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과 함께하는 12월의 좋은 도서 신청 이벤트 당첨자 명단.
토드 부크홀츠의 유쾌한 경제학
토드 부크홀츠 지음, 이성훈 옮김, 박만섭 감수 / 리더스북 / 2009년 10월
평점 :
품절


* 경제학 상식

- 조금 책 구성이 엉성하다.

 저에게 경제학은 꽤 흥미로운 분야입니다. 첫 번째로 수학적 개념이 많이 적용됩니다. 노벨 경제학상을 탄 존 내쉬는 수학자로 출발하였습니다. 그리고 객관적인 결과 못지않게 심리적인 요소도 작용합니다. <시장의 유혹 및 광기의 덫을 읽어보면 설명이 될 것입니다. 게다가 너무 많은 변수가 작용합니다. 그래서 예측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혹자는 경제학자를 거짓말로 먹고 사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또는 다른 사람은 주식 전문 투자자가 낸 수익률과 원숭이가 낸 수익률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원숭이는 무작위random를 나타낸다고 하겠지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외부효과가 풍부합니다.

 이런 여러 가지 요인 때문에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지나간 일들을 설명하는 것은 매우 지적 유희가 있는 일입니다. 최근에 읽은  <지표, 지수만 알아도 경제가 보인다>, <위험한 경제학 - 부동산의 비밀>의 경우는 책의 목표가 분명한데, <최진기의 생존 경제>, <지금 당장 경제공부 시작하라>, 그리고 예전에 읽었던 <우울한 학자의 즐거운 궤변> (장석정 저, 열림원 출판)의 경우는 경제 전반을 다룬 책입니다.

 이 책은 시작에 거시경제, 미시경제 마지막에는 경제학자까지 다룹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책은 잘 안 팔리는데, 경제학 책은 많이 출간되는 기형적 출판구조라고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인문학적 교양이 없어 발생하는 사태겠지요. 어째든) 많은 책들이 출간되는 가운데, 이와 같은 종합 경제 도서는 어디에도 어울리기 힘든 평범한 도서로 남기가 쉽습니다. 이 책의 경우 아래와 같이 ‘밑줄긋기’를 할 많은 문장들이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이것 조금, 저것 조금 정도의 맛을 보여주는 정도입니다. 치밀한 구성이 없는 것이 아쉽습니다. <경제학 콘서트>나 <디펜딩 더 언디펜더블>은 처음부터 일반인들이 생각하기 어려운, 숨어있는 원리를 예화로 설명했는데, 이 책은 그것에도 해당하지 않습니다. 아무리 경제도서라고 해도 정확한 목적과 독자층을 염두 해 두고 심층적으로 쓴 책이 매출에도 더 좋을 것입니다.

 경제는 기본적으로 분배, 평등 보다는 성장에 주안을 두게 됩니다. 따라서 신자유주의적 방법은 전체적 총량 (gross product)의 증가를 가져오지만 추구하는 바가 옳은지 모르겠습니다. 빈곤한 평등(p165)과 빈부의 불평등에서 균형점을 갖는 것인데, 책 초반의 균형적인 시각이 성장 중심의 가치관으로 변화했습니다.

 단지 국가 정책을 평가하려면, 최소한 재테크를 통해 자신의 재산을 지키려면 (부자가 되려는 것이 아니고) 이 정도 책의 내용은 알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난장 좋은 도서 신청 이벤트 서평 도서입니다.)

* 밑줄긋기
p 35
문제는 어쩔 수 없이 구직을 포기한 사람과 일하기 싫어서 노는 사람을 구분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p 53
그러면서 고통 없는 해결책이 있다고 주장한다. ; 마립간 의견 - 고통없는 해결책은 없다.
p 55
‘공유지의 비극’
p 57
“결국 우리는 모두 죽는다.” “하지만 트라큘라처럼 적자는 살아 있다.”
p 96
사람들이 모든 사실을 알지 못해도 과감히 행동할 수 있을 때 문명은 발전한다고 주장한다.
p 98
오히려 인류의 문명은 별다른 생각없이 수행한 수많은 작업에 의해 진보해왔다.
p 137
무엇보다 수명이 늘어날수록 더 많은 비용이 지출된다는 딜레마에서 헤어나기가 쉽지 않다.
p 145
“위험을 피하기 위해 드는 비용과 이익은 각각 어떠한가?”
p 152
프랑스의 소비자들은 비싼 값을 주고 물고기를 구입할 수밖에 없었다. ; <공정 무역,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운 거래>를 읽은 사람들은 이 비싼 값을 공정 가격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p 165
빈곤의 평등 ; 마립간은 철학적으로 빈곤의 평등과 빈부의 불평등이 있다고 생각한다.
p 184
1980년 올림픽 대회 ; 국내 언론이 1984년 LA 올림픽에 소련을 비롯한 동구권 참석하지 않은 것을 비난했다. 우리가 1980년 모스코바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은 것은 기억하지 못하고.
p 187
“제제조치가 일반 국민에게 가져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그 지도자들은 권좌에 오래 머물러 있을지도 모른다.”
p 257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 “인생은 공평하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