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외전
윤미경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외전을 읽을 날이 이렇게 오고야 말았다. 완결되고 난 후에 보는 건 이런 기쁨이 있구나.

기다릴 필요가 없고 연결이 쉽다는 것! 2008년도에 드라마화 소식을 들었는데 내내 잠잠해서 무산됐나 했다.

책날개를 보니 2015년에 넘버쓰리픽쳐스와 드라마화 계약을 체결했단다. 이게 아직 유효하다면 머지 않아 드라마를 볼 수 있다는 것일까? 


최근에 굿바이 미스터 블랙이 드라마로 옮겨졌다. 설정을 그대로 옮겨올 수 없으니 '복수'와 '배신' 정도만 닮은 것 같은데 인기는 없었나보다. 한편도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암튼, 그렇게 폭망하지 않았으면... 웹툰이 영화로 옮겨서 성공한 사례가 드문 것처럼, 만화 매체를 실사로 옮길 때는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도화지 자체가 전혀 다르니까. 암튼, 모든 것은 드라마로 옮겨진다는 전제 아래의 가정들이다. 



속표지 그림에서 왈랑거렸다. 21세기 지구에서 소아와 하백이 만난다면... 수신이 비에 젖지는 않겠지만, 저 표정은 몹시 쓸쓸해 보인다. 



어린 하백의 운치 가득한 뒷모습이 담긴 이 그림은 목차 안내이다. 배경 좋구먼~



저리 긴 머리카락은 어린아이가 된 하백에게 지나치게 거추장스러웠다. 더구나 낙빈을 자꾸 떠올리게 할 테니 나라도 잘라냈을 것 같다. 그렇지만 하백은 숏컷이 더 잘 어울린다. 순정만화 남주의 긴 머리를 좋아하는 나이지만 하백은 짧은 머리 선호!


첫 이야기는 신들의 전쟁이 끝난 뒤 황제 헌원과 모모의 마지막이었다. 끝까지 자식보다는 남편을 먼저 생각한 모모.. 내가 후예라면... 참 서러울 것 같지만 그녀의 선택을 존중해야지 어쩌겠나. 낙빈과 엄마도 같을 줄 알았는데 낙빈 엄마는 인간이었나보다. 황제 헌원 그야말로 문어발 중의 문어발이었구만!


서왕모와 동왕공 이야기도 더해졌다. 무려 하백이 태어나기 전의 이야기이다. 백년 동안이나 아이가 없던 두 사람은 긴 시간 동안 신혼을 즐겼....다고 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아무튼 그랬다. 이 고지식하고 융통성 없는 사내가 답답하기 그지 없지만, 그게 또 동왕공의 매력이었다. 



유화와 해모수의 이야기도 전해주었다. 해모수의 사람됨됨이가 참... 성에 안 찼다. 무엇보다도 마지막에 너무 허무하게 포기한 게 아닌가 싶어서... 그에 비하면 유화는 강단 있었다. 어미는 그렇게 강하고 단단한 법! 비록 남자 보는 눈은 없는 것이 엄마를 닮지 않았지만...;;;;;


주몽의 활 실력을 후예에게서 찾는다면 매우 적절한 선택이다. 천상의 활 솜씨가 아니던가.



주몽은 아비 해모수보다 외할아버지 하백을 더 많이 닮은 것처럼 보인다. 삼국유사에서 참 마음에 들었던 부분도 주몽이 부여에서 도망칠 때 "나는 천신의 자손이며 하백의 외손자다."라면서 강을 건널 수 있게 도움을 요청하는 부분이었다. 내가 하백이어도 길을 만들어줄 것 같았다. 


제일 마음에 들었던 그림이다. 21세기에서 다시 재회하려면 하백은 무려 2천 년 이상을 기다린 게 되는 셈이다.

아, 그건 너무 가혹하다. 이 죽일 놈의 사랑이랄까. 2천년 동안 환생을 거듭해서 만나고 사랑하고 헤어지기를 반복했다고 해도 역시 잔인하기는 마찬가지다. 2천 년이면 이제 반도원이 부활할만큼의 시간이 아니었을까. 아무튼... 그렇게 그들의 이야기는 새롭게 이어진다. 독자는 여전히 응원할 뿐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