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온난화에 속지 마라>를 리뷰해주세요.
지구온난화에 속지 마라 - 과학과 역사를 통해 파헤친 1,500년 기후 변동주기론
프레드 싱거.데니스 에이버리 지음, 김민정 옮김 / 동아시아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온난화와 관하여 ; 과학적 지식이 빈약한 설득과 대중에 대한 훈계

 온난화가 기후의 순환(빙하기 및 간빙기)의 일부인가? 아니면 인간의 화석연료에 의한 즉 온실 효과에 의한 것인가? 이 질문에 처음 접한 것은 꽤 오래 전이었습니다. (정확이 기억이 나지 않음.) 이 논란의 관한 책 중 ‘기후의 순환’을 지지한 책을 처음 읽게 된 것은 <회의적 환경주의자>입니다. 그러나 이 책을 통독하지 못했습니다. 동시에 서너 권의 책을 읽는 습관에서 지루하고 두꺼운 책을 읽기를 여러 번 시도하고 여러 번 포기하였습니다.

 <기후 커넥션> 안내를 보고 읽어야겠다고 생각할 즈음, 이 책을 서평단 도서로 받게 되었습니다. 일반인들에게 알려진 온실 효과에 의한 온난화를 어떻게 기후 순환으로 설득할 수 있을까? 주제는 흥미로웠습니다. 그러나 책을 읽고 난 후 감상은 (개인적인) 기대에 못 미쳤습니다.

 ‘창조론자는 진화의 오류나 허점을 이야기합니다. 진화론자는 창조론의 오류나 허점을 이야기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창조나 진화가 증명된 것은 아닙니다.’ ; <신비주의의 위대한 선각자들>의 서평에서 제가 쓴 글입니다.

 이 책의 상당 부분은 과거의 기후 순환을 설명하고 대중들의 불합리한 (근거 없는) 두려움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과거 기후 순환의 기록은 현재 상황이 기후 순환의 일부라는 간접 증거는 될 수 있어도 직접 증거는 아닙니다. 재앙의 두려움이 근거가 빈약하다고 그 재앙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근거가 되지 않습니다.

 기후에 대한 연구는 대개 (어쩌면 전부가) 관찰연구입니다. 따라서 결론은 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다음과 같은 실험연구를 상상합니다. 전 지구적으로 화석연료 사용 감소로 이산화탄소 비롯한 온실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생각하는 물질의 농도를 낮춥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난화가 진행하면 기후 순환의 일부이고, 만약 온난화가 회복된다면 그것은 인간의 화석 연료의 사용에 기인한 것입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보다 많은 과학적 사실을 설명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태양의 흑점이 기후 순환과 관련 있다면 도표나 그래프로 보여 주면서 상관관계 정도의 설명 등이 있었으면 좋았겠고, 특히 산소 동위 원소를 이용하여 기후 변화를 어떻게 판정했는지가 포함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바다 속 침전물의 양으로 계산한 기후 변동주기는 본드 박사가 북대서양의 과거 빙하가 운반한 해저 바위 부스러기의 양을 통해 제시한 기후 변동 주기와 같았다. ;  이 문장도 좀 더 과학적이 설명이 있으면 합니다.

 과학적 지식이나 가설은 사람의 사회에 회자되면서 왜곡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건강한 삶을 고려한 우생학이 한 인종의 인종 청소로 악용된다든지, 핵에 관한 지식이 핵 폭탄으로 사용된다든지. 반대로 돈에 의해 왜곡된 자료를 발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로 담배의 위해성을 판정하는 연구를 담배회사로 연구비를 받고 암과 관계를 부정 했던 연구 등. 온난화는 기후 순환의 일부이고 화석 연료의 사용의 기여도는 부분적이나 화석 연료 사용의 감소는 필요한 경우에도 위의 논리는 정유 회사를 비롯한 화석 연료 관련 기업에 의해 악용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능성이 적더라도 그 결과가 크다면 신중하게 고려해야합니다.

 기본적으로 이 책을 저자를 포함하여 화석 연료의 온난화를 부정하는 사람들도 환경 파괴를 주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우선순위에서 에이즈를 포함하여 다른 곳에 여력을 집중하자고 하는 것입니다. <권력의 병리학>에서 언급되었던 효율성의 문제입니다.
p 35 교토조약을 16번째로 순위를 매겼다.

 논리에서 ‘인간의 욕망’이 고려되지 않았습니다. 적은 땅에 농산물을 집중 수확하고 나머지 땅은 생태계를 위한 것으로 보호하자고 주장하지만 인간의 욕망은 적은 땅에서 집중 수확을 하면서 농토를 넓혀 생태계를 파괴하는 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p 126 면적당 더 많은 농작물을 재배하는 것은 자연에 더 많은 땅을 돌려주게 되는 것이다.

 단지 이 책을 읽는 다른 독자에게 권고할 수 있는 것은 과학적 사실은 그 자체를 밝히는 것으로 의미있다는 것을 염두해 두셨으면 합니다.

 글의 구성과 철학에서 조금 아쉬움이 남는 책입니다.

 (알라딘 서평단 도서입니다.)

* 밑줄 긋기 및 메모

p 114 만의 연구는 이산화탄소 재생 작용을 제외시켰다.
p 128 종의 종말이라는 망령
첨언- <멸종, 사라진 것들> 생물종 명종 속도 공룡 소멸 때보다 훨씬 빠르다.
p 146 기후는 알기 어렵다.
p 186 장기간의 가뭄은 어떻게 할 것인가?
첨언 - 부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다.
p 305 수소 경제의 환상 
첨언 - 양수 발전소는?
* 풍력 발전소
첨언 - 차라리 번개를 모으면?
p 312 아직 알지 못한다.
첨언 - 영향이 없다는 것과 다르다.
p 322 지구 온난화라는 유령 첨언 - <악령이 출몰하는 세상> 거짓말을 잘 하는 통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09-08-30 2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tipping point

新宿風俗 2010-10-05 18: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新宿風俗を探すならZD-SHINJU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