논의한 후 고쳐 상신하길 원한다.

 

동지는 여름이 짧고 겨울이 길다. 마을을 둘러친 산에 큰 동굴이 있는데, 여름에도 발을 담그면 온몸이 떨리는 차고 얕은 물이 동굴 바닥을 흐른다. 동굴 안에 방 같이 생긴 작은 동굴들이 무수하여, 마을에 새로이 정착하는 이나 마을에서 태어나 아홉 해를 넘겨 자란 아이들에게 작은 동굴이 하나씩 점지되는데, 그럼에도 인간의 호흡으로 큰 동굴을 다 채우지 못한다. 누구도 다른 이의 동굴을 알지 못한다. 동굴을 얻으면 계절마다 열흘을 들어 쓴 나물과 굳은 고기를 씹으며 거한다. 겨울에는 닷새를 거한다.

 

짧은 여름밤이 뜻하지 않게 길고 가슴에 열기가 들어 차 잠 못 이루는 이들은 자기 몫의 작은 동굴로 몰래 길을 잡아 간다. 차고 얕은 물에 발을 담그고 온몸을 떨며 동굴의 빈 벽에 대고 마음에 묵힌 이름을 크게 부르고 나면 메아리를 휘감고 새벽길을 되밟아 돌아온다. 그러면 그날은 잠을 이룬다.

 

여름 내 메아리에 메아리를 입힌 동굴에 겨울이면 고드름이 열린다. 따서 물 항아리에 담가 녹이면 물에 감미가 돌고 마시면 대개 취한다. 이 물로 음식을 만들고 술을 빚어 마을에 낸다. 거하는 이들과 열일곱 산을 넘는 객들이 마을 복판에 큰 불을 피우고 모여 먹고 마시는데 대개 취한다. 그 가운데 오직 한 사람 조금도 취하지 않는 이가 있는데, 취하지 않은 이는 술 빚고 음식 만든 이가 여름밤 내내 동굴에서 목 놓아 부른 이름이 자기 것임을 비로소 깨닫는다. 하여 凍志라 하는 이가 있는 것이다.

 

이름 불린 이는 그 밤 사람들과 함께 취한 척 즐기다 조용히 자신의 동굴에 들어 고드름을 따서 물에 녹인 후 이름 부른 이의 침대에 가져다 놓는다. 이름 부른 이가 돌아와 그 물을 마시는데 취하면 모든 일을 잊는다. 취하지 않으면 그 그릇을 그대로 들고 이름 불린 이의 방으로 길을 잡는다. 이름 불린 이는 이름 부른 이가 만든 물을 갖고 자신의 방에서 기다린다. 그 방에서 두 사람은 두 그릇의 물을 섞어 한 그릇으로 만든 후 나누어 마시는데, 그제야 서로 취한다. 하여 同至라 하는 이가 있는 것이다.

 

아침이면 두 사람은 마을에 나와 전날의 연회를 정리하며 고한다. 한 그릇에 담은 물을 사람들에게 나누는데 그 물을 마시고 축하하면 숙취가 달아난다. 나그네들이 보건대 아름다워, 열일곱 산 넘을 뜻을 버리고 이 마을에 발을 멎는다 하여 冬止라 하는 이가 있는 것이다.

 

위와 같이 기록을 남기니, 이름에 관하여 후대가 숙고한 후 고쳐 상신하길 다시 원한다.

 

 

 

--- 읽은 ---

+ 우리가 사랑한 모든 책들 / 제인 마운트 : 113 ~ 238

+ 한 권으로 끝내는 파이썬 / 김명호 : 202 ~ 400

+ 옥상에서 만나요 / 정세랑 : 90 ~ 277

+ 데카르트와의 1시간 / 이명곤 : ~ 126

+ 호랑이 발자국 / 손택수 : 49 ~ 115

 

 

--- 읽는 ---

- 현대철학의 광장 / 조광제 : ~ 130

- 서서비행 / 금정연 : 61 ~ 258

- 소로의 일기 / 헨리 데이비드 소로 : 151 ~ 258

- 하룻밤에 읽는 근현대 세계사 / 미야자키 마사카츠 : ~ 123

- 사서 / 옌롄커 : ~ 202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19-10-21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눈으로 꼭꼭 눌러 오래 읽었습니다. 꾹꾹 눌러 썼을 것 같은 글이라서요. x싸게 만드는 비트가 나빴네. 식겁 하셨겠네요. ㅋㅋㅋ

syo 2019-10-21 12:00   좋아요 1 | URL
전 그게 2진법식 데이터 단위이거나 기껏해야 세제 이름인 줄 알았는데, 먹는 게 있을줄은 몰랐네요. 제가 아무리 빨간 걸 좋아한다지만 저것까지 빨갛다니.....

반유행열반인 2019-10-21 12:40   좋아요 0 | URL
저 되게 한참 있다가 비트 갈아 먹은 게 syo님이 아닐 수도 있잖아 그럼 막 웃을 일은 아니잖아 했네요. 때가 쏙 비트 말고도 8비트 16비트 정우성 나오는 비트도 있습니다. 되게 옛날 사람이네 나...

syo 2019-10-21 14:44   좋아요 1 | URL
제가 갈아먹었습니다. 다행이지요. 콜레스테롤이 높다고 그래서 비트를 먹고 있사온데, 뜻밖의 붉은 친구를 만나 당황을 하였습니다....

반유행열반인 2019-10-21 14:47   좋아요 1 | URL
건강 유의하세요. 피돈햄치 녀석들 맛있으면서 혈관 청소까지 해주면 좀 좋을까...그러나 모든 게 주는 것(맛or건강)이 있으면 또 주는 것(혈관의 기름기or붉은 놀람)이 있군요...

다락방 2019-10-21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 금정연 책은 재독하는 거에요?

2. 저 산과 바다 그리고 이야기3 같은 글은 도대체 어떻게 쓰는거에요? 신기...

syo 2019-10-21 12:02   좋아요 0 | URL
1. 네, 초심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에 ㅎㅎ

2. 저것 때문에 문체가 흔들리고 있어요.....
˝서쪽 변방에 자라는 검붉은 식물이 있다. 이름을 비트라 한다. 복용하면 붉은 소변을 본다.....˝

cyrus 2019-10-21 1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몸에 이상이 없어서 다행이에요... ^^;;

syo 2019-10-21 20:28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그러게나 말입니다. 남일같지 않다는 그 표정....

북다이제스터 2019-10-21 1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비트 들어간 음식 좋아하는데요, 특히 보르쉬요. 요즘 동대문에 보르쉬 파는 음식점이 많이 생겼습니다.
만약 안 드셔 보셨다면 정말 강추합니다. 특히 쌀쌀한 날씨에 딱 좋습니다. ^^

syo 2019-10-21 20:29   좋아요 0 | URL
보르쉬라는 음식에 대해 처음 들었습니다.
검색해 봤는데, 빠아아아아알갛네요.
맘에 들었습니다 ㅎㅎㅎ 감사합니다.

stella.K 2019-10-21 1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번의 이야기는 참 고적하고 옛스럽군요. 멋있습니다.ㅎ
비트가 그런데가 있었군요.
서울은 언제 올라오나요?
저는 처음 항산화 비타민제 좀 놀랐는데.
몸에서 나온 액체가 너무 노래서. ㅋㅋ

syo 2019-10-21 20:30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 비트놈들, 한 번 알았으니 다시는 놀라지 않을겁니다.
서울은, 빨라야 올 연말, 내년 초에 올라갈 것 같습니다.
아직 발령이 안 나서요.

유부만두 2019-10-21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트 껍질 벗기고 칼로 썰면 핏물이 흥건합니다.
찜기에 찌면 붉은 물이 뚝뚝....

드시면서 (흰옷에 물들면 어머님이 마워하심) 스티븐 킹을 읽으세요. 맛은 없습니다만;;;

syo 2019-10-21 20:31   좋아요 0 | URL
으..... 비트 너 고기였어??

비트에 걸맞는 작품추천 감사합니다. 어떤 의도로 그러셨는지 바로 알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