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아버지가 나서야 한다 - 교육학 교수가 20년 동안 실천한 엘리트 교육법
이해명 지음 / 동아일보사 / 200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공하는 아이에게는 미래형 커리큘럼이 있다]를 몇 년전에 읽었다.
얼마 전 [꿈꾸는 다락방]을 읽고 나서 저자의 초기 작품인 [성공하는~]을 다시 읽었는데
그 책에서 언급되어 있던 [이제는 아버지가 나서야 한다]의 내용이 궁금해졌다.
(철학고전을 읽혀야 한다는 사례로써 언급되어 있었음)
그래서 찾아서 읽어 봤는데 부제가 "교육학 교수가 20년 동안 실천한 엘리트 교육법"이다.
 

이 책에 대한 평가가 찬반 형태로 나누어 지는 편인데
책을 읽을 때 나에게 필요한 부분만 취하고 맞지 않는 부분은 버리면 된다는 주의라 그런지
나에게는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교수 부모를 두고, 유학을 간다고 다 저자처럼 잘 키우는 것이 아니다.

그만큼 노력과 정성을 들여서 아이를 이끌어 줬다고 생각한다.)

 

이미 10년 전 발간된 책이기 때문에 아버지가 나서야 한다는 저자의 주장은 그 당시에는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을 것 같다.
텔레비전을 끄고 아이와 함께 시간을 많이 보내고 여행을 많이 하면서 아이의 교육에 관심을 가지라는

저자의 말은 지금도 통하는 이야기다.
저자는 초등학교부터 독서 뿐 아니라 영어, 수학, 한문을 빨리 시작하고 빨리 나가라고 한다.
중학교 때는 더 다양한 책을 읽으면서 우수한 아이들과 경쟁을 하고
고등학교 때는 진로를 고민하며 자신의 길을 갈 수 있게 도와 주라고 한다.
큰 줄기는 이후 발간된 다른 교육서과 큰 차이는 없으나

독서에 있어서 무조건 많이 읽는 것이 아니라
양서를 골라서 읽히라는 부분은 차별화 된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참고로 도서목록은 1년 단위로 분야별로 치우침없이 짜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저자 추천 도서 정리>

 


 
* 초등학교 추천도서


철학-명심보감, 논어, 맹자
역사-나관중의 <삼국지>, 김동성의 <열국지>, 인간 세계사 전집
문학-이솝우화, 톨킨의 <The Return of the King>, 수호지, 초한지, 생텍쥐베리의 <어린왕자>
정치-에이브러햄 링컨의 <서한집>
경제-이원복의 <자본주의 공산주의>
사회-이원복의 <먼나라 이웃나라>
과학-마틴 가드너의 <아하! 바로 그거야>, 김용운의 <재미있는 수학여행>

 

* 중학교 추천도서


철학-볼테르의 <영국인에 관한 서한>, <장자>
역사-기분의 <로마제국 흥망사>, 사마천의 <사기열전>
문학-호머의 <일리아드>, 오딧세이
정치-로버트 리히의 <The Work of Nations>
경제-애덤 스미스의 <국부론>, 헤일브드너 <The Worldly Philosopher>, 폴 새뮤얼슨의 <Macro Economics>,  존 케인스의 <The Economic Consequences of the Peace>, <Essayes in Persuasion>, 레스터 소로의 <Zero-Sum Society>, <Head to Head>, 밀턴 프리드먼의 <Capitalism and Freedom>
사회-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페리의 <Western Civilization>, 에드윈 라이샤워의 <The Japanese Today>
과학-스티븐 호킹의 <시간의 역사>, 파이만의 <물리학 강의>, <파이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

 

* 고등학교 추천도서


철학-플라톤의 <공화국>, 아리스토텔레스의 <정치학>, 러셀의 <서양 철학사>
문학-셰익스피어의 <희곡집>, 괴테의 <파우스트>, 도스토예프스키의 <카아마조프가의 형제들>
정치-마키아벨리의 <군주론>, 헨리키신저의 <The World Restored>, 폴 케네디의 <The Rise and Fall of the Great Powers>, 버나드 로 몽고메리의 <전쟁의 역사>, 파이너의 <The History of Government>, 새뮤얼 헌팅턴의 <Political Order in Changing Society>
경제-마르크스의 <자본론>
사회-루소의 <사회계약론>,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 홈스의 <The Common Law>, 에밀 듀크하임의 <The Division of Labor in Society>
과학-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 리처드 로드의 <The Making of the Atomic Bomb>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11-04 0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자추천목록 잘보고갑니다. 좋은자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