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갈증이며 샘물인
정현종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9년 8월
6,000원 → 5,400원(10%할인) / 마일리지 300원(5% 적립)
2010년 10월 21일에 저장
품절
파계 (양장)
시마자키 도손 지음, 노영희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3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10년 10월 21일에 저장
절판
창작과 비평 149호 - 2010.가을
창작과비평 편집부 엮음 / 창비 / 2010년 9월
13,000원 → 12,350원(5%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2010년 10월 20일에 저장
품절
우리가 싫어하는 생각을 위한 자유- 미국 수정헌법 1조의 역사
앤서니 루이스 지음, 박지웅.이지은 옮김 / 간장 / 2010년 8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2010년 10월 08일에 저장
절판
블레이크 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
아리엘 도르프만 지음, 김영미 옮김 / 창비 / 2010년 8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2월 1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0년 09월 28일에 저장

이별하는 골짜기
임철우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0년 8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9월 28일에 저장

휴전
프리모 레비 지음, 이소영 옮김 / 돌베개 / 2010년 9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9월 28일에 저장

지금이 아니면 언제?- 투신자살한 아우슈비츠 생존작가 프리모 레비의 자전적 장편소설
프리모 레비 지음, 김종돈 옮김 / 노마드북스 / 2010년 8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2010년 09월 28일에 저장
구판절판
기나긴 여행
E. M. 포스터 지음, 고정아 옮김 / 열린책들 / 2006년 3월
9,500원 → 8,550원(10%할인) / 마일리지 470원(5% 적립)
2010년 09월 28일에 저장
절판

마몬의 시대, 생명의 논리
박경미 지음 / 녹색평론사 / 2010년 4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2월 1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0년 09월 28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루쉰P 2010-10-27 1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마자키 도손의 작품은 항상 읽고 싶었는데 출판이 안 되더군요. 근데 그의 대표작이 나온다는 소식에 주저 없이 가서 샀습니다. '파계'를 읽고 나서 실업계 공고 고졸 출신으로 가구 공장에 대졸 출신이라고 속여서 취직한 저 자신이 투영 되더 군요. 전 이런 '소외 문학'으로 분류되는 작품들이 좋더라구요.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작품들, 문화대혁명 기간 동안 희생된 사람들의 기록 (바진의 '매의 노래'), 소련수용소 굴락에 대한 작품들, 흑인 문학들 이런 문학들이 제가 주로 읽는 문학이 되더라구요. 혹시나 관련 추천 도서 있으면 꼭 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왠지 저랑 독서 성향이 비슷한 것 같아서요.^^

파고세운닥나무 2010-10-27 13:48   좋아요 0 | URL
<파계> 거의 읽어갑니다. 다 읽고 얘기 나눴으면 합니다^^
정말 독서 성향이 비슷하군요. 저는 중국현대문학 전공인데, 문혁을 다룬 작품들을 아껴 읽고 있어요. 아우슈비츠 문학도 종종 읽고 있구요.
문혁을 다룬 소설은 많지요. 문학사에서는 이를 상흔 문학 혹은 반사 문학이라 말합니다. 다이허우잉이 대표적인데요. 번역된 <사람아, 아 사람아>와 <시인의 죽음>을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왕멍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 이 분도 소설에서 문혁의 아픔을 말합니다.
아우슈비츠 문학은 워낙 다양하니까요. 최근에 폴란드 유대인인 타데우쉬 보로프스키의 <신사숙녀 여러분, 가스실로>를 읽었어요. 이 작가는 수용소 귀향 6년만에 자살하죠. 레비처럼요. 창비세계문학전집 폴란드편에 실려 있어요. 수용소 귀향 후 자살한 장 아메리의 <자유죽음>도 추천합니다. 이 건 소설은 아니구요.
반갑습니다. 서로 배워갔으면 좋겠습니다^^

루쉰P 2010-10-27 14:00   좋아요 0 | URL
다이허우잉의 소설은 이미 사서 읽었습니다. <시인의 죽음>까지요. 그런데 <신사숙녀 여러분, 가스실로>와 <자유죽음>은 못 읽었네요. 장 아메리는 레비가 언급한 그 사람인 것 같네요. 그 책이 나오면 꼭 사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출판이 됐네요. 정말 좋은 소식에 너무 감사드립니다. 꼭 사야 겠네요. 저도 '파계'에 대해 얘기 나눌 분이 없어 홀로 감상 중인데 다 읽으시면 꼭 얘기 나누고 싶네요. 근데 전 학식이 적어 도움이 될 까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