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다락방 - 생생하게 꿈꾸면 이루어진다
이지성 지음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07년 5월
평점 :
품절


 

이 책의 저자는 [성공하는 아이에게는 미래형 커리큘럼이 있다]로 3년 전 만나봤었다.
그 당시에도 참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번 책도 많은 도움이 되었다.
물론 책을 읽는 동안은 "그래, 나도 한 번 다시 해 보자!" 했다가도

책을 덮고 며칠이 지나면 흐지부지해 지기 십상이지만, 그래도 또 찾고 또 읽게 된다.
최소한 이런 종류의 책을 꾸준히 읽기만 해도 흐트러진 마음이 다시 제자리를 찾아 오게 되기 때문이다.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다음의 한 문장이다. 



 "생생하게 vivid 꿈꾸면 dream 이루어진다 realization"  R=VD
 

 

이 한 문장을 책 전반에 걸쳐 설명하고 강조하고 있다.
세계 저명인사의 사례와 구체적 방법을 통해 그들의 성공 비법은 바로 R=VD법칙임을 알려주고 있다.  
이러한 주장은 [시크릿]이나 [긍정의 힘] 등의 책과 비슷한 맥락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그러나 쉽고 편안한 문체로 인해 좀 더 강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다. 

그 어떤 의심없이 간절히 원하라..

성공한 모든 사람이 모두 그 방법을 사용했는지는 알수 없으나,
오랜 세월 추호의 의심도 없이 간절히 원하는 소망이 있다는 것 자체가 나는 대단하게 느껴진다. 

책의 본문보다도 내 눈길을 더 끈 페이지는 "책을 덮으려는 당신에게" 라는 맺음글이다.
제목은 "이제 당신의 차례이다"라고 시작을 하는 한 장짜리 글이 더 강하게 나에게 다가온다. 
 
 

"이제껏 여러 권의 성공학 서적을 읽어오면서 그랬듯이,

책을 덮은 뒤에는 다 잊어버리고 어제와 똑같은 삶을 반복할 것인가?"



그렇다.
매번 책을 읽을 때마다 마지막 페이지를 덮게 되면 가슴 한 켵에 "실천"이라는 무거운 짐을 올려 놓는 기분이 든다.

작심삼일이라도 좋다.
삼일마다 새로 시작하면 된다.
실천을 하자.

오늘 밤, 나에게도 질문을 던져보자.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라고 말이다. 
 


 * 3년 전.. [성공하는 아이~ ]를 읽었을 때, 저자는 알을 깨고 막 나왔었다.
그 후 꿈을 가지고 간절히 원한 저자의 삶이야 말로 R=VD 의 산 증인인 것 같다.  
저자의 다른 새 책보다 다시 한 번 더 [성공하는 아이~ ] 를 읽어봐야 겠다.
그동안 내 사고는 어찌 봐뀌었는 지 궁금하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Spiderwick Chronicles (Boxed Set) (Hardcover, Rough-Cut, Boxed Set) - The Field Guide/The Seeing Stone/Lucinda's Secret/The Ironwood Tree/The Wrath of Mulgarath
홀리 블랙, Tony DiTerlizzi 지음 / Simon & Schuster / 2004년 10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5권으로 구성된 판타지 소설이다.

일러스트가 참 인상적이다.. 상당히 세련되면서도 섬세한 그림이다. 

그레이스 집안의 삼남매 (말로리 누나와 쌍동이 형제 제리드, 사이몬)가 주인공으로 '요정도감' 발견을 계기로 해서 도깨비와 요정의 세계의 모험담을 다루고 있다. 이 책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였고 영화로 만들어 졌다고 한다.

 

이 책은 추천을 받아 구입한 것으로, 아직 울 아들 1편도 다 읽지 못했는데 읽은 부분까지는 재미있단다..

5월 초까지 해서 천천히 읽으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iary of a Wimpy Kid 페이퍼백 세트 (Paperback 4권, International Edition) - Diary of a Wimpy Kid / Rodrick Rules / The Last Straw / Do-It-Yourself Book Diary of a Wimpy Kid (윔피키드) 8
제프 키니 지음 / Amulet Books / 2009년 7월
평점 :
품절


구입은 작년에 했었다. 굳이 읽어 보라고 권하지 않았는데 한글로 된 책 1편을 도서관에서 대여해 줬더니

이후는 영문판으로 스스로 거의 다 읽었다. 특히나 최근 들어 더 재미있어 하는 책이다.

200 페이지가 넘고 글도 많은 책인데, 요즘 영어책을 본다 하면 어김없이 이 Wimpy Kid책을 꺼낸다.

중간중간 검은선으로만 된 만화식 삽화가 상당히 귀여운 책이다.

주인공 그레그 헤플리의 학교생활, 가정생활을 일기로 만나볼 수 있는 책인데 아이들 심리가 잘 반영되어 있다.

글이 상당히 많아서 부담스러울 수 있으나, 워낙 재미있게 초등생 심리를 잘 풀어 놔서 중간중간 웃음이 나온다.

이 책으로 저자 제프 키니는 뉴욕타임지 100대 인물로 선정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만화로 시작했다가 이렇게 소설로 나왔는데 올해는 영화로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 낭독 훈련에 답이 있다
박광희 외 지음 / 사람in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한국인의 스피킹에 대한 문제점을 도출했고, 이를 극복하는 방법을 상당히 체계화하고 있다.
성인을 위한 책이라기 보다 해외 경험이 없는 학생들에게 더 도움이 될 것 같은 책인데,

아마도 저자가 청담어학원 상무라 그런지도 모른다.
또한 낭독을 위해 추천하는 책들이 챕터북이 꽤 많은데 이도 그러한 저자의 배경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최근 나도 내 아이의 책들을 보다 보면, 내 공부를 위해서라면 따로 교재를 살 필요 없이 이 책들을 함께 읽고 외우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 특히 챕터북의 경우는 동일 작가가 여러편의 책을 쓴 경우가 많아서 책들간 비슷한 표현이 자주 등장하므로 영어 공부하기에 참 좋을 것 같다.

 

다시 책으로 돌아가서, 우리가 영어를 공부하는 목적에 대해서는 '영어를 무기로 사용하기 위함'이며 이는 내가 하고 싶은 말로 상대를 이해시킬 수 있는 스피킹 잠재력을 키워야 한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저자는 이러한 스피킹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reading이 아닌 speaking 수준에 맞는 영어책으로 Shadow speaking을 권한다. (원어민이 말하는 것을 들으면서 그림자 처럼 말하는 낭독훈련임, 하루 20분이상)

 

Stop thinking, start acting!

 

맞는 말이다. 실천이 중요하다.

 

드라마 대장금의 대사를 인용하였는데 글로 읽어 보니 새로운 감동으로 다가온다.
"장금아, 사람들이 너를 오해하는 게 있다. 네 능력은 뛰어난 것에 있는 것이 아니다. 쉬지 않고 하는데 있어.
모두가 그만 두는 때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다시 시작하는 것, 너는 얼음 속에 던져져 있어도 꽃을 피우는 꽃씨다.
그러니 얼마나 힘이 들겠느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기 전 30분 - 내일이 바뀌는 새로운 습관
다카시마 데쓰지 지음, 홍성민 옮김 / 티즈맵 / 2008년 11월
평점 :
절판


[내일이 바뀌는 새로운 습관 잠자기 전 30분]은 이상적 수면시간을 6.5~7시간 정도이나 렘수면과 논렘수면 주기가 사람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으므로 [아침형 인간]에서 처럼 각자에게 맞는 수면시간을 찾으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학습심리학에서는 '역향억제'라는 개념이 있는데 이는 나중 작업이 앞의 기억의 재생을 방해하는 현상을 말한다.
순향억제는 이와 반대 개념으로 먼저 한 공부가 그 다음 공부를 방해하는 것이다.
- 선행학습과 후속학습이 유사할 경우는 선행학습에 문제는 없다.
- 선행학습과 후속학습이 현저하게 다를 경우는 역향억제가 적어진다.
- 선생학습과 후속학습이 적당히 비슷할 경우는 역향억제가 일어 나기 쉽다.
즉, 영어단어와 영문법, 국어와 수학은 역향억제가 일어 나기 어려우나 세계사와 국사는 역향억제가 일어난다.
이전 어떤 책(제목 잊었음)에서 자신만의 공부법을 소개하고 있었는데 자자가 이와 비슷한 방법으로 공부했던 기억이 난다.
영어와 수학, 국어와 과학 이런식으로 30분 단위로 과목을 바꾸어 공부했던 것 같다.
스스로 터득한 방법인지, 이런 뇌의 특성을 이해하고 선택한 방법인지 모르겠으나 이 책을 읽으니 그 저자의 공부방법이 꽤 과학적이고 효율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저자는 을 하루의 휴식이 아닌 뇌의 준비운동이며 하루의 출발이라고 이야기 한다.
따라서 좋은 잠을 자기 위해 잠자기 전 30분 습관을 바꾸어야 한다고 한다.
잠자기 전 뇌에 좋은 정보를 보내 주면 기억은 강화되고 번득임도 발휘되므로
집중적으로 공부하라는 뜻이 아닌 자유로운 발상을 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창조적 시간을 보내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쉽게 이야기 하면 저녁 시간대는 재미있고 신나는 일에 써야 하고, 전문분야 이외의 정보를 많이 받아 들일 수 있는 일을 하면 좋다고 한다.

 

이 책의 결론은 "잠자기 전 30분에 씨를 뿌리는 습관"을 가지고 "아침 30분에 수확하는 습관"을 가져라이다.
참고로 저자의 "1일 3분할법"  소개: 기억력은 오전이 절정이며 정오가 지나면서 저하되고 7시 이후는 오전의 절반 수준임 따라서 오전, 오후, 저녁으로 일을 나누어 할 것. 오전은 데스크 워크, 창조적인 일, 주요 회의를 하고  저녁으로 갈수록 재미있는 일, 독서, 영화감상, 인터넷으로 정보 검색을 할 것.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진 시간은 24시간이다. (크로노스)
아이에게 가끔 해 주는 이야기가 있다.
돈은 벌면 되고, 건강은 병원에 가면되는데, 시간만큼은 잃어버리면 돌이킬 수 없다고..
굳이 성공을 위해서가 아니라, 내 삶을 의미있고 알차게 보내기 위해서라도 나의 소중한 시간을 조금 더 알차게 보내자고 말이다.
"시간이 없어서.."라고 말하는 것 보다, "그래, 시간내서 해 보지, 뭐"라고 말하는 사람이 훨씬 더 정신이 건강할 것 같지 않은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