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Need My Monster (Hardcover)
Howard McWilliam / Flashlight Pr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단은 몬스터 게이브와 친구다. 게이브가 있어야만 잠이 들 수 있는 아이다. 그런데 게이브가 낚시하러 간다고 쪽지를 남기고 사라졌다. 일주일 후에나 돌아온단다. 이럴 수가! 게이브 없이는 한숨도 잘 수 없는 에단인데! 큰일이 난 것이다.

노력을 안 한 것은 아니다. 게이브 없이도 잠들어 보려고 애를 썼다.

하지만 게이브의 거친 숨소리가, 콧바람이, 손톱으로 긁어대는 소리가 모두 그리웠다.

그러니까 에단은 소음이 필요한 것인가??

갖은 방법을 동원하고도 잠들기에 실패한 아이.

그래서 플랜 B를 내놓았다. 게이브 대신 다른 몬스터를 소환하는 것!

도대체 게이브와는 어떻게 만났으며, 다른 몬스터는 또 어떻게 부르는지는 알 수 없다.

정말 몬스터인지, 몬스터가 나오는 책 속 캐릭터를 혼동하는 것인지도 모두 알 수가 없다. 

아무튼 아이는 노력했다.

나름 몬스터스러운 애들이 다녀갔다.

하지만 아무도 게이브를 대치할 수 없었다.

게이브같은 손톱, 무시무시한 손톱을 가진 몬스터가 아니었던 것이다!

그런데 여기 등장하는 몬스터들은 왜 이리 착한가.

하나같이 친절하고 쏘우 쿨하다. 퇴짜를 맞아도 화내지 않는다. 놀라운 친화력!

아무튼, 결국엔 아이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친구 게이브가 돌아온다.

얼마나 무시무시한가 싶었는데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괴물 같달까.

아이를 보면서 팀 버튼이 떠올랐다.

누군가에게는 기괴하고 무서운 존재가 누군가에게는 엄청난 호기심과 애정의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어린아이에게 어울리지 않는 음습함이라고 누군가는 수근댔을 지도 모르지만, 그 아이가 자라서 그 독특함을 예술적으로 풀어냈다.

문득, 빅 피쉬가 떠오른다. 보지 못했는데, 보고 싶었던 영화다. 근데 이거 팀 버튼 작품 맞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