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사탕 그림책이 참 좋아 3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희나 작가의 신작 '알사탕'을 읽고 감탄을 했던 게 두달은 지난 것 같다. 사진 찍어둔 지도 두달은 훌쩍 지난 듯.

그때의 감흥을 되살려 뒤늦은 리뷰를 써본다. 


혼자서도 잘 노는 동동이. 혼자 노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하지만 축처진 어깨가 아이의 외로움을 충분히 설명해 준다. 



구멍가게 아저씨의 추천으로 받아든 알사탕들. 어디선가 본듯한 무늬들이지만 정확히 생각나지 않는다.

첫번째로 고른 체크무늬 알사탕은 진한 박하향으로 귀가 뻥 뚫리는 느낌을 주었다.

그리고 맞닥뜨리게 된 놀라운 경험!


익숙해 보였던 알사탕의 무늬는 거실 소파의 무늬였다. 그리고 알사탕을 먹게 된 순간 소파와 대화가 가능해졌네!

잃어버린 줄 알았던 리모콘도 찾았고, 소파의 '민원'도 들어주었다.

알사탕이 다 녹아버린 순간 더 이상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그렇게 차례대로 만나게 된 목소리들. 동동이가 만나야 했던, 알아야 했던 진심들이 알사탕을 통해 전달된다. 

점박무늬 개 구슬이와 함께 산지 8년. 그동안 오해했던 것도 풀고 오랜 우정의 장을 마련했다.

그리고 까칠한 아빠 수염을 연상시킨 알사탕은 이 책의 백미! 

아빠의 그 장황하고 진절머리 나는 잔소리들의 정체를 확인한 순간 코끝이 찡해진다. 


알사탕의 기적은 계속됐다. 하늘나라 계신 할머니의 소식과, 아파트 밖을 가득 메운 단풍나무들의 아우성도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하나 남은 투명한 알사탕으로 동동이가 내딛게 된 한발자국은 얼마나 소중하던가. 


이 책을 읽고 나서 많은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특히 친구 사귀는 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도 응원하는 마음으로 그림과 책을 함께 소개했다. 

한 걸음의 용기가 부디 생기기를 바라며...


백희나 작가님의 책들은 늘 감탄과 찬사를 동반한다. 인형으로 표현되는 놀라운 창의력도 빼어나지만, 그 이야기 속의 진심과 감동이 나를 더 벅차게 만든다. 이번에도 고마웠어요!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6-14 1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노아 2017-06-14 22:16   좋아요 0 | URL
작가님들의 샘솟는 창의력이 참으로 신기하고 놀랍고 부러워요. 백희나 작가님은 그 중에서도 발군이지요.
많은 분들이 이 책을 만났으면 좋겠어요. 모두들 금세 반할 거예요.^^

2017-06-14 21: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6-14 2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06-14 2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여름에 내가 인천에 가면 우리 만나요!^^
우리들의 변호사 좋아요!♥

마노아 2017-06-14 22:22   좋아요 0 | URL
뜨거운 여름을 기약하며! 박준영 변호사님도 함께 응원합니다.^^

2017-06-20 03: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6-21 2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7-06-22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수욜에 강연에서 사인받았어요~^^

마노아 2017-07-03 21:24   좋아요 0 | URL
후후훗, 의미있는 시간 보내셨네요. 멋져용^^

2017-07-03 1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7-03 2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