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플에서 글 잘 안 쓴다. 폰으로 댓글 달기도 때로 불편(?)할 때 있음.ㅎㅎㅎ 북플에서는 왜 제목을 달 수 없나 늘 궁금했는데 제목 다는 거 이제 알아서 좀 부끄부끄. 또 내가 아직 모르는 기능 있을 수도.ㅋ 얼마 전까지는 또 북플 앱 사진설정을 잘못 해놔가지고 사진도 안 올려지네 막 혼자 투덜거렸다.ㅠㅠ 😐 알고 보니 내가 설정 그렇게 해놓은 거.ㅋㅋㅋ 웃겨서 혼자 웃었다. 에휴. 오늘은 제목도 제대로 넣고 사진도 올리고. 유후. 아 그런데 북플에선 사진 넣고 글 쓰고가 안 되는구나. 이거 왜 안됨??@@ 전에 라로님이 이 기능 좀 어케 해달라고 하시는 거 봤는데 진짜 개선 좀 했으면… 컴으로 쓸 때도 사진 여러 장 한꺼번에 올라가게 좀…ㅠㅠ

사진1)
어제 책 샀다고 올린 것 중 마농 가르시아 <여성은 순종적으로 태어나지 않는다>가 있었다. 프랑스어판 살려고 아마존에서 찾아두었는데 길 가다 만난 서점 밖 가판대 맨 앞에 있는 이 노란 책이 단번에 눈에 띄어. 이거슨 운명. ㅎㅎㅎ 크지 않은 개인서점에 헌책 새책이 막 섞여… 있고 가판대에 세워진 책들 중 시몬 드 보부아르의 얇은 문고판이 멀리서도 너무 눈에 띄어서 발길을 멈출 수밖에 없었음. 호텔방 벽색깔이 늠 이뻐 책이랑 깔맞춤이여.

사진2)
이거봐 이거봐! 앤절라 데이비스 책 똭 보이고! 뒤에 실비아 페데리치 똭! 저기 꽂힌 색도 영롱한 저 책들 다 페미니즘 책들! 여기 주인 누구니! ㅎㅎㅎ

사진3)
데보라 리비 소설책. 이거도 나중에 사야지 하고 사진 찍어옴.

사진4)
서점 앞 헌책들.

사진5)
헌책들 사이 레비나스. 이름만 안다. ㅎㅎㅎ 🤣 철학칸에 보이는 (이름만) 익숙한 자들. 죄 남자임… 옛날 사람들…ㅎㅎ

사진6)
파스칼의 <팡세>. (사실 프랑스어로 팡세,라고 읽지/말하지 않아요.ㅋ) 알라딘서 많이 봐서 그냥 익숙한. 안 읽었고요. ㅎㅎㅎ 책 상태 좀 괜찮으면 기념(?)으로 사려고 했는데 늠 메롱이라 패스.

사진7)
책 사고 한참 다른 책 구경했다. 이 골목 50미터 가는데 한 40분은 걸린 듯? ㅋ 아래로 난 이런 길 따라 내려감. 올라오던 아저씨들 둘 중 한 명이 폰으로 록키 영화음악(그거 있잖아요, 실베스터 스탤론-이름 맞나…-이 계단 막 뛰어올라가면서 운동할 때 나오는 바로 그 음악) 틀어서 늠 웃겼다. 머릿속에 자동 음악재생됨.ㅋㅋ

사진8)
계속 내려간다. 비가 오려는 꾸물꾸물한 하늘. 한 권밖에 안 샀지만 책을 사면 기분이 짱이지. 사갖고 읽지는 않지.ㅋㅋㅋ 이 뿌듯한 마음을 안고 이제 자야지.ㅎㅎㅎ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2-09-24 08: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읽은 데버라 레비 책이 정말 눈에 확! 띄네요.
이렇게 예쁘고 귀하고 게다가 프랑스어로ㅋㅋㅋㅋㅋㅋㅋ 쓰인 책들이 가득한데 한 권 밖에 안 사신 난티나무님의 절제력에 박수 보내드립니다 ㅋㅋㅋㅋㅋㅋ 난티나무님, 굿나잇! (서울은 아침이에요)

난티나무 2022-09-24 15:40   좋아요 0 | URL
저 다섯 권 집었다가 ㅎㅎㅎ 아니야 왜이래 이럼 안돼 ㅋㅋㅋ 🤣 토니모리슨 내려놓고 모나숄레 내려놓고 와 막 이거저거 집었다 내려놨다 해서 기억도 안 납니다…ㅋㅋㅋ 제가 알라딘에서도 권당 만 원 안 넘기고 사기 신공을 (매번은 아니지만 ㅠㅠ) 발휘하는 자 아닙니까. 2만5천원짜리 책을 어찌 다섯 권이나 사겠…ㅎㅎㅎㅎ 푸핫 핑계도 가지가지네요.ㅋㅋㅋㅋ
여긴 이제 아침 됐어요! 좋은 주말!!!!

그레이스 2022-09-24 1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아직도 몰라요^^;;
책들이 넘 예쁘네요.
바구니에 담겨있기 아까워요
레비나스!!!!

난티나무 2022-09-24 15:46   좋아요 1 | URL
제목을 쓸 수 있는지 여태 몰랐어요.ㅎㅎㅎ 글쓰기, 누르니 되더라고요. ㅎㅎㅎ 막 누르다 글케 된 것 아닌가 ㅎㅎㅎ 🤣 싶기도 하지만요. 클클

그쵸! 새책을 막 저렇게 담아서 밖에 내놨길래 첨에 헷갈렸어요. 처음 보는 진열방식. ㅎㅎㅎ 주인 없고 직원만 있던데 주인이 궁금한 서점이었어요.^^

페넬로페 2022-09-24 11: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거리에 저렇게 책을 내놓고 판매하는건가요?
넘 좋네요.
참새가 방앗간 그냥 못 지나가듯이 저도 꼭 한 권은 살 것 같아요^^

난티나무 2022-09-24 15:47   좋아요 2 | URL
저 길 끝에 가서 풍경 보려고 들어선 골목인데 끝까지 가는데 엄청 오래 걸렸어요. 책 구경하느라 ㅎㅎㅎ

프레이야 2022-09-24 15: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거리 헌책방 너무 좋아요 ^^
다 사지는 못해도 보는 것만으로도 눈요기 제대로요. 노란색 마농 가르시아 책 한 권만 사신 난티님 자제력에 박수! 뿌듯함이 막 전해져요.~ 거리 사진도 좋아라. 전 한국어판으로 데려갑니다~^^

난티나무 2022-09-24 15:51   좋아요 1 | URL
저도 책방…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ㅎㅎㅎ 늘 두리번거립니다. 한 권만 산 그 책 한 페이지라도 읽어볼까 하고 침대 옆에 두었는데 그대로 덮어두고 곤히 자버렸네요.ㅋㅋㅋ
책이 괜찮아야 할 텐데요!^^

얄라알라 2022-09-24 16: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눈호강, 눈호강^^난티나무님 덕분에 눈호강 합니다
같은 책이라도, 이렇게 우아한 거리의 바닥에 닿기 쉬운 곳에 있으니 느낌 굉장히 달라요

˝이거슨 운명˝ ㅋㅋㅋ난티나무님은 책과 운명적 연애를 하시는 분

난티나무 2022-09-24 16:18   좋아요 2 | URL
책방의 풍경은 조금씩 달라도 다 좋은 게 참 신기하죠. 물론 우리 눈에만 그렇게 보이는 거겠죠.ㅋㅋㅋ
연애를 좀 한 장 한 장과 농밀하게(응?) 해야 하는데 말이죵.ㅋㅋㅋㅋ 끙.

라로 2022-09-24 17: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데버라 레비의 책 표지가 강렬합니다!!^^
그런데 어쩜 알파벳으로 쓰여 있는데 하나도 알아 볼 수가 없으니,,,,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난티나무 2022-09-25 03:44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라로님은 스페인어!!!^^

수하 2022-09-25 1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티나무님 글 보고 북플에서 제목을 넣을 수 있다는 걸 알았답니다.. 그 전에는 그냥 안되는 줄 알았어요 ^^;

난티나무 2022-09-25 19:42   좋아요 0 | URL
저도요! ^^;;;;;; ㅋㅋㅋ 그게 거기를 누르면 제목 칸이 나온다는 걸 어떻게 알 수 있겠어요, 그쵸? ㅎㅎㅎ
이제 알아갖고 신나게 제목 쓰는 중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2-09-26 1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제목 쓸 수 있다고요? 저도 몰랐네요🫢
계단 직접 가면 힘들겠지만 보기에는 멋집니다 ㅎㅎ 서점도 참 멋지네요! 오프라인 서점 가본지가 넘 오래됐어요ㅠ

난티나무 2022-09-26 17:46   좋아요 0 | URL
ㅋㅋ 저만 모르는 게 아니었! ㅋㅋㅋ
계단 늠 많아서 올라갈 땐 대중교통으로 쓩~ 내려올 때 걸었어요.
서점은 사랑이죠.^*^

거리의화가 2022-09-26 1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 넣는 방법 이제야 저도 알긴 했는데 개발자가 보기엔 직관적이지 않은 UI네요ㅠ 누가 만들었지 흠… 암튼 저도 새로 알아갑니다!ㅎㅎㅎ

난티나무 2022-09-26 17:47   좋아요 0 | URL
개발자!!! 😮 (멋져요)
진짜 그게 제목일 줄 누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